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0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늘은 매년 Korean-American Autism Association 에서 주최하는 꿈나무 큰잔치가 다섯 번째로 열리는 날입니다. 장애아동들과 부모님들, 그리고 자원봉사자들이 영생장로교회에 모여서 여러 가지 프로그램으로 하루를 보냈습니다.

 

영생교회와 필라연합교회, 밀알선교단과 오로라 홈케어에서 각각 섬기는 장애아동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한 자리에 모이니 꽤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오는 순서대로 등록을 하고 각자 티셔츠로 갈아 입은 후에 다른 사람들을 기다렸습니다. 밀알선교단 친구들은 평소 토요 사랑의교실의 모임에 비해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그런지 다들 말이 없었습니다. 한명 한명 환영하면서 교제하다가 시간이 되어서 영생교회를 담임하시는 백운영 목사님의 기도로 오늘의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서재필센터의 최정수 회장님, 밀알선교단의 이재철 목사님, ‘Korean-American Autism Association’을 담당하시는 최희정님, 오로라 홈케어의 샤론황님 등이 나오셔서, 장애인들이 함께 모인 이 자리를 축하하며 인사말을 전해주셨습니다.

20190608 (31).jpg

 

20190608 (32).jpg

 

 

다같이 한 자리에 모여 단체 사진을 찍은 후에, 이재철 목사님께서 식사를 위해 기도하신 후, 점심식사 시간을 가졌습니다. 피자, 불고기, 떡볶이, 파스타, 과일 등의 먹음직스런 음식들이 푸짐하게 준비되어 모두가 즐겁고 배부른 교제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20190608 (26).jpg

 

20190608 (27).jpg

 

20190608 (28).jpg

 

20190608 (29).jpg

 

20190608 (30).jpg

 

점심 식사 후에 약 1시간 30분 동안 영생교회의 여러 교실들에 준비된 게임들을 즐겼습니다. 손만 댔다 하면 무엇이든지 척척 만들어내시는 풍선아트 선생님과 얼굴을 도화지 삼아 화려한 색상으로 아름다운 무늬들을 그려내시는 Face painting 선생님은 그야말로 솜씨가 프로페셔널이었습니다. 여러 자원봉사자들이 각자 맡은 담당게임을 설명하고 지도해주는 것이 너무 보기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또한 교회 한쪽에 준비된 교실에서는 장애아동들의 부모님들이 모여서 부모모임 시간을 가지는 등, 그야말로 모두를 위한 축제요 잔치의 한마당이었습니다.

20190608 (1).jpg

 

20190608 (2).jpg

 

20190608 (3).jpg

 

20190608 (4).jpg

 

20190608 (5).jpg

 

20190608 (6).jpg

 

20190608 (7).jpg

 

20190608 (8).jpg

 

20190608 (9).jpg

 

20190608 (10).jpg

 

20190608 (11).jpg

 

20190608 (12).jpg

 

20190608 (13).jpg

 

20190608 (14).jpg

 

20190608 (15).jpg

 

20190608 (16).jpg

 

20190608 (17).jpg

20190608 (19).jpg

 

20190608 (20).jpg

 

20190608 (21).jpg

 

20190608 (22).jpg

 

20190608 (23).jpg

 

20190608 (24).jpg

 

20190608 (25).jpg

 

20190608 (33).jpg

 

20190608 (34).jpg

 

20190608 (35).jpg

 

20190608 (36).jpg

 

20190608 (37).jpg

 

20190608 (38).jpg

 

20190608 (39).jpg

 

이후 모두가 함께 모인 자리에서 자원봉사자 선생님의 인도로 음악에 맞추어 춤을 추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장애인들과 봉사자들이 음악에 흠뻑 빠져서 손짓 발짓 해가며 마음 속의 흥을 발산해 내는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마지막 순서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한 가정당 한 장씩 부여된 번호표를 가지고 추첨을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4봉지를 비롯해서, 다양한 Gift card들과 영화 티켓 등이 준비되었고, 마지막 4명은 따끈따끈한 신상 태블릿 PC를 받아가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선물을 받지 못한 나머지 모든 사람들을 위해 소정의 선물들을 양손 가득 쥐어 주어서 몸도 마음도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영생교회에서 사랑부를 섬기시는 황정환 목사님께서 폐회 기도를 해 주시고,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아쉬운 잔치를 마쳤습니다.

20190608 (18).jpg

Picnic.jpg

 

Picnic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 같이 갑시다 We go together 6/13/2014 file admin 2015.11.27 32619
201 3월 - 노는게 좋아! 3/20/2011 file admin 2015.11.27 32418
200 22회 사랑의 캠프 학생 후기 8/18/2014 file admin 2015.11.27 31362
199 2015 사랑의 캠프 영상 7/15/2015 file admin 2015.11.27 31343
198 제1회 꿈나무 큰잔치 (5/30@11am) 5/15/2015 file admin 2015.11.27 31211
197 2월 - 태권도 2/27/2011 file admin 2015.11.27 30935
196 핸드차임 연습 6/13/2014 file admin 2015.11.27 30882
195 4월 - 멋진 녀석들 5/16/2011 admin 2015.11.27 30821
194 남는 것은 무엇인가 - 교육 6/25/2012 file admin 2015.11.27 30583
193 피스벨리 파크 봄소풍 사진 7/10/2013 file admin 2015.11.27 30527
192 8월 7일 사랑의 교실 보고 8/8/2010 admin 2015.11.27 30411
191 밀알의 밤 - 핸드벨 공연 영상 12/24/2013 admin 2015.11.27 30285
190 9월 가을 소풍 9/25/2011 admin 2015.11.27 30238
189 토요 사랑의 교실 7/18/2010 admin 2015.11.27 30202
188 2013 밀알의 밤 - 사랑의 교실 슬라이드쇼 11/15/2013 admin 2015.11.27 30111
187 Happy Merry Christmas w/ Jesuwon college students 12/31/2012 file admin 2015.11.27 30109
186 10월 30일 사랑의 교실 11/1/2010 file admin 2015.11.27 29966
185 8월 21일 사랑의 교실 8/21/2010 admin 2015.11.27 29928
184 11월 사랑의 교실 12/3/2011 file admin 2015.11.27 29910
183 11월 사랑의 교실 11/28/2010 file admin 2015.11.27 299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