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2.12.17 12:29

겨울 친구

조회 수 108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궁이.jpg

 

 

  겨울의 차디찬 바람이 옷깃을 파고든다. 그래도 실내에 들어서면 온기가 충만하고 차에 올라 히터를 켜면 금방 따스해 지니 다행이다. 초등학교 시절에 겨울은 너무도 추웠다. 지금보다 날씨가 더 추웠는지 아니면 입은 옷이 시원치 않아서 그랬는지 그때는 정말 추웠다. 학교를 돌아 나오며 산등성이에서 마주치는 강바람은 지금 생각해도 몸서리를 치게 만든다. 그런 중에도 눈이 쏟아지면 우리는 추위를 잊고 눈싸움에 빠져들었다. 처음에는 장난처럼 오가던 눈 던짐이 얼굴이나 뒤통수를 때리면 아이들은 사나워지기 시작하였다. 한 아이를 잡아 눈 속에 처박는 것부터 시작해서 등 뒤에 한 움큼의 눈뭉치를 집어넣는 것까지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진다. 나중에는 우는 아이까지 생겨나서야 눈싸움은 일단락되었다. 그러다가 마주 보며 웃는 친구의 발그레해진 얼굴이 문득 그립다.

 

  일찍 등교를 한 아이들은 양지쪽에 모여 들었다. 뭐니뭐니해도 햇볕만큼 우리의 몸을 녹여주는 것도 드물었다. 대여섯 명이 모이면 기름짜기를 시작했다. 학교 건물 기둥을 기준으로 몸을 밀어내는 일종의 게임이었다. 대열에서 밀려나면 맨 끝으로 가야만 한다. 그렇게 힘을 쓰다보면 몸에 열기가 오르고 이마에 땀이 흘렀다. 그렇게 그 시절에 아이들은 몸과 몸을 부딪히며 우정을 나누고 추운 겨울을 이겨냈다. 추위에 떨며 집에 돌아오면 엄마가 기다렸다. “엄마!”하고 집에 들어서면 엄마는 꽁꽁 언 아들의 손을 꼭 잡아 아랫목 이불에 묻어주었다. 동상을 예방하기 위함이었지만 엄마의 손길이 아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데펴 주었고 아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입을 열어 오늘 학교에서 있었던 일들을 엄마에게 조근조근들려주었다. 아들을 바라보는 엄마의 시선에 대견함이 묻어난다.

 

  그 시절에는 어느 집이나 아궁이에 불을 때어 밥을 짓고 음식 조리를 했다. 아궁이 앞에 앉아 나무가 타는 모습을 보는 것이 얼마나 신기하고 재미로웠던지. 처음에는 종이나 마른 나뭇잎을 불쏘시개로 삼아 조심스레 살살불을 붙인다. 작은 나뭇가지에 불이 붙고 불길이 거세지면 커다란 장작을 넣기 시작한다. 불은 사람의 마음에 묘한 환상을 일으킨다. 나는 어린 시절부터 불이 춤추는 것을 보았다. 불길이 치솟으며 가마솥 뚜껑이 들썩인다. 수줍은 새색시의 모습처럼 가마솥 주위를 빼꼼이 밀고 나오는 거품이 신기하기 이를 데 없었다. ‘빠글빠글그때부터 서서히 큰 나무는 아궁이 밖으로 끌어내야 한다. ‘을 들이기 위해서이다. 기다림의 미학을 나는 아궁이 앞에서 배웠다. 한참을 그렇게 하다가 솥뚜껑을 열어보면 하얀 쌀밥이 가지런히 누워있었다. 그때 코를 파고드는 구수한 밥 냄새는 압권이었다.

 

  다시 아궁이를 뒤진다. 화로에 불을 담기 위해서이다. 그 시절, 겨울에 없어서는 안 될 친구는 화로였다. 화로의 불을 담아 안방에 들이면 금방 따스한 온기가 방에 가득 찼다. 워낙 위풍이 심하던 한옥에 운치를 더해주던 것이 화로였다. 화로에는 불을 쑤셔거릴 인두가 자리하고 둥그런 석쇠도 있어야 했다. 때로는 국을 데워 먹기도 하고 감자나 고구마를 구워먹기도 했던 화롯가에서 가족들은 도란도란이야기꽃을 피웠다. 누구든 그 집 안방에 들어오면 화롯가에 손을 비벼대며 들이대었다. 서먹하던 사람들도 화로를 통해 금방 친숙해 졌다. 그 시절에는 그렇게 소박하지만 화롯불처럼 은근하면서도 오래가는 가족애를 싹틔워 가며 살았다.

 

  겨울이다. 나목(裸木)은 인생을 생각하게 한다. 어느 시인은 나무는 자기의 불행함을 모른다고 노래했다. 겨울바람이 나목을 스치며 내는 소리에서 냉철한 메시지를 들어야만 한다. 눈이 그 나목에 흰 몸을 걸치며 또 다른 겨울 친구가 된다. 그들만에 이야기는 얼마나 정감이 있을까? 내년 봄에 고개를 내어밀기 위해 한창 준비하고 있는 나무속에 을 향해 눈은 무슨 이야기를 들려줄까? 다 잠들어 있는 것 같지만 가만히 살펴보면 겨울에는 다양한 친구들이 있다. 누군가 고독을 즐긴다고 했다. 우리도 겨울을 즐기자. 추위를 즐기고 눈을 즐기고 또 다른 친구를 만나 추억을 만들자. 겨울에는 친구가 많다.

 


  1. No Image

    돋는 해의 아침 빛<2023년 첫칼럼>

    사람들은 새해가 되면 해돋이를 위해 산이나 바다로 향한다. 따지고 보면 같은 태양이건만 해가 바뀌는 시점에 바라보는 태양의 의미는 다를 수도 있을 것 같다. 목사이기에 송구영신예배를 드리며 새해를 맞이하는 것은 당연한 모습이요, 삶이 된 것 같다. ...
    Views11143
    Read More
  2. No Image

    그래도 가야만 한다<송년>

    밀알선교단 자원봉사자 9학년 남학생에게 물었다. “세월이 참 빠르지?” 고개를 가로저었다. 아니란다. 그러면서 깨달았다. ‘그렇구나, 세월이 안간다’고 느끼는 세대도 있구나! 그러면서 그 나이에 나를 생각해 보았다. 경기도 양평...
    Views11126
    Read More
  3. 명품

    누군가는 명품 스포츠용품만 애호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흔히 신는 운동화 하나가 그렇게 고가인 줄은 전혀 몰랐다. 20년 전, 로스앤젤레스에 살고 있을 때이다. 한국에서 절친이 찾아왔는데 갑자기 “‘로데오거리’를 구경하고 싶다&rdquo...
    Views11182
    Read More
  4. 겨울 친구

    겨울의 차디찬 바람이 옷깃을 파고든다. 그래도 실내에 들어서면 온기가 충만하고 차에 올라 히터를 켜면 금방 따스해 지니 다행이다. 초등학교 시절에 겨울은 너무도 추웠다. 지금보다 날씨가 더 추웠는지 아니면 입은 옷이 시원치 않아서 그랬는지 그때는 ...
    Views10884
    Read More
  5. 누가 ‘욕’을 아름답다 하는가?

    사람은 만나면 말을 한다. 조용히, 어떨 때는 큰 소리로, 부드럽게 말을 할 때도 있지만 거칠고 성난 파도가 치듯 말을 하기도 한다. 말 중에 해독이 되는 것이 있는데 바로 ‘욕’이다. 세상을 살면서 욕 한마디 안 해본 사람이 있을까? 나는 비기...
    Views11464
    Read More
  6. 인연

    어느새 2022년의 끝자락이다. 3년의 길고 지루했던 팬데믹을 빠져나가는 듯한 느낌이 들어 금년 세모는 서러운 생각은 별로 안드는 것 같다. 돌아보니 금년에도 바쁘게 돌아쳤다. 1월 새해 사역을 시작하려니 오미크론이 번지며 점점 연기되어 갔다. 2월부터 ...
    Views10677
    Read More
  7. 인생을 살아보니

    젊을때는 긴장감을 놓을 수 없을 정도로 스쳐가는 삶을 살아야 한다. 미지의 세계를 향해 달려 나가는 청춘은 힘겹고 모든 것이 낯설다. 넘어지고 깨어지고 실수하지만 멈출 수도 없다. 학업, 이후의 취업. 그리고 인륜지대사 결혼. 이후에는 더 높은곳을 향...
    Views11692
    Read More
  8. 웃는 모습이 아름다워요

    사람을 만난다는 것은 인생에게 주어진 은총이다. 태어나 요람에 누우면 부모의 숨결, 들려주는 목소리가 아이를 만난다. “엄마해 봐, 아빠 해봐” 수만번을 어우르며 외치다 보면 드디어 아이의 입이 열린다. 말을 시작하며 아이는 소통을 시작한...
    Views11491
    Read More
  9. 결혼의 신기루

    연거푸 토요일마다 지인의 자녀 결혼식에 참석하느라 분주하게 보내고 있다. 바야흐로 결혼 시즌이다. 코발트색 가을하늘. 멋진 턱시도와 눈부신 웨딩드레스를 입고 서 있는 신랑 신부의 모습은 진정 영화의 한 장면처럼 영롱하다. 필라에는 정말 멋진 야외 ...
    Views11121
    Read More
  10. 기다려 주는 사랑

    누구나 눈을 뜨면 외출을 한다. 사업이나 직장으로, 혹은 사적인 일을 감당하기 위해 집을 나선다. 누군가 출입문을 나설때면 배웅을 해준다. 덕담을 곁들여서 말이다. 어린 시절에는 부모님께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깍듯이 인사를 하고 등교를...
    Views11222
    Read More
  11. 완전할 수 없는 인간의 그늘

    사람은 생각할수록 신비로운 존재이다. 우선 다양성이다. 미국에 살기에 실감하지만 피부색이 다르고 언어가 다를 뿐 아니라 문화가 다르다. 따라서 대화를 해보면 제스추어도 다양하다. 우리 한국 사람들은 정적이다. 대부분 목소리 톤이 낮다. 끄덕이며, 반...
    Views11945
    Read More
  12. 존재 자체로도 귀한 분들

    이 세상에서 제일 못난 사람이 있다면 자신의 부모를 부끄럽게 여기는 사람일 것이다. 부모는 자식의 뿌리이다. 부모 없이 내가 존재할 수 없다. 묻고 싶다. “과연 나는 나의 부모를 어떻게 생각하는가?” 학력, 인격, 경제력, 기타 어떤 조건을 ...
    Views11034
    Read More
  13. 지금합니다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어서는 안된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막상 사정이 생기거나 여유가 있다고 생각되면 지금 할 일을 나중으로 미루게 된다. 그것이 흔한 일상이지만 사소한 게으름이 인생의 기회를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게 하는 경험을 ...
    Views10999
    Read More
  14. 받으면 입장이 달라진다

    사람이 이 땅에 산다는 것은 “관계”를 의미한다. 숙명적인 “가족 관계”로부터 자라나며 “친구 관계” “연인 관계” 장성하여 가정을 꾸미면 “부부관계”가 형성된다. “인생은 곧 관계”...
    Views11337
    Read More
  15. 사랑, 그 아름답고 소중한 얘기들

    우리시대 최고의 락밴드 <송골매>가 “전국 공연을 나선다”는 소식을 들으며 저만치 잊혀졌던 추억이 파도처럼 밀려왔다. 송골매가 결성된 것이 1979년이니까 40여년 만에 노장(?)들이 무대에 함께 서는 것이다. 공연 테마가 “열정”이...
    Views11150
    Read More
  16. “밀알의 밤”을 열며

    가을이다. 아직 한낮에는 햇볕이 따갑지만 습도가 낮아 가을바람이 기분을 상쾌하게 한다. 가을은 상념의 계절이다. 여름 열기에 세월 가는 것을 잊고 살다가 스산한 가을바람이 옷깃을 스치면 비로소 삶의 벤치에 걸터앉아 지난날을 돌아보게 된다. 이제 곧 ...
    Views11274
    Read More
  17. 느림의 미학

    얼마 전, 차의 문제가 생겨 공장에 맡기고 2주 동안이나 답답한 시간을 지내야만 하였다. 갑자기 핸드폰이 울렸다. 친구 목사의 전화였다. “내가 데리러 갈테니까 커피를 마시자”는 내용이었다. 친구의 차를 타고 커피숍으로 향했다. 그날따라 대...
    Views11428
    Read More
  18. 내 나잇값

    나는 젊어서부터 나름대로 가지고 있는 철학이 있다. “세부류와는 절대 싸워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불신자, 여자, 연하이다. 목사이다보니 신앙이 없는 사람을 이길 확률이 없다. “당신 목사 맞아” 그러면 끝이다. 여자를 이기려고 ...
    Views11985
    Read More
  19. 또 다른 “우영우”

    지난 23일. 대구에서 30대 엄마가 자폐 증세가 있는 자신의 아이를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 2살 아들을 흉기로 살해한 뒤 아파트 베란다 아래로 뛰어내려 숨진 것이다. 집 안에서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라는 내용을 담은 유서가 발견되...
    Views11014
    Read More
  20. 시간이 말을 걸어 올 때까지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70년대만 해도 선교사를 파송하면 현지에서 적응하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였다. 불타는 열정으로 선교지에 도착하였다 하더라도 6개월은 아무일도 못하게 한다. 답답해도 참아야 한다. 그 기간이 차면 서서히 선교활동을 시작한다. ...
    Views1122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