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untitled.png

 

 나이가 들어가며 깊이 깨닫는 것은 자식은 내 맘대로 안 된다.”는 교훈이다. 물론 다른 일이라고 내 맘대로 되는 것은 아니지만 자식문제에 대해서 자신할 사람은 어디에도 없다. 그렇다고 내가 자식농사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오해하지는 마시라. 남부럽지 않게 아이들을 키웠고 당당하게 미국 한복판에서 당차게 인생을 살고 있다. 하지만 냉정하게 돌아보면 아쉬운 점이 많다. 보다 더 사랑해 주지 못했고 풍족하게 뒷바라지도 못했다. 무엇보다 목사로서 신앙적인 피드백을 충만히 공급하지 못한 것이 못내 부끄럽다.

 

 어린 아이와 싸우는 부모들이 있다. 아이들에게 이리저리 끌려 다닌다. 그때 부모들이 하는 소리가 있다. “아이들을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내가 난 자식이 아닌 것 같아요.” 20대 초반의 한 여대생이 있다. 고등학교 때까지는 그리도 순종적이던 아이가 대학에 들어가면서부터는 결심을 한 것 마냥 부모를 거역하기 시작했다. 무서워하던 아버지에게 마구 대들고 어느 날은 술을 먹고 들어와 주정까지 해댄다. 화가 난 아버지는 딸에게 손찌검을 했고 기가 죽기는커녕 딸아이는 바락바락악을 쓰면서 대든다.

 

 그때 아버지는 깨닫는다. 자기 딸이 복수를 시작했다.”는 것을 말이다. 아버지는 학교다, 상담이다, 신학이다하며 공부를 시작한다. ‘그런 아버지가 가증스럽다.’고 딸은 조롱한다. 이제 알콜 중독이 되어 학교를 다니는 것조차 어렵게 된다. 맥주를 10병 이상씩 먹고 다 개워낸다. 그것도 아버지가 보는 앞에서. 엄마를 보면 불쌍하고 아버지를 보면 분노가 불꽃처럼 일어난다. 엄마를 안고서는 흐느껴 울고 아버지에게는 욕설 아니면 냉대이다.

 

 상담에 들어갔다. 어렸을 때에 아버지로부터 무지하게 많이 맞았다고 했다. 아버지는 자기 뿐만이 아니라 어머니도 때리고, 나가서는 바람을 피우고 자기가 하고 싶은대로 살았고 어머니와 자기는 늘 피해자고 희생양이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렸을 때부터 딸은 생각했다고 한다. ‘내가 크면 어떻게든 복수하고 말 거야.’라고. 아버지가 하소연을 한다. “내가 죄 값을 단단히 치르나 봐요. 나는 그렇게 때린 기억이 없는데, 우리는 더 맞고 자랐잖아요. 그래도 어떻게 하면 부모님께 잘 할까 했잖아요.”

 

 그 아버지를 안고 한참을 울었다. 내가 그때 할 수 있는 것은 그냥 함께 우는 것뿐이었다. 그렇게 울고 난 후에 나는 그 아버지 앞에 딸을 세웠다. 그리고 고백하게 했다. “딸아, 미안하다. 이 아빠를 용서해다오. 내가 몰라서 그랬단다. 너는 하나 뿐인 사랑하는 나의 딸이고 나는 너에게 인정받고 싶은 아빠란다.” 그제서야 딸은 정신이 드는듯하였다. 자신 앞에 엎드려 잘못을 인정하며 울고 있는 아버지를 보며 자신이 너무 멀리 와버린 것을 깨닫게 된다.

 

 그렇다. 젊을 때는 모르고 자식을 키운다. 우리 세대는 부모로부터 살가운 사랑을 받은 기억이 없다. 아버지는 그냥 아버지였다. 아버지 다와서가 아니었다. 그나마 엄마는 친구이자 기댈만한 작은 언덕이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아버지가 되었다. 사랑을 받은 기억이 없는데 어찌 사랑을 줄까? 본 것이 없으니 그냥 키웠다. 우리는 몰랐다. 아이들이 그렇게 빨리 커버릴 줄은. 부모의 권위 앞에 눈치를 보던 아이들이 눈을 똑바로 뜨고 부모 말을 받아친다. 그것도 논리정연하게 말이다. 그제서야 자식들을 방목했던 자신을 돌아보며 후회한다.

 

 그것을 아는 날 비로소 어른이 된다. 내 자식들을 내가 낳아 내가 키운 것이 사실이지만 한편은 자식들이 부모들을 키우느라 애를 참 많이 쓴 것을 깨닫는 순간이다. 상처 받아 가며, 벌 받아 가며, 집 밖으로 쫓겨나가며, 맞아줘 가며, 앓아누워 가며 말이다. 자식들을 내가 낳고 내가 키우는 동안 반대로 자식들은 나를 부모로 낳고 사람 되라고 키워 놓는다. 그 녀석들을 내가 낳고 키우지 않았으면 내가 어떻게 사람이 되고 컸겠는가?

 

 그래서 자식은 부모의 거울이다. 생애 한번쯤은 자식들에게 용서를 빌고 나의 부족과 무지를 고백하는 나의 날을 맞이해야 하지 않을까? 이런 나의 날이 있는 사람은 복이 있는 사람이다.

 

 

 

 

 

 

 


  1. 사투리 정감(情感)

    서울 전철 안에서 경상도 사나이들이 너무도 큰소리로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한켠에 승차한 여성 두 명이 두 사람을 쳐다본다. 하는 말이 “아니, 왜 저렇게 시끄럽게 떠들지?” “외국사람 같은데” “아냐, 우리나라 사람이야&rd...
    Views6
    Read More
  2. 내 옷을 벗으면

    사람들은 모두 옷을 입는다. 아침에 샤워를 마치는 순간부터 사람들은 ‘무슨 옷을 입고 나갈까?’를 고민한다. 여성들은 남성들이 이해하지 못할 정도로 옷에 예민하다. 옷 입는 모습을 보면 그 사람의 성향과 추구하는 삶의 방향을 엿볼 수 있다....
    Views161
    Read More
  3. “성일아, 엄마 한번 해봐. 엄마 해봐…”

    나이가 들어가는 장애인들의 소망은 결혼이다. 문제는 장애인과 장애인이 부부가 되었을 때 그 사이에서 태어나는 2세를 생각해야 한다. 선천 장애인들끼리의 결혼은 같은 장애를 가진 아이가 태어날 가능성이 높다. 여기 장애에 대물림으로 아파하는 사람이 ...
    Views102
    Read More
  4. 열린 눈을 가지고 계십니까?

    “사람을 처음 만났을 때 어디부터 보십니까?”라는 질문으로 글을 시작한다. 나는 눈을 먼저 본다. 눈은 그 사람의 정신과 영의 청정 상태를 가름하는 소중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정신과 영이 맑으면 눈동자가 맑다. 그러나 정신(영)이 혼미한 사...
    Views268
    Read More
  5. 대체생물

    눈에 또렷이 드러나고 하는 일이 명확하여 사람들이 소중히 여기는 대상이 있다. 하지만 그리 대수롭지 않게 보이지만 사람들에게 유익을 주는 존재가 있다. 소위 ‘대체생물’이다. 그 첫 번째 존재는 “플랑크톤”이다. 플랑크톤은 그...
    Views446
    Read More
  6. 돕는 배필인가? 바라는 배필인가?

    그리도 춥던 동장군의 기세가 꺾이고 따스한 봄 햇살이 스며들며 바야흐로 결혼시즌에 접어들고 있다. 남녀가 만나 달뜬 마음으로 사랑을 나누고 아예 평생을 함께하기로 선언하는 장이 결혼식이다. ‘인륜지대사’(人倫至大事)라는 말처럼 결혼은 ...
    Views600
    Read More
  7. 이제야 목회를 조금 알 것 같다

    30살. 목사 안수를 받는 순간에 많이도 울었다. 나를 하나님의 종으로 불러주신 은혜가 감사하고, 고된 신학생 시절이 주마등처럼 스쳐갔기 때문이다. 사람은 고비고비 인생의 파고를 넘어가며 성숙해 간다. 소명을 받고 10년 가까운 세월을 신학공부에 매달...
    Views634
    Read More
  8. 눈물과 웃음

    사람의 감정을 극명하게 나타내는 것이 눈물과 웃음이다. 좋으면 웃는다. 슬프면 운다. 아가는 이 두 가지 감정을 또렷하게 나타낸다. 배고파서, 서글퍼서, 아픈 곳이 있어서 운다. 아가는 웃는다. 배가 불러 포만감에, 흐릿하던 시야가 점점 밝아져서, 엄마...
    Views667
    Read More
  9. 평창의 꿈

    초등학교 때 일이다. 선생님이 한창 올림픽에 관한 설명을 하고 계셨다. 손을 들며 내가 물었다. “선생님, 왜 우리나라에서는 올림픽이 열리지 않죠?” 선생님은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대답하셨다. “우리나라는 너무도 작고 게다가 그런 큰 ...
    Views892
    Read More
  10. 때 밀어 보셨어요?

    미국에 와 살면서 내 삶의 가장 큰 변화는 매일 샤워를 한다는 것이다. 한국에서는 머리를 감거나 세수는 하지만 샤워를 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었다. 한국의 욕실구조의 영향인 것도 있었다. 내가 어린 시절에는 여름이면 그냥 ‘멱’을 감고 살았...
    Views972
    Read More
  11.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다

    나이가 들어가며 깊이 깨닫는 것은 “자식은 내 맘대로 안 된다.”는 교훈이다. 물론 다른 일이라고 내 맘대로 되는 것은 아니지만 자식문제에 대해서 자신할 사람은 어디에도 없다. 그렇다고 내가 자식농사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오해하지는 마시라...
    Views1058
    Read More
  12.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 I have a dream! > 조지아 주의 붉은 언덕에서 노예의 후손들과 노예주인의 후손들이 형제처럼 손을 맞잡고 나란히 앉게 되는 꿈입니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이글거리는 불의와 억압이 존재하는 미시시피 주가 자유와 ...
    Views1304
    Read More
  13. 발효 인생

    열매나 음식은 저마다 독특한 향과 모양, 맛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형체와 냄새가 바뀌며 화학적 변화를 시도한다. 일부러 하는 것이 아니다. 가만히 두었는데 전혀 희한한 향과 맛을 창출해 낸다. 노아가 그것을 경험했다. 홍수이후 탐스러운...
    Views1137
    Read More
  14. 머리의 의미

    젊었을 때에는 머리에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다. 길면 긴대로 짧으면 짧은 대로 멋이 있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시절에 머리는 자연스럽고 부드러웠다. 우리 시대에는 ‘상고머리’라고 해서 옆머리와 뒷머리 아래는 짧게 깎고 윗머리는 예쁘게 다듬...
    Views1329
    Read More
  15. 삶은 무엇인가?

    나의 재산 중에 하나는 친구들이다. 어떤 사람은 “작으면서도 깊게 사귄다.”고 하는데 나는 특이하게 넓고 깊게 사귄다. 그 어느 누구도 열외에 둘 수 없을 정도로 소중한 친구가 많다. 한결같고 정 많은 친구들이 있어 나는 어디를 가든지 행복...
    Views1541
    Read More
  16. 2018년/ 이제 다시 시작이다!

    대망의 새해가 밝았다. 세월의 흐름 속에 사연을 안고 새해의 품안에 안긴다. 처음에는 어색하지만 곧 익숙해 질 것이다. 우리는 당연한 마음으로 새해의 문턱에 들어서고 있지만 세상을 떠나간 사람들이 그토록 살고 싶어 했던 내년이 2018년이다. 영어로 선...
    Views1638
    Read More
  17. 참, 고맙습니다!

    2017년이 단 이틀 남았다. 돌아보면 은혜요, 일체 감사뿐이다. 고마운 분들을 그리며 금년 마지막 칼럼을 쓰고 있다. 그때그때마다 다가와 위로해 주던 많은 사람들, 여전히 그 자리에서 사역에 힘을 실어주는 분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어린...
    Views1718
    Read More
  18. 깡통차기

    초등학교 시절, 학교를 나서며 찌그러진 깡통 하나를 발견했다. 처음에는 장난삼아 ‘툭툭’치고 가다가 시간이 지나며 ‘사명감’(?)에 차고 나가고, 나중에는 오기가 발동하면서 집에 올 때까지 ‘깡통차기’는 계속된다. 잘...
    Views1846
    Read More
  19. 특이한 언어 자존심

    사람은 말을 해야 사는 존재이다. “언어가 통한다는 것”은 대단한 것이다. 아무리 좋은 내용이라도, 아무리 재미있는 ‘조크’도 알아듣지 못하면 전혀 효과가 없다. 우리는 대한민국 사람이다. 따라서 한국말을 쓴다. 그런데 우리가 ...
    Views1822
    Read More
  20. 울고 싶을 때는 울어야 산다

    인생을 살다보면 억울하고 답답하고 나도 모르게 눈물이 솟구치는 순간을 맞이할 때가 있다. 내 불찰과 잘못으로 일이 벌어지기도 하지만 순항하던 내 삶에 난데없는 사람이나, 사건이 끼어들면서 어려움을 당할 때가 있다. 그런데 정작 울려고 하는데 눈물이...
    Views16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