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6.29 13:32

미안하고 부끄럽고

조회 수 4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달.png

 

  매일 새벽마다 이런 고백을 하며 기도를 시작한다. “한번도 살아보지 않은 새날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다. 어제 잠자리에 들며 죽었다면 오늘 아침 다시 부활한 것이다. 지난밤에 세상을 떠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을까? 다시 깨어났으니 이것이 기적이요, 은총이다. 장례식에 가서 뷰잉을 한다. 이름을 부르면 관에서 일어나 반가워 할 것만 같다. 하지만 말이 없다. 죽은 사람과 깊이 잠든 사람은 멀리서보면 구분이 안 간다. 살아있는 사람만 깨어날 수 있다. 산사람은 아침이 되면 다시 눈을 뜨며 날을 계수한다. 기지개를 켜며 하루를 시작한다.

 

  필라는 숲이 많아서인지 새들도 많다. 새벽에 기도하다보면 온갖 희한한 소리를 내며 지저귀는 새소리에 접한다. ‘쟤네들도 기도를 하는 것이겠지?’ 새소리를 들으며 나는 주님과 깊은 영교에 들어간다. 새롭다. 행복하다. 살아있는 것이 고맙고 소중하다. 돌아보면 고비도 많았다. 아니 육신을 입고 살아가는 여정 속에 또 어떤 일들을 만날지 알 길이 없다. 하지만 새로이 주어진 하루를 대하는 태도에 따라 삶의 방향은 달라진다.

 

  20대 초반에 시작한 신학과정은 무려 8년이 걸렸다. 자유분방하게 살아가던 내가 신학대학교를 들어가는 모습에 모두가 놀랐다. 교회에서 함께 자란 친구들, 선후배들, 나를 잘 아는 지인들. 나 자신도 놀랐으니까. 흘러가는 강물에 몸을 맡기듯 살아가던 삶이 한순간 성직의 길로 전환한다는 것은 실로 극적이었다. 처음 신학대학에 들어가 매일 경건회(신학대학에서 매일 드리는 예배)에 참석하며 결코 평범하지도 쉽지도 않은 길을 선택하였다는 것을 실감했다. 하지만 앞만 보고 달렸다. 십자가와 그리스도. 그것이 내 20대의 키워드였다.

 

  드디어 30대 중반에 담임목회를 시작했다. 만만해보이던 목회는 시간이 흐르며 그 무게가 더해갔다. 교인이 작을 때는 그것이 아쉬웠고, 교회가 부흥하자 그 수만큼 말도, 탈도 많아지는 것을 깨달았다. 사람을 대하며 받는 정신적 무게는 경험해 본 사람만이 안다. 독특한 개성을 가진 모든 사람들을 만족시키는 목회가 있을까? 처음에는 그들에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을 했다. 시간이 지나며 나의 부족을 절실히 깨달았다. 그래서 찾아 나선 곳이 영성수련이었다. 무던히 찾아다니던 영성수련장에서 깨어나는 체험을 했다.

 

 예수님이 니고데모에게 거듭나라고 당부했던 그 경험이 다가온 것이다. 내가 깨어나지 못하고 교인들을 깨우려 했던 내 모습을 비로소 발견한 것이다. 저만큼 엎드려있는 나를 내가 발견하며 밀려온 감정은 미안함과 부끄러움이었다. 나는 내가 누구인지도 모르고 살았다. 목사이니까 목회를 한 것뿐이지. 진정 누구를 위한 것인지? 무엇이 가장 중요한 줄도 모르고 달렸다. 주님을 위해 한다고 하면서 결국은 내 만족을 위해 이 길을 걸어왔던 것을 알아차린 것이다.

 

  많이 울었다. 미안해서, 억울해서, 나 스스로가 미워서 통곡하며 뒹굴었다. 2살 때 소아마비에 걸려 장애인으로 살아온 것이 너무도 서러웠는데. 깨어나 보니 그것이 은총이었다. 살아오며 부딪쳤던 고통의 시간들이 원망스러웠는데 지금까지 살아온 과정 과정이 내 삶에 꼭 필요한 일만 있었다는 것을 알았다. 영성수련에 들어가면 제일 먼저 시계와 핸드폰을 맡겨야 한다. 시간개념이 사라지는 것이다. 어느 누구와도 소통을 할 수가 없다. 수련생끼리도 많은 말을 하는 것을 철저히 통제한다. 처음에는 불편하지만 곧 자유함이 찾아온다.

 

  수련 중에 한밤중 밖으로 나갔더니 둥근달이 떠있었다. 너무도 아름다워서 바라보다가 가슴에서 뭔가 욱하고 올라오는 것을 느꼈다. 미안함과 부끄러움이었다. 소중한 성도들을 소중하게 대하지 못한 것에 대한 회한이었다. 나는 어느 날 지구에 왔다. 그런데 정작 그 지구를 모른다. 나를 모르고 내 인생을 모르고 산다. 왜 나는 한국 사람일까? 왜 한국이 아닌 미국에 살고 있을까? 모르고 산다. 정말 미안하고 부끄러운 것이 아닐까? 길을 안다고 생각하는 것과 실제로 그 길을 간 것의 차이를 아는 순간 우리는 소스라치게 놀란다.

 

 오늘은 내 생애에 처음 있는 날이다. 오늘은 어제도 내일도 아니다. 오늘이다. 오늘은 오늘뿐이다. 오늘을 살자!

 

 

 

 


  1. 차카게살자!

    한때 조직폭력배(이하 조폭) 영화가 희화화되어 유행한 적이 있다. 보통 사람은 전혀 상상하지 못할 일들이 그 세계에서는 펼쳐지고 있음이 세상에 조금씩 드러나면서 사람들의 호기심은 발동하기 시작하였다. 실로 어둠의 세계일진대 영화나 소설이 은근히 ...
    Views94
    Read More
  2. 패럴림픽의 감동

    우리조국 대한민국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성장을 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개막식을 숨죽이며 시청하던 순간을 평생 잊을 수 없다. 올림픽에 관한 공부를 할 때에는 먼 나라 일로만 생각되었는데 막상 그 올림픽이 내가 살고 있는 땅에서 열린다는 ...
    Views286
    Read More
  3. 미안하고 부끄럽고

    매일 새벽마다 이런 고백을 하며 기도를 시작한다. “한번도 살아보지 않은 새날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다. 어제 잠자리에 들며 죽었다면 오늘 아침 다시 부활한 것이다. 지난밤에 세상을 떠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을까? 다시 깨어났으니 이것...
    Views435
    Read More
  4. 야학 선생

    20대 초반 그러니까 신학대학 2학년 때였다. 같은 교회에서 사역하는 김건영 전도사께서 주일 낮 예배 후 “할 말이 있다.”며 다가왔다. 우리는 비어 있는 유년주일학교 예배 실 뒤편 탁자에 마주 앉았다. 용건은 나에게 “야학 선생을 해 달...
    Views608
    Read More
  5. 광화문 연가

    나는 아이돌 노래를 좋아한다. 노래에서 풍기는 젊음의 활력, 에너지 넘치는 춤사위가 혀를 내두르게 한다. 사람의 몸이 저렇게도 유연할 수 있을까? 감탄할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우리 시대의 가요는 정적이었다. 뭔가 생각하며 들을 수 있는, 듣다보면 젖...
    Views716
    Read More
  6. 톡 쏘는 느낌을 갖고 싶어~~

    미혼 시절에는 이성에 반하는 타입이 다채롭다. 남자들은 공히 곱게 빗어 넘긴 생머리에 청순가련형의 인상을 가진 여성들에게서 시선을 놓지 못한다. 반면 여성들은 과묵한 남자에 끌린다. 촐싹대고 말이 많은 남자보다는 묵직한 인상으로 분위기를 주도하는...
    Views910
    Read More
  7. 슬프고 안타까운 병

    초등학교 시절. 방학을 손꼽아 기다렸다. 포천 큰댁으로 달려갈 생각에 가슴이 설레었다. 드디어 방학을 하고 시골에 가면 집안 어른들에게 두루 다니며 인사를 하고 후에 누이와 가는 곳이 있었다. 바로 외가댁이었다. 걸어서 30분이면 외가에 도착을 했고 ...
    Views944
    Read More
  8. 어머니∼

    누구에게나 마음의 고향이 있다. 바로 어머니이다. 나이가 들어도 안기고 싶은 곳은 어머니 품이다. ‘남자는 평생 엄마의 품을 그리워하며 산다.’는 속설이 있다. 그래서 결혼을 위해 많은 교제를 하다가도 결국은 어머니 같은 여인과 결혼을 하...
    Views1406
    Read More
  9. 손을 보며

    손을 들여다본다. 손등이 눈에 들어오고 뒤집으면 바닥이 매끄럽게 드러난다. 각각 다른 길이의 손가락이 조화를 이룬다. 손가락을 구부려 움켜쥐면 금새 동그란 주먹이 만들어 진다. 손가락마다 무늬가 새겨있는데 지문이라 부른다. 지문이 같은 사람이 없다...
    Views962
    Read More
  10. 있을 때 잘해!

    한 부부가 차에 기름을 넣기 위해 주유소에 들어왔다. 주유소 직원은 기름을 넣으면서 차의 앞 유리를 닦아준다. 기름이 다 들어가자 직원은 부부에게 다 되었다는 신호를 보낸다. 그런데 남편이 “유리가 아직 더럽네요. 한 번 더 닦아주세요.”라...
    Views1067
    Read More
  11. 저는 휠체어 탄 여행가입니다

    장애인들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여행이다. 장애인들은 내달리는 차에 올라 차창 밖으로 펼쳐지는 풍경을 무척이나 즐긴다. 일명 휠체어 여행가가 있다. 홍서윤. 그녀가 주인공이다. 자신을 휠체어 탄 여행가라고 소개하면 주위 사람들은 다들 깜짝 놀란 얼굴...
    Views1182
    Read More
  12. 그 분이 침묵 하실 때

    하이웨이에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며 원활하게 소통될 때 시원함을 느낀다. 누구와 하며 공감대를 느낄때에 통쾌함을 느낀다. 야구 경기의 흐름이 빨라지면 흥미진진함을 느낀다. 드라마를 볼 때도 스토리를 신속하게 풀어나가는 작가를 사람들은 좋아한다. ...
    Views1178
    Read More
  13. 사투리 정감(情感)

    서울 전철 안에서 경상도 사나이들이 너무도 큰소리로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한켠에 승차한 여성 두 명이 두 사람을 쳐다본다. 하는 말이 “아니, 왜 저렇게 시끄럽게 떠들지?” “외국사람 같은데” “아냐, 우리나라 사람이야&rd...
    Views1259
    Read More
  14. 내 옷을 벗으면

    사람들은 모두 옷을 입는다. 아침에 샤워를 마치는 순간부터 사람들은 ‘무슨 옷을 입고 나갈까?’를 고민한다. 여성들은 남성들이 이해하지 못할 정도로 옷에 예민하다. 옷 입는 모습을 보면 그 사람의 성향과 추구하는 삶의 방향을 엿볼 수 있다....
    Views1225
    Read More
  15. “성일아, 엄마 한번 해봐. 엄마 해봐…”

    나이가 들어가는 장애인들의 소망은 결혼이다. 문제는 장애인과 장애인이 부부가 되었을 때 그 사이에서 태어나는 2세를 생각해야 한다. 선천 장애인들끼리의 결혼은 같은 장애를 가진 아이가 태어날 가능성이 높다. 여기 장애에 대물림으로 아파하는 사람이 ...
    Views1251
    Read More
  16. 열린 눈을 가지고 계십니까?

    “사람을 처음 만났을 때 어디부터 보십니까?”라는 질문으로 글을 시작한다. 나는 눈을 먼저 본다. 눈은 그 사람의 정신과 영의 청정 상태를 가름하는 소중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정신과 영이 맑으면 눈동자가 맑다. 그러나 정신(영)이 혼미한 사...
    Views1263
    Read More
  17. 대체생물

    눈에 또렷이 드러나고 하는 일이 명확하여 사람들이 소중히 여기는 대상이 있다. 하지만 그리 대수롭지 않게 보이지만 사람들에게 유익을 주는 존재가 있다. 소위 ‘대체생물’이다. 그 첫 번째 존재는 “플랑크톤”이다. 플랑크톤은 그...
    Views1544
    Read More
  18. 돕는 배필인가? 바라는 배필인가?

    그리도 춥던 동장군의 기세가 꺾이고 따스한 봄 햇살이 스며들며 바야흐로 결혼시즌에 접어들고 있다. 남녀가 만나 달뜬 마음으로 사랑을 나누고 아예 평생을 함께하기로 선언하는 장이 결혼식이다. ‘인륜지대사’(人倫至大事)라는 말처럼 결혼은 ...
    Views1559
    Read More
  19. 이제야 목회를 조금 알 것 같다

    30살. 목사 안수를 받는 순간에 많이도 울었다. 나를 하나님의 종으로 불러주신 은혜가 감사하고, 고된 신학생 시절이 주마등처럼 스쳐갔기 때문이다. 사람은 고비고비 인생의 파고를 넘어가며 성숙해 간다. 소명을 받고 10년 가까운 세월을 신학공부에 매달...
    Views1704
    Read More
  20. 눈물과 웃음

    사람의 감정을 극명하게 나타내는 것이 눈물과 웃음이다. 좋으면 웃는다. 슬프면 운다. 아가는 이 두 가지 감정을 또렷하게 나타낸다. 배고파서, 서글퍼서, 아픈 곳이 있어서 운다. 아가는 웃는다. 배가 불러 포만감에, 흐릿하던 시야가 점점 밝아져서, 엄마...
    Views166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