메뉴 건너뛰기

2016.03.25 07:46

내적치유의 효험

조회 수 192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자유.png

 

 

 상처가 상처인지도 모르고 살던 때가 있었다. 당장 끼니 걱정을 해야 하는 판국에 내면을 살펴볼 여유가 없었던 것이다. 경제적인 문제가 해결 되어가고 삶의 여유가 생기면서 사람들에게는 참 평안을 누리고 싶어 하는 욕구가 자연스럽게 찾아 왔다. 환경이 좋아지면 행복할 줄 알았는데 여전히 나를 누르는 아픔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그때 가서야 깨달은 것이다. 상처 없는 인생이 어디 있으랴? 그 상처를 치유 받지 않고는 어떤 환경이 주어져도 그는 행복 할 수 없다. 따라서 치유는 모든 사람들의 관심사가 되었다. 이제는 “치유”라는 말이 낯설지 않은 세상이 되었다.

 

 15명 정도의 사람들이 수련원에 들어간다. 구성 분포율은 다양하다. 남녀, 노소, 교회 직분과는 전혀 관계없이 팀이 되어 4박 5일간의 내적 치유에 들어간다. 물론 강사는 치유 상담을 전문으로 공부한 분이다. 강사의 인도를 따라 물 흐르듯 진행되는 한주간은 처음에 가졌던 두려움이 서서히 평안과 환희로 바뀌어 지며 진행된다. 영성훈련에서는 본명이 아닌 별칭(別稱)을 쓴다. 그 이유는 두 가지이다. ① 서로가 깊은 상처를 드러내기 때문에 혹시 밖에 나가 그 사람 이야기를 해도 프라이버시가 침해되지 않는다. ② 모든 것을 초월하여 금방 동화(同化)되는 효과 때문이다.

 

 별칭을 나누다보면 그 분의 인생사가 짐작이 간다.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놓기 시작하면 모두가 세심하게 들어주고 공감해 준다. 판단과 정죄는 없다. 전적 지지뿐이다. 그렇게 함께 울고 웃다 보면 가슴 깊이 응어리진 것들이 눈 녹듯 녹아져 내린다. 그 정도만 하자. 내적치유가 어떻게 진행되는지는 더 이상 자세히 밝힐 수 없다. 그것은 천기 누설죄(天氣 漏泄罪)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언젠가 필라델피아에서 내적 치유를 하게 될 것을 꿈꾸며 그 과정은 궁금증으로 남기고 싶다.

 

 나는 보수 신학 계통에서 7년을 공부하고 목사 안수를 받았다. 처음 이 내적치유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 인본주의라는 느낌을 떨쳐 버릴 수 없었다. “전적으로 하나님께 매어달리고 하나님께 치유 받으면 되지, 사람들끼리 둘러 앉아 무슨 치유를 받는 다는 거야”라며 경시했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정태기 교수님을 만나고 치유 상담을 공부하며, 내적치유를 통해 전에 깨닫지 못했던 영성을 경험했다. 내적치유는 인본주의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이 시대에 허락하신 놀라운 은총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20대 초반에 신학대학에 입학하면서 내 삶을 지탱시켜준 것은 오직 기도였다. 서울 근교를 비롯하여, 유명한 기도원은 다 찾아다니며 기도에 매어 달렸다. 교통편도 없는 그 시절, 불편한 다리를 끌고 산(山) 기도를 드리며 그 분께 새 힘을 얻고 장애를 가진 아픔을 극복 해 왔다. 그러나 어느 순간 심령이 곤고해 졌다. 해결되지 않는 그 무엇이 있었다. 장애를 가지고 살아오며 겪었던 수많은 상처들이 내면 깊숙한 곳에 가라 앉아 있었던 것이다. 아팠지만 그 앙금을 걷어내는 치유를 몇 번 반복하며 살기위해 몸부림쳤다. 드디어 참 자유 함이 찾아왔다.

 

 흙탕물을 가만히 놓아두면 맑은 물이 된다. 하지만 조금만 흔들어대면 정체를 드러낸다. 사람들은 근본적으로 상처를 치유하려 하지 않고 감추려고만 한다. 드러내면 아프다. 아픈 얘기를 하는 것 자체가 고문이 될 수 있다. 아픔이 있음에도 시치미를 뗀다. 상처를 덮으려고만 하지, 치료 받기를 거부한다. 덮으면 덮을수록, 감추면 감출수록 상처는 자신의 내면을 아프게 흔들어 댄다. 육신적인 병이 생겼다고 하자. 살려면 의사를 찾아가야 한다. 의사가 지시한대로 따라야한다. 필요하다면 몸에 칼을 대야만 한다. 째고 잘라내야 건강을 회복할 수 있다.

 

 마음의 병도 마찬가지이다. 과감하게 드러내야 한다. 내적 치유를 받고 나면 움추려져 있던 에너지가 발동한다. 어린 아이처럼 순수하고 밝게 인생을 살아가게 된다. 내적 치유를 통해 “나를 찾았다”고 기뻐하며 끌어안고, 춤을 추던 얼굴들이 문득 보고 싶어진다.


  1. 생방송

    나는 화요일마다 필라 기독교방송국에서 생방송을 진행한다. 방송명은 “밀알의 소리”. 사람들은 생방송이 힘들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나에게는 생방송이 체질이다. 방송을 진행한지가 어언 14년에 접어드는 것을 보면 스스로 대견함을 느낀다. 방...
    Views19787
    Read More
  2. 꽃은 말한다

    봄이다. 난데없이 함박눈이 쏟아져 사람들을 ‘화들짝’ 놀라게 하지만 봄은 서서히 대지를 점령해 가고 있다. 가을을 보내며 만났던 겨울. 화롯불에 고구마를 구어 먹는 옛 정취는 사라졌지만 그런대로 겨울 찬바람에 정이 들어갔다. 간간히 뿌리...
    Views19833
    Read More
  3. 당신은 운전중에 분노하십니까?

    “화”를 내지 않는 존재는 세상에 없다. 동물도 스트레스를 주면 금방 화를 낸다. 식물도 마찬가지이다. 눈에 띄게 동적이지는 않지만 이산화탄소를 뿜어내며 분노한다. 하물며 사람은 어떨까? 불이익을 당했을 때나 자존심의 손상을 입을 때에 화...
    Views19143
    Read More
  4. 45분 아빠

    최근 해외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아빠의 마지막 45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위독해 보이는 한 남성이 산소마스크를 낀 채 신생아를 안고 있다. 무슨 사연일까? 52세의 “Mark”라는 환자가 있었다. 생...
    Views18391
    Read More
  5. 내적치유의 효험

    상처가 상처인지도 모르고 살던 때가 있었다. 당장 끼니 걱정을 해야 하는 판국에 내면을 살펴볼 여유가 없었던 것이다. 경제적인 문제가 해결 되어가고 삶의 여유가 생기면서 사람들에게는 참 평안을 누리고 싶어 하는 욕구가 자연스럽게 찾아 왔다. 환경이 ...
    Views19207
    Read More
  6. 추억의 색깔을 음미하며

    인생이 힘들고 기나긴 여정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가끔 떠오르는 추억이 미소를 머금게도 하고 잠시 현실의 무게를 덜어주기도 한다.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사랑의 색깔이 달라진다. 사람들은 그 색깔을 다시 음미하고 싶어 추억의 장소를 찾아간다. 사진첩...
    Views19418
    Read More
  7. 부부싸움은 진정 '필요악'인가?

    부부는 대체적으로 다른 사람들이 만난다. 비슷한 성격의 부부가 만나는 것이 좋을 것 같지만 밋밋한 삶을 살거나, 극단적으로 가는 경우를 볼 수 있다. 서로 다르다는 것은 힘들어 보이지만 역동성이 있고, 몇 번의 고비를 넘어가고 나면 환상의 콤비가 되는...
    Views21426
    Read More
  8. 아, 결혼 30주년!

    누구에게나 인생을 살다보면 절벽을 만나는 때가 있다. 돌아보면 내게도 크고 작은 시련들이 다가오고 물러갔다. 그중에서도 20대 후반에 접어들며 내 앞에 거대하게 다가온 절벽은 “결혼”이었다. 사람들은 말한다. “장애인이라고 결혼을 ...
    Views19678
    Read More
  9. 이름 묘학

    사람은 만나면 이름을 묻는다. 이상하리만큼 이름이 그 사람의 인상과 조화를 이룬다. 때로는 이름을 물어놓고도 반응하기 어려울 만큼 희한한 이름도 있다. 참 묘하다. 이름이 그래서 인지, 아니면 이름을 부르다보니 그런 것 인지? 이름과 그 사람의 분위기...
    Views20134
    Read More
  10. 당신의 운을 점쳐 드립니다!

    “운이 없어서 부도 당했다” “운이 없어 동업자를 잘못 만났다” “운이 없어 시험에 떨어졌다” 사람들은 “운”(運)에 대한 말을 많이도 하고 산다. 결국 “운”은 있는 것일까? 있다고 하더라도 &ldq...
    Views19213
    Read More
  11. 남자와 자동차

    십 수 년 전, 늦깎이 이민을 L.A.로 왔다. 그때가 40대 중반이었으니까 이민을 결단하기에는 위험이 따른 시기라 할 수 있었다. 지금이야 필라 밀알선교단에서 소신껏 사역을 하고 있지만 처음 맨주먹으로 이민을 왔을 때에 상황은 그리 녹록치만은 않았다. ...
    Views24970
    Read More
  12. 로봇다리; 세진 엄마

    내가 배 아파 낳은 자식을 키우기도 힘이 드는데 아무 연고도 없는 아이를 입양하여 멋지게 사는 분이 있다. “양정숙”씨(47)는 장애인 시설 자원봉사를 갔다가 운명처럼 만난 “세진”이를 아들로 입양한다. 그것도 두 다리와 오른손 ...
    Views23911
    Read More
  13. 생각, 아니면 느낌?

    사람은 감정을 가지고 있다. 동물들도 때로는 화를 내며 달려드는 것을 보면 감정이 없지는 않나보다. 우리는 순간마다 엄청난 생각을 흘려보내며 살고 있다. 발명왕 에디슨이 “천재는 99%의 노력과 1%의 영감으로 만들어진다.”고 했는데 사실 그...
    Views19199
    Read More
  14. 박첨지 떼루아!

    내가 어린 시절에는 볼거리가 거의 없었다. 따라서 에너지가 넘치는 아이들에게는 손에 잡히는 모든 것이 장난감이었다. 학교를 오가며 논길에 들어서면 거의 모든 것을 훑고 지나다녔다. 강아지풀을 잡아채어 입에 물고 다니는 것으로 시작하여 막 피어나는 ...
    Views20726
    Read More
  15. 응답하라, 1988!

    드라마가 이렇게 재미있어도 되는 걸까? 요즈음 아내와 드라마 삼매경에 빠져 추억에 젖어 보는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은 이런 질문을 저절로 하게 만든다. 몇 주 전에 한 교회를 방문했다. 예배를 마치고 친교시간에 담임 ...
    Views21164
    Read More
  16. 아내로 하여금 말하게 하라!

    나이가 들어가는 부부가 행복해 질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간단하다. 감정과 대화가 통할 때에 행복지수는 높아진다. 여자는 나이가 들수록 에너지가 입으로 간다. 나이가 들수록 말이 많아진다는 말이다. 문제는 할 말과 안할 말의 경계가 나이가 들수록 ...
    Views23917
    Read More
  17. 2016년 첫 칼럼 나를 찾는 여행

    새해가 밝았다. 2016년이 시작되는 날이다. 사람마다 저마다의 소망을 품고 그 꿈이 이루어질 것을 간절히 바라며 신년호에 올랐다. 사람들은 만나면 서로를 알기위해 애를 쓴다. 고향부터, 가족과 친구관계. 그리고 그 사람의 취향과 재능까지 속속들이 알아...
    Views20206
    Read More
  18. 언덕에 서면

    불현듯 서러움이 밀려왔다. 뜻 모를 감정은 세월의 흐름에 역행할 수 없는 인생의 한계를 실감해서일까? 2015년이 우리 곁을 떠나려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그 신선한 이름과 반갑게 악수를 나눈 지가 그리 길지 않은 것 같은데 말이다. 참 바쁘게도 살아왔다...
    Views20757
    Read More
  19. 연필, 그 속에 들어있는 이야기

    우리는 연필세대이다. 처음 초등학교에 입학하여 사용하던 연필은 지금 생각하면 ‘열악’ 그 자체였다. ‘연필심’이 물러 뭉그러지기도 하고 어떤 것은 너무 날카로워 공책을 찢어놓기 일수였다. 어떨 때는 글씨를 쓰다가 연필이 반쪽...
    Views26232
    Read More
  20. 사랑 참 어렵다!

    사람은 사랑으로 태어나 사랑을 갈구하다가 사랑으로 일생을 마감한다. 요람으로부터 무덤까지 사람은 사랑을 위해 살다간다 해도 결코 지나친 말이 아니다. 사랑을 받아 행복해 하기도하지만 때로는 사랑을 구걸하며 살아가기도 한다. 평생 사랑을 베푸는 것...
    Views2268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3 Next
/ 23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