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딩슈앙 오빠.jpg

 

  새해가 밝았다. 2019년 서서히 항해를 시작한다. 짙은 안개 속에 감취어진 미지의 세계를 향해 인생의 노를 젓는다. 돌아보면 그 노를 저어 온지도 꽤나 오랜 세월이 지나간 것 같다. 어리디 어린 시절에는 속히 어른이 되고 싶었다. 그만큼 어른들은 할 수 있는 권세가 많아 보였기 때문이다. 마음껏 사랑도 하고, 가고 싶은 곳도 어른이 되면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멀리만 보이던 그 시간이 왜 이리 빨리 왔는지? 원하지 않아도 바다가 그리워 바다에 가듯이 이름이 바뀐 신년 배에 올라 나도 모르게 노를 젓고 있다.

 

  바다는 누구를 부르지 않는다. 단지 찾아갈 뿐이다. 우리 모두는 노를 젓는다. ? 물이 있으니까. 사람들은 미처 풀지 못한 수수께끼 인생을 산다. 저만치 가면 불현 듯 좋은 일이 기다리고 있을 것 같은 막연한 기대감을 가지고 노를 젓는다. 정답이 없는 인생길에서 지표를 잃고 방황하며 울 때도 있다. 풀리지 않는 인생의 길목에서 노여워하기도 한다. 때로는 뜻하지 않은 기쁨에 환호하며 인생의 노를 젓는다. 험난한 생의 파도를 만날 때마다 헤쳐 나갈 힘을 주는 것은 가족이다. 노 젓는 팔에 힘이 빠질 때에 함께 구령을 붙여주고 짐을 나눠지는 원동력은 가족인 것이다.

 

  중국 윈난성 광난현의 한 시골 마을. 어린 소녀가 힘겹게 누군가를 업고 학교에 가고 있다. 이름은 딩슈앙, 나이는 9살이다. 등에 업힌 당사자는 그녀의 오빠이다. 안타깝게도 딩슈앙의 오빠는 장애를 갖고 있다. 발육이 안 되어 또래보다 작은 체구의 오빠는 손발도 불편하다. 걷는 것은 물론 자유롭지 못한 오빠를 위해 딩슈앙은 업어서 등하교를 시키는 것이다. 9살 소녀가 무슨 힘이 있으며 장애를 가진 오빠를 업고 멀고먼 학교에 가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그럼에도 딩슈앙은 늘 오빠의 지팡이가 되어서, 오빠 곁을 지키며 도와줄 거예요.” 당차게 말한다.

 

  오빠뿐이 아니다. 생계를 위해 일을 나간 엄마 아빠 대신 집안일까지 감당한다. 9살 나이에 밥과 빨래는 물론, 돼지 먹이도 주고, 오빠 숙제까지 돕는다. 어린 나이임에도 장애를 가진 오빠를 늘 곁에서 돕겠다는 기특한 소녀의 마음이 중국 대륙에 번져갔다. 딩슈앙의 선행이 알려지자 학교 측도 지원에 나서게 되었다. 딩슈앙이 오빠를 잘 돌볼 수 있도록 학교 기숙사 내 한 방에 생활하게 하고 학비도 면제해 주는 파격적인 대책이 마련되었다. 인터넷에 사연이 알려진 지 하루 만에 조회 수가 백만을 넘었고, 댓글이 쇄도했다. 격려와 성금이 밀려든 것은 물론이다.

 

  9살이면 철모르고 뛰어다닐 나이이다. 그 나이에 가사 일을 전담하고 장애가 있는 오빠까지 돌보는 모습이 애처로우면서도 대견하다. 이것이 현재 중국의 현실이기도 하다. 같은 장애인으로 딩슈앙이 고마운 것은 장애를 가진 오빠를 전혀 부끄러워하지 않을 뿐 아니라 업어서라도 오빠를 공부시키려는 마음이다. 나이가 어릴 때는 몰랐다. 하지만 철이 들며 깨닫는 것은 장애를 가진 나도 힘들었지만 그런 아들과 형제를 둔 우리 가족이 많이 버거워했을 것이라는 사실이다. 나는 누나와 여동생 사이에 외아들이다. 누나나 동생이 집에 친구를 데려오고 싶다가도 장애를 가진 나를 의식하면 그것도 그리 쉬운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한 가지 감사한 것은 우리 가족들은 나를 전혀 부끄러워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남모르게 뒤에서 눈물을 흘렸을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내 앞에서는 그 누구도 그런 티를 낸 적이 없다. 그것이 고마우면서도 가슴이 아리다. 덕분에 항상 활기 넘치는 미소를 머금게 된 것 같다. 또한 밀알가족들의 모습이 딩슈앙처럼 그 장애를 보듬어 주며 사는 것과 흡사하기에 위대해 보인다. 힘들지만 결코 무겁지 않은, 아프지만 그 아픔까지도 사랑할 수 있는 힘은 가족이다. 딩슈앙이 오빠의 힘이 되어주듯 서로를 소중히 여기며 모든 허물을 사랑으로 덮어주는 행복한 가정들이 되기를 기도한다.

 


  1. 여자가 나라를 움직일 때

    내가 결혼 했을 즈음(80년대) 대부분 신혼부부들의 소망은 떡두꺼비 같은 아들을 낳아 부모님께 안겨드리는 것이었다. 이것은 당시 최고 효의 상징이었다. 그런 면에서 나는 딸 둘을 낳으면서 실망의 잔을 거듭 마셔야 했다. 모시고 사는 어머니의 표정은 서...
    Views39
    Read More
  2. 백년을 살다보니

    새해 첫 KBS 인간극장에 철학교수 김형석 교수가 등장했다. 평상시 즐겨보는 영상은 아니지만 제목이 눈에 들어왔고, 평소 흠모하던 분의 다큐멘터리이기에 집중해서 보았다. 김 교수는 이미 “백년을 살다보니”라는 책을 97세에 집필하였다. 이런...
    Views263
    Read More
  3. No Image

    <2019년 첫 칼럼> 예쁜 마음, 그래서 고운 소녀

    새해가 밝았다. 2019년 서서히 항해를 시작한다. 짙은 안개 속에 감취어진 미지의 세계를 향해 인생의 노를 젓는다. 돌아보면 그 노를 저어 온지도 꽤나 오랜 세월이 지나간 것 같다. 어리디 어린 시절에는 속히 어른이 되고 싶었다. 그만큼 어른들은 할 수 ...
    Views398
    Read More
  4. No Image

    새벽송을 그리워하며

    어느새 성탄을 지나 2018년의 끝이 보인다. 기대감을 안고 출발한 금년이 이제는 과거로 돌아갈 채비를 서두르고 있는 것이다. 지난 토요일(22일) 첼튼햄 한아름마트 앞에서 구세군남비 모금을 위한 자그마한 단독콘서트를 가졌다. 내가 가진 기타는 12줄이다...
    Views663
    Read More
  5. No Image

    월급은 통장을 스칠 뿐

    서민들에게 월급봉투는 생명 줄과 같다. 애써 한 달을 수고한 후에 받는 월급은 성취감과 새로운 꿈을 안겨준다. 액수의 관계없이 월급봉투를 받아드는 순간의 희열은 경험해 본 사람만 안다. 세대가 변하여 이제는 온라인으로 급여를 받는다. 편리할지는 모...
    Views531
    Read More
  6. No Image

    “오빠”라는 이름의 남편

    처음 L.A.에 이민을 와서 유학생 가족과 가까이 지낸 적이 있다. 신랑은 남가주대학(U.S.C.)공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었고, 세 살 된 아들이 하나 있었다. 아이 엄마는 연신 남편을 향해 “오빠”라는 호칭을 사용하고 있었다. 지금과 달라서 그때...
    Views466
    Read More
  7. No Image

    영웅견 “치치”

    미국에 처음 와서 놀란 것은 미국인들의 유별난 동물사랑이다. 오리가족이 길을 건넌다고 양쪽 차선의 차량들이 모두 멈추고 기다려주는 장면은 감동이었다. 산책하는 미국인들의 손에는 반드시 개와 연결된 끈이 들려져있다. 덩치가 커다란 사람이 자그마한 ...
    Views495
    Read More
  8. No Image

    행복은 어디에?

    사람은 누구나 행복을 목말라 하며 살고 있다. 저만큼 나아가면 행복할 것 같다. 하지만 그곳에 가도 그냥 그렇다. 과연 행복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누가 가장 행복한 사람일까? 과거에는 주로 경제적인 면에서의 결핍이 사람의 행복을 가로채 갔다. 맛있는 ...
    Views589
    Read More
  9. No Image

    별들의 고향으로!

    2013년 9월, 우리 시대 최고 소설가인 최인호 작가가 세상을 떠났다. 더벅버리를 하고 청년문화를 외치며 명동 뒷골목을 누비고 다닐때에 그는 진정 우리의 우상이었고 젊은 가슴을 풍성하게 한 시대의 작가였다. 서글서글한 인상과 구성진 목소리가 친근감을...
    Views750
    Read More
  10. No Image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원제목인 "Whale Done!"인 이 책은 범고래가 조련사의 손에 길들여져 사람들 앞에서 멋진 쇼를 보여주는 현장에 나가기까지의 과정을 ‘조근조근’ 그려가고 있다. 대중 앞에서 범고래가 많은 기술을 습득하여 “쇼”를 하기까지는 사육...
    Views879
    Read More
  11. No Image

    어르신∼

    노인복지원에서 일하는 지인을 만나기 위해 로비에 들어섰다. 아무리 둘러보아도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 한참이나 “누구계세요. 사람 없습니까?” 외치고 있는데 스탭인 듯한 여성이 나타난다. “저, ○○○씨를 만나려고 왔는데요.” 인터...
    Views922
    Read More
  12. No Image

    가을 한복판에서 만나는 밀밤

    밀알의 밤(밀밤)이 막을 내렸다. 구름떼처럼 모여드는 청중에 놀라고 매년 그 시간, 그 자리를 지켜주는 분들의 열정에 감탄한 시간이었다. 밀알의 밤은 온 가족이 편안한 마음으로 함께 할 수 있는 장이요. 가을에 걸 맞는 분위기로 삶을 돌아보게 하는 묘한...
    Views1108
    Read More
  13. No Image

    심(心)이 아니고, 감(感)이다

    사람은 누구나 삶을 지탱해 주는 지렛대가 있다. 삶이 힘들고 어려워도 어느샌가 가슴 깊은 곳에서부터 솟구쳐 오르는 힘이 있기에 고통을 견디고 오늘이라는 시간에 우뚝 서있는 것이다. 그것이 과연 무엇일까?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눈에 보이는 것이...
    Views1288
    Read More
  14. No Image

    내 나이가 어때서

    30대 젊은 목사는 항상 자신감이 넘쳤고 사역에 대한 의욕이 충만했다. 건의하는 횟수와 강도는 점점 늘어갔다. 하루는 나에게 담임목사님이 말했다. “이 목사님, 뭘 그렇게 자꾸 하려고 하세요. 조금 천천히 갑시다.” 그때는 그 말의 의미를 몰...
    Views1260
    Read More
  15. No Image

    외로운 사람끼리

    인생은 어차피 외로운 것이라고 들 한다. 그 외로움이 때로는 삶을 어두운 데로 끌고 가지만 외롭기에 거기에서 시가 나오고 심금을 울리는 노래가 나오는 것 같다. 사람들은 외로움을 두려워한다. 외로움이 두렵다기보다 그 상황을 더 무서워하는지도 모른다...
    Views1321
    Read More
  16. No Image

    밀알의 밤을 열며

    사람은 언어를 가지고 있다. 인류의 역사는 말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사람의 말이 인격이고, 실력이며, 사람됨됨이다. 해서 말 잘하는 사람은 인생성공의 확률이 높아진다. 말을 잘하는 사람을 흔히 ‘언어의 마술사’라고 부른다. &ldq...
    Views1432
    Read More
  17. No Image

    하늘

    가을하면 무엇보다 하늘이 생각난다. 구름 한 점 없는 코발트색 하늘은 사람의 마음을 푸근하게 만든다. 하늘은 여러 가지 색깔을 연출한다. 보통은 파란 색깔을 유지하지만 때로는 회색빛으로, 혹은 검은 색으로 변해간다. 번쩍이는 번갯불로 두려움을 주고 ...
    Views1496
    Read More
  18. No Image

    당신의 성격은?

    사람의 성격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외향적이냐? 아니면 내향적이냐?” 많은 사람을 만나는 것에 거리낌이 없고 만나서 에너지를 얻는다면 당신은 ‘외향성이 강한 사람’이다. 반면에 사람을 만나는 것이 버겁고 특별히 새로운 사...
    Views1572
    Read More
  19. No Image

    쇼윈도우 부부를 만나다

    지난 봄 한국 방문 길에 지인의 결혼식에 참석하게 되었다. 지하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엘리베이터에 올랐다. 가득히 사람들이 타고 결혼식장인 10층으로 올라가기 시작하였다. 안쪽에 서있던 한 여인이 소리쳤다. “친한 척 하지 마요. 조금 떨어져 와...
    Views1539
    Read More
  20. No Image

    목사님, 세습 잘못된 것 아닌가요?

    요사이 한국을 대표할만한 한 대형교회에서 담임 목사가 아들에게 교회를 물려준 일을 놓고 설왕설래 말들이 많다. 이미 모든 상황이 종료되었음에도 그 교회가 속한 교단과 신학대학의 반발이 예사롭지 않다. 정당한 절차를 밟아 교회신자들의 압도적인 지지...
    Views16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