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ope.PNG

 

 

 실로 세월은 덧없이 흐르고 있다. 인생을 살아가기도 버겁건만 난데없는 역병이 엄습하면서 여전히 사람들의 어깨를 짓누르고 있다. 백신효과가 나타나면서 조금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살아가는가 했는데 여기저기서 돌파감염자가 나오며 한숨만 높아간다. 도대체 팬데믹은 언제나 깨끗이 사라져 갈까? 정말 매번 백신접종을 하며 이 세태를 버텨야만 하는가? 이런저런 고민에 휩싸이면서도 한걸음씩 내디디다보니 어느새 12월에 서 있다. 사계절의 변화 속에 시름을 잊고 달려온 한해였다. 백신이 나왔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인증효과를 확인할 생각은 하지도 않고 서둘러 접종을 했다. 거리에 차량의 행렬이 늘어나고 Mall 주차장이 채워져가는 것을 보며 이웃의 소중함을 새삼 실감했다.

 

  작년, 한창 바이러스가 번져갈 때를 기억한다. 출근하는 30분의 시간 동안 마주치는 차량은 드물었고, 스쳐 지나가는 주차장에는 드문드문 차들이 서 있었다. 갑자기 불안감이 밀려왔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 복판에 서 있는 듯 하였다. 그렇게 많던 사람들은 다 어디로 간 것일까? 만나고 싶고, 보고 싶어도 오갈 수 없는 상황에서 멘붕이 찾아왔다. 누구보다 멘탈이 강하다고 생각했는데 매일 들려오는 확진자 소식과 한산한 거리를 보며 말로 표현이 안되는 답답함 속에 휩싸여 갔다.

 

  뉴욕에서 목회하고 있는 친구 목사가 ‘COVID-19에 감염되었다는 소식은 나를 더 힘들게 만들었다. 친구 사모로부터 연락을 받고 아내에게 박 목사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응급실에 들어갔대라고 말하며 내 뺨에는 이미 뜨거운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헤아려보니 우정을 나눈지 어언 40년이다. 누구보다 튼튼하고 건강하던 친구였다. 얼마나 기도를 했는지? 얼마나 하나님께 매어 달렸든지? 다행히 친구는 원기를 회복했고 지금은 건강한 모습으로 목회를 하고 있다. 지금도 만날때면 내가 기도해서 너를 살렸다고 너스레를 떤다. 친구도 수긍해 주며 고마워한다.

 

  장애인 사역을 하며 항상 들어오는 마음은 조금은 쉬고 싶다였다. 앞만보고 달리다보니 지쳐가는 내 모습을 발견한 것이다. 그런데 팬데믹이 몰아치며 진짜 푹 쉬는 기회가 주어졌다. 하지만 마음이 편하지 못하다. 장애아동을 둔 가정은 안팎으로 고난이 심하다. 널싱홈에 장애인들은 창살없는 감옥신세가 되었다. 한가지 알아차린 것은 바빠도, 한가해도 시간의 흐름은 한결같다는 것이요. 일할 수 있는 것이 은총이요, 분주함 속에 쉼이 진정한 쉼임을 깨닫는다. 바쁘고 힘들어도 사람을 만나고 역동적으로 사역을 하는 것이 축복임을 절감하며 살고 있다.

 

  사람은 누구나 세가지 시제(tense) 속에 산다.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이다. 희한한 것은 어제와 오늘은 순수한 한글인 반면 내일(來日)은 한문이다. 그러니까 순수한 한글로는 미래를 나타내는 단어가 없다. 어제는 이미 흘러간 시간이다. 어리거나 젊은 사람들은 어제에 대한 미련이 별로 없다. 그들에게는 내일이 두 주먹을 불끈 쥐게 만든다. 나이가 들어가면 자꾸 어제를 돌아보게 된다. 반추(反芻)라는 단어는 그래서 생겨난 것 같다. 추억, 회고- 정감있게 다가온다. 모두는 오늘을 살고 있다. 그런데 실상 오늘을 살고 있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자꾸 과거의 상처를 곰 씹으며 힘들게 사는 사람들이 있다. 오늘을 살아야 한다. 지금 주어진 시간을 행복하게 살아야 한다.

 

  우리가 소망을 가지는 이유는 내일이 있기 때문이다. 수십년 전의 나를 돌아보라! 오늘 이런 모습으로 살아갈 것을 상상이나 했는가? 어제가 어떠했든, 오늘 힘든 일이 나를 짓눌러도 내일이 있기에 사람들은 소망을 안고 살아가고 있다. ? 다 지나가기 때문이다. 브라이언 다이슨은 말했다. “어제는 역사이고. 내일은 수수께끼이고, 오늘은 선물이다어제는 바꿀 수가 없다. 따라서 해석을 잘해야 한다. 내일은 일단 살아있어야 맞이할 수 있는 신비의 순간이다. 그러기에 우리는 현재(present)“present”(선물)로 살아야 한다. 오늘은 신비의 날이고 가능성의 시간이기 때문이다.

 

 


  1. 그쟈?

    철없던 시절에 친구들끼리 어울려다니며 스스럼없이 얘기를 나누다가 끝에 던지는 말이 있었다. “그쟈?” 무척이나 정겨움을 안기는 말이다. 인생을 살아보니 더딘 듯 한데 빠르게 지나는 것 같다. 지루한 듯한데 돌아보니 까마득한 과거가 되어있...
    Views178
    Read More
  2. 아빠가 너무 불쌍해요

    새해가 시작되었다. 부부가 행복하려면 배우자의 어린 시절을 깊이 알아야 한다. 한국에서 가정사역을 할 때에 만난 부부이야기이다. 처음 시작하는 즈음에 ‘배우자의 어린 시절 이해하기’ 숙제를 주었다. 마침 그 주간에 대구에서 시어머니 칠순...
    Views258
    Read More
  3. 2022년 새해 첫칼럼 / 인생열차

    ​ 2022호 인생열차가 다가왔다. 사명을 다한 2021호 기차를 손 흔들어 보내고 이제 막 당도한 기차에 오른다. 어떤 일들이 다가올지 알 수 없지만 오로지 기대감을 가지고 좌석을 찾아 앉는다. 교회에 나가 신년예배를 드림이 감격스러워 성찬을 받는 손길에 ...
    Views265
    Read More
  4. 새로운 것에 대하여

    오늘은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분기점이다. 여전히 팬데믹은 그 기세를 누그러뜨리지 않고 사람들을 괴롭히고 있다. 실로 평범이 그리워지는 시점이다. 마스크 없이 누구와도 아무 거리낌 없이 만나고 활보하던 일상이 그립다. 그런때가 언제나 올...
    Views518
    Read More
  5. Merry Christmas!

    오늘은 크리스마스 이브이다. 이제 7일만 지나면 2021년은 역사의 뒤켠으로 사라져 갈 것이다. 팬데믹의 동굴을 아직도 헤매이고 있지만 한해를 보내는 마음은 아쉽기만 하다. 미우나고우나 익숙했던 2021년을 떠나보내며 웃을 수 있음은 성탄절이 있기 때문...
    Views639
    Read More
  6. 불편했던 설레임

    사람에게는 누구나 첫시간이 있다. 아니 첫경험이 있다. 그 순간은 두렵고 긴장되고 실수가 동반된다. 처음 교회에 나갔을때에 난처했다. 다들 눈을 감은 채 사도신경을 줄줄 외우고, 성경, 찬송가를 척척 찾아 부르는 것을 보면서 모멸감이 느껴졌다. &lsquo...
    Views869
    Read More
  7. 홀로 산다는 것

    나이가 들어가는 청년들을 만났을 때 “언제 결혼하냐?”고 묻는다면 당신은 상꼰대이다. 시대가 변했다. 결혼을 목표로 공부를 하고 스팩을 쌓던 시대는 이미 지났다는 말이다. 우리가 어릴 때는 대가족 시대였다. 식사 때가 되면 3대가 온 상에 ...
    Views994
    Read More
  8.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실로 세월은 덧없이 흐르고 있다. 인생을 살아가기도 버겁건만 난데없는 역병이 엄습하면서 여전히 사람들의 어깨를 짓누르고 있다. 백신효과가 나타나면서 조금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살아가는가 했는데 여기저기서 돌파감염자가 나오며 한숨만 높아간다. 도...
    Views1109
    Read More
  9. 짜증 나!

    사람마다 특유의 언어 습관이 있다. 어떤 사람은 누가 무슨 말을 하든 “정말?”이라고 묻는다. 일이 답답하고 풀리지 않을 때 “와, 미치겠네” 혹은 “환장하겠네”라고 내뱉는다. 10년 이상 우울증을 앓고 있는 남성이 있다...
    Views1231
    Read More
  10. 역할

    사람이 자신의 존재가치를 실감하게 되는 때는 바로 내 역할을 깨닫는 시점이다. 매사에 조건과 배경을 따지면서 우열을 가리는 세태가 되면 삶이 피곤 해 진다. 우리 세대는 불행인지 다행인지 중학교, 고등학교 모두 입시를 치러야 했다. 야속한 것은 우리...
    Views1372
    Read More
  11. 신혼 이혼

    나이가 들어가는 선남선녀들의 소중한 꿈은 결혼이다. 인생의 초반은 혼자 살아가지만 장성하면 짝을 만나 부부의 연을 맺어 살아가는 것이 인생의 법칙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정을 나누고 평생을 부부가 되어 살아가기를 결심한다는 것은 참으로 신비한...
    Views1377
    Read More
  12. 어느 자폐아 어머니의 눈물

    우리 밀알선교단은 매주 토요일마다 발달장애아동을 Care하는 <토요사랑의 교실>을 운영한다. 어느새 30년이 가까워오며 이제 아동이란 명칭을 쓰기가 어색하다. 팬데믹으로 거의 1년반을 모이지 못하다가 지난 9월부터 본격적인 대면모임을 시작했다. 하지만...
    Views1636
    Read More
  13. 저만치 잡힐듯한 시간

    가을이 깊어간다. 푸르던 잎들이 각양각색의 색깔로 갈아입으면서 서서히 정든 나무를 떠날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무척이나 춥고 눈이 쏟아지던 겨울. 나무 속에 숨어 기다리던 새싹들이 ‘호호’ 불어대는 봄바람에 살포시 얼굴을 내밀기 시작했...
    Views1673
    Read More
  14. 표정만들기

    나는 항상 많은 사람들을 만난다. 사역 자체가 사람을 만나야 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오랜 시간 만나온 사람도 있지만 새로운 사람을 만나기도 한다. 사람을 처음 만날때에 주력하는 것은 첫인상이다.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나이가 들어가며 첫인상의 촉이...
    Views2331
    Read More
  15. 엄마와 홍시

    엄마는 경기도 포천 명덕리에서 태어나셨다. 천성이 부지런하고 경우가 바른 엄마의 성품은 시대가 어려운 때이지만 조금은 여유가 있는 외가의 분위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외가에 산세는 수려했다. 우아한 뒷산의 정취로부터 산을 휘감아 돌아치는 시냇물은 ...
    Views2497
    Read More
  16. 부부는 싸우면서 성숙한다

    “부부싸움을 왜 해요? 우리는 한번도 싸워본 적이 없어요” 간혹 이런 외계인 부부를 만난다. 한편으로 부럽기도 하지만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사랑을 할 때는 소위 ‘도파민’이 샘솟듯 나오며 거의 미친 듯이 서로를 갈망한다. 이...
    Views2524
    Read More
  17. 장애아 반장

    “차렷, 열중쉬어, 차렷, 선생님께… 선생님 핸드폰께 경례!” 조기훈(12)군이 우렁차게 외치자 친구들이 까르르 웃는다. 기훈이는 서울 목동 신서초등학교 6학년 6반 학급회장이다. ‘경례’를 하기 전까지 기훈이는 휴대전화가 ...
    Views2608
    Read More
  18. 생각하는 갈대

    인간은 약하다. 하지만 생각하는 존재이기에 위대하다. 성장하며 질풍노도의 시기를 지날 때에 부모에게 가장 많이 들은 말은 “왜 너는 생각이 없냐?”였을 것이다. 그 시기에는 몸이 생각보다 먼저 반응하기 때문이다. 생각을 하면 멈출수 있다. ...
    Views2547
    Read More
  19. 세월은 사람을 변하게 하는가?

    카메라가 흔하지 않던 시절에는 사진을 찍는 것이 너무도 소중하고 귀했다. 사진관에 가서 카메라를 빌리고 촬영한 필름을 다시 맡겼다가 나온 사진을 찾으러 가는 날은 가슴이 퉁탕거렸다. 흑백사진이었지만 내 모습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었기에 정말 행복...
    Views2535
    Read More
  20. “아침밥” 논쟁

    ‘오늘’이라는 시간은 ‘어제’라고 하는 시간의 연장선상에서 존재한다. 내일 역시 ‘오늘’이라는 시간이 만들어 내는 것이다.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그 사람의 오늘은 그 사람의 어제가 만들고 있다. 배우자의 어린 시절을...
    Views259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