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1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밥.jpg

 

  “식구가 얼마나 되십니까?” 식구(食口)? 직역하면 먹는 입이다. 너무 노골적인 것 같지만 함께 밥을 먹는 사람들이 가족이다. 태어나면서부터 함께 밥을 먹고 성장하며 함께 얽혀 추억을 만든다. 그래서 가족은 인류의 가장 소중한 기본 단위이다. 지금은 가스불이다. 오븐이다. 편리한 세상이 되었지만 내가 어린 시절에는 거의 가마솥에 밥을 했다. 커다란 솥에 쌀을 앉히고 어렵사리 불쏘시개에 불을 붙여 호호불어대면 장작에 불을 붙기 시작한다. 이내 물이 끓기 시작하고 가마솥 뚜껑이 들썩이며 김을 뿜어댔다. 거의 밥이 될라치면 한창 타고 있는 장작불을 빼어내며 뜸을 들였다. 그렇게 긴 시간이 지나 찰찐 밥이 완성되었다. 저녁 즈음에 집집마다 피어오르는 굴뚝 연기는 지는 석양과 멋진 조화를 이뤄냈고 온 동네를 진동하던 밥 냄새는 기분 좋은 기억이다.

 

  다들 가난하게 살던 그 시절 우리의 관심은 밥에 있었다. 둘러보면 가난을 벗 삼아 사는 친구들이 꽤나 많았다. 따라서 끼니를 해결하는 것은 커다란 과제였다. 나는 공무원 아버지를 만나 그런 걱정은 없었지만 아이들의 옷차림은 남루했고 주린 배를 움켜쥐고 살아야 했던 시대였다. 누구나 하얀이밥(쌀밥)에 고기국을 마음껏 먹는 것이 가장 큰 소원이던 때였다. 초등학교 시절. 아이들의 빈부격차는 도시락(벤또)에서 차이가 났다. 쌀밥은 고사하고 꽁당보리밥이 전부였다. 문제는 밥을 먹고 나면 가스방출(방귀)이 심해지는 것이었다. 여기저기서 조심스러운 소음이 이어지고 쾌쾌한냄새가 교실을 채워갔다.

 

  사람의 가장 기본적이고 강렬한 욕구가 식욕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식욕충족이 전제되지 않으면 행복하지 않다. 그런데 희한하다. “배고파 죽겠다고 하던 사람이 음식을 충분히 먹고 나면 배불러 죽겠다.”고 말을 한다. 이래저래 한국사람들의 언어에는 죽겠다가 많다. 한국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다혈질이다. 따라서 밥이면 다 통한다. 만족이 안되면 짜증부터 낸다. 그럼 우리의 언어에 얼마나 밥이 많이 등장하는지 살펴보자. 우선 사람들은 만나면 식사하셨어요?”라는 인사를 나눈다. 요사이 어려운 때라 지인들에게서 안부전화가 많이 온다. 워낙 활동성이 좋은 나이기에 집에 가만히 있을 것 같지 않아서 더 염려가 되나보다. 전화하자마자 제일 물어오는 것은 밥은 먹었느냐?”이다.

 

  친한 것과 관계없이 지나치듯 하는 인사는 나중에 밥 한번 먹자.”이다. 참 허황된 인사이다. 인사치레로 가장 많이 쓰여지는 말이 밥 한번 먹자인 것 같다. ‘밥 먹듯 하다라는 말이 있다. 무엇을 습관적으로 하는 것을 말한다. “거짓말을 밥 먹듯 한다고도 한다. 만만한 사람을 밥이라고 한다. 상대가 바쁘고 연약해 보이면 밥은 꼭 챙겨먹어영 맘에 안드는 사람에게는 진짜 밥맛이야!” 무능해 보이는 사람을 향해서는 저래서 밥은 먹겠냐?” 한다. 일을 부탁받고 사람이 밥값은 해야지요.”하며 수락을 한다. 일하는게 영 시원치 않을 때 밥값도 못하니?” 핀잔을 준다.

 

  그런 사람하고는 밥도 먹기 싫어.” 누군가 나쁜 짓을 저질렀을 때는 너 콩밥 먹는다.” 심각한 상황일 때 쳐다보며 넌 지금 목구멍에 밥이 넘어가냐?” 그 일을 우습게 여길 때 그게 밥 먹여주냐?” 누군가를 비꼴 때 밥만 잘 ×먹더라결정적인 순간에 일을 그르치는 사람에게 다된밥에 재 뿌리냐?” 화를 낸다. “밥 먹을 때는 개도 안 건드린다는 말이 있다. 음식을 앞에 두고 꾸짖거나 잔소리를 하지 않는 것이 도리라는 의미이다. 그러고보면 우리 한국인들에게 밥은 친근의 척도이다. 밥하면 먼저 떠오르는 분이 어머니이다. 추운 겨울 내 밥그릇을 아랫목에 묻어놓고 기다리던 어머니! 그립다. 그러고 보니 우리 민족은 알게 모르게 을 중심으로 살아가는 것 같다. 나이가 들수록 밥심으로 산다고 한다. 2019년 가장 인기있던 드라마는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였다.

 

 밥으로 인연을 맺고 밥 먹으며 정이 들고 밥 먹을 기력이 없어지면 떠나는 것이 인생인 것 같다. 따라서 우리 민족은 기승전(起承轉) ‘이다.

 

 

 


  1. 다시 태어나도 어머니는 안 되고 싶다

    장애를 가지고 생(生)을 산다는 것은 참으로 힘겨운 일이다. 건강한 몸을 가지고 살아도 힘든데 장애를 안고 산다는 것이 얼마나 버거운지를 당사자가 아니면 짐작하지 못한다. 나는 장애인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말한다. “목사님은 장애도 아니지요? ...
    Views373
    Read More
  2. 지금 뭘 먹고 싶으세요?

    갑자기 어떤 음식이 땡길 때가 있다. 치킨, 자장면, 장터국수, 얼큰한 육개장, 국밥등. 어린 시절 방학만 하면 포천 고향 큰댁으로 향했다. 나이 차이가 나는 사촌큰형은 군 복무 중 의무병 생활을 했다. 그래서인지 동네에서 응급환자가 생기면 큰댁으로 달...
    Views587
    Read More
  3. 인내는 기회를 만나게 된다

    건강도 기회가 있다. 젊을 때야 돌을 씹어 먹어도 소화가 된다. 그런데 나이가 들어가며 조금만 과식을 해도 속이 부대낀다. 그렇게 맛있던 음식이 땡기질 않는다. 지난 주간 보고 싶었던 지인과 한식당에서 얼굴을 마주했다. 5개월 만에 외식이었다. 얼굴이 ...
    Views676
    Read More
  4. 오솔길

    사람은 누구나 길을 간다. 넓은 길, 좁은 길. 곧게 뻗은 길, 구부러진 길. 처음부터 길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그 길이 생기기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노고와 애씀이 있었는지를 생각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길의 종류는 많기도 많다. 기차가 다니는 ...
    Views833
    Read More
  5. 백발이 되어 써보는 나의 이야기

    한동안 누구의 입에나 오르내리던 대중가요가 있다. 가수 오승근이 부른 “내 나이가 어때서”이다. “♬어느 날 우연히 거울 속에 비춰진 내 모습을 바라보면서 세월아 비켜라 내 나이가 어때서 사랑하기 딱 좋은 나인데~” 점점 희어지...
    Views985
    Read More
  6. 말아톤

    장애아동의 삶이 세상에 본격적으로 알려지게 만든 영화제목(2005년)이다. 제목이 “말아톤”인 이유는 초원(조승우)이 일기장에 잘못 쓴 글자 때문이다. 영화 말아톤은 실제 주인공인 자폐장애 배형진이 19세 춘천마라톤 대회에 참가하여 서브쓰리...
    Views1014
    Read More
  7. 이제 문이 열리려나?

    어느 건물이나 문이 있다. 문의 용도는 출입이다. 들어가고 나가는 소통의 의미가 있다. 하지만 요사이 다녀보면 문이 다 닫혀있다. 상점도, 음식점도, 극장도, 심지어 열려있어야 할 교회 문도 닫힌 지 오래이다. COVID-19 때문이다. 7년 전, 집회 인도 차 ...
    Views1079
    Read More
  8. 배캠 30년

    나는 음악을 좋아한다. 하지만 우리 세대는 안타깝게도 음악을 접할 기회가 쉽지 않았다. TV를 틀면 다양한 음악 채널이 잡히고 유튜브를 통해 듣고 싶은 음악을 마음껏 듣게 될 줄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시대였다. 길가 전파사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
    Views1206
    Read More
  9. 부부의 세계

    드라마 하나가 이렇게 엄청난 파장을 일으킨 적이 있을까? 종영이 된 지금도 <부부의 세계>는 여전히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며 여운을 이어가고 있다. 처음에는 아무 생각없이 가족 드라마라 생각하고 시청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미모와 탁월한 연기력을 겸...
    Views1224
    Read More
  10. 학습장애

    사람은 다 똑같을 수 없다. 공동체에 모인 사람들은 나름대로 개성이 있고 장 · 단점이 있다. 어떤 사람은 악보를 전혀 볼 줄 모르는데 음악성이 뛰어난 사람이 있다. 그림을 배워본 적이 없는데 천재적인 작품을 그려내기도 한다. 공부를 잘하는 아이...
    Views1351
    Read More
  11. Small Wedding

    사람은 혼자 살 수 없다. 그래서 나이가 들면 부부의 연을 맺고 가정을 이루게 된다. 우리 세대는 결혼적령기가 일렀다. 여성의 나이가 20대 중반을 넘어서면 노처녀, 남성은 30에 이르르면 노총각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세태가 변했다. 이제는 30이 넘어도 ...
    Views1339
    Read More
  12. 지금 나의 바람은?

    사람은 평생 꿈을 먹고산다. 꿈을 잃어버리는 순간 그는 죽은 사람과 매한가지이다. 사람들은 말한다. “꿈도 어느 정도 여유가 있어야지요?” “하이고, 내 나이가 지금 몇 살인데요?” “꿈은 무슨 꿈이예요? 다 배부른 소리지?&r...
    Views1401
    Read More
  13. 인생의 나침반 어머니

    5월이다. 싱그럽다. 아름답다. 온갖 꽃들이 피어나 향연을 벌이고 사람들의 입가에 미소를 머금게 한다.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마주 보고 있는 5월. 추웠던 겨울과 다가올 무더운 여름 틈새에 5월은 자리하며 계절의 여왕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그 5월의 한...
    Views1505
    Read More
  14. 왜 남자를 “늑대”라고 하는가?

    나이가 든 여성들은 잘생기고 듬직한 청년을 보면 “우리 사위 삼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한다. 그런데 나이가 든 남성들은 예쁘고 매력적인 자매를 보면 다른 차원에서의 음흉한 생각을 한다고 한다. 물론 점잖은 생각을 하시는 분들도 있으시...
    Views1544
    Read More
  15. 한센병은 과연 천형(天刑)일까?

    병(病)의 종류는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 의학이 발달하면 할수록 희귀병은 늘어만 간다. 지금 우리는 듣도보도 못한 바이러스로 인해 삶의 터전이 송두리째 무너지고 있다. 옛날에 가장 무서운 병은 “문둥병”이었다. 표현이 너무 잔인하...
    Views1945
    Read More
  16. 어쩌면 오늘일지도

    전화벨이 울렸다. 뉴욕의 절친 목사 사모였다. “어쩐 일이냐?”고 물을 틈도 없이 긴박한 목소리가 전해져 왔다. “지금 목사님이 코로나바이러스 양성판정을 받고 상태가 악화되어 맨하탄 모 병원 중환자실에 들어가셨어요.” 앞이 하...
    Views2173
    Read More
  17. 인생 참 아이러니하다

    가수 소향, 그녀를 처음 본 것은 한국 양재동 횃불회관에서였다. SBS 관현악 김정택 단장이 친히 사회를 보며 진행되었는데 집회가 한창 무르익어 갈 즈음에 생소한 CCM 가수가 소개된다. 12월이서인지 자매는 “오, 거룩한 밤”을 불렀다. 특이한 ...
    Views2172
    Read More
  18. 모든 것은 밥으로 시작된다

    “식구가 얼마나 되십니까?” 식구(食口)? 직역하면 ‘먹는 입’이다. 너무 노골적인 것 같지만 함께 밥을 먹는 사람들이 가족이다. 태어나면서부터 함께 밥을 먹고 성장하며 함께 얽혀 추억을 만든다. 그래서 가족은 인류의 가장 소중한...
    Views2183
    Read More
  19. ‘장애우’가 아니라 장애인!

    사람에 대한 호칭이 중요하다. 성도들이 목사님이라고 부르면서 강단에 올라 대표 기도를 할 때에는 그 명칭이 다양해진다. “목사님, 주의 사자, 종”은 이해가 간다. 어떤 분은 “오늘 주의 종님이 말씀을 증거하실때에…”라고 ...
    Views2267
    Read More
  20. 위기는 스승이다

    인생을 살면서 형통과 평안만 계속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연세 드신 분들과 대화를 해보면 공통점이 있다. 다 고생한 얘기뿐이다. 일제강점기에 태어나서 보릿고개의 고통을 겪으며 버틴 일, 6 · 25사변을 만나 피난 갔던 일 등. 인생은 예측불가이다....
    Views245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