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0.05.22 15:35

지금 나의 바람은?

조회 수 18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소망.jpg

 

 

  사람은 평생 꿈을 먹고산다꿈을 잃어버리는 순간 그는 죽은 사람과 매한가지이다사람들은 말한다. “꿈도 어느 정도 여유가 있어야지요?” “하이고내 나이가 지금 몇 살인데요?” “꿈은 무슨 꿈이예요다 배부른 소리지?” 과연 그럴까꿈을 꾸고 그 바람에 충실한 사람은 대역사를 이룰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강원도 산골의 한 소년은 초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농사가 싫어 가출을 했다그때마다 아버지는 사람을 풀어 그를 잡아들였다하지만 4번의 가출 끝에 사업의 기초를 마련하며 성공 가도를 갈린다자그마하던 사업은 날로 번창하여 그의 꿈은 자신을 살리고 나라를 살렸다주인공은 세계적 굴지 회사 현대그룹의 정주영이다.

 

  명배우 최지우가 엄마가 되었다그런데 그녀의 나이가 46살이다임신 출산을 하기에는 조금 버거운 연령이다그런데 아주 건강한 딸을 낳았다고 한다얼마나 아기를 낳고 싶었을까그녀의 바람은 결국 아름다운 열매로 그의 품에 안겼다우리 밀알선교단을 설립한 이재서 박사는 꿈의 사람이다만 15살에 두 눈이 멀어 세상이 암흑으로 변했을 때에도 그는 낙망하지 않았다예수그리스도를 영접한 후 그는 복음에 대한 꿈을 꾼다신학대학에 입학한 후부터는 장애인 선교에 대한 비전을 품은 후 1979년 밀알선교단을 창설하였고 이어 무작정 미국 필라델피아로 유학을 와 1987년 2월 5일 필라델피아 밀알선교단을 세우게 된다이어 북미와 캐나다남미에 18개의 밀알선교단이 설립되었다교수생활 26년을 감당한 후에는 총신대학교 총장직을 감당하고 있다가까이 지내는 그분을 뵐때마다 내 가슴에는 새로운 꿈이 충동인다.

 

  미당 서정주는 자화상이라는 시에서 이렇게 노래한다. “스물 세 해 동안 나를 키운 건 팔할(八割)이 바람이다.” 극한 집안 형편에서도 그를 붙잡은 것은 바람이었다나는 묻고 싶다당신의 바람은 무엇인가누군가 그런 말을 했다. “이제 재수가 없으면 100살까지 살아야 한 대요?” 듣자마자 빵 터졌다지금 나는 어느 지점을 지나고 있는가진정 100살까지 살아야 한다면 지금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내 절친은 60을 바라보며 붓을 들었다그의 서재에 걸린 너무도 멋진 그림을 보며 놀라고 또 놀랐다만난지 30년 만에 알았다친구의 어린 시절 꿈이 화가였다는 것을.

 

  영상을 통해 모든 재산을 정리하고 대형캠핑버스를 구입하여 미국 전역을 돌며 사는 사람을 본다사연이 있었다자식을 앞세운 후 그녀는 실성한 사람처럼 살았다고 했다그러다가 이래서는 안 되겠다고 결단하고 택한 길이 여행이었다얼굴이 좋아 보였다캠핑장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교제하며 미국 곳곳에 펼쳐진 멋진 풍경들을 가슴에 담으며 사는 그녀가 존경스럽기까지 했다나이환경처지에 눌려서 그냥 사는 것은 삶이 아니다코로나에 눌려 가만히 있는 것은 존재의 의미가 아니다무엇이라도 해야 한다열심히 움직여야 한다꿈을 꾸며 살아야 한다.

 

  사람의 삶의 방향을 바꾸는 것은 얼마든지 있다책을 통해서 영화여행친구멘토등사람은 무언가 시작하는 것이 어렵지 일단 시동이 걸리면 에너지가 솟아나게 되어있다나는 전혀 신앙과는 거리가 먼 집안에서 성장을 했다친구따라 간간히 교회를 다녔고 결정적인 배경은 미션스쿨에 진학하면서였다교목은 나에게 각별한 관심을 가졌고 그분의 인도와 사랑을 받으면서 목회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처음 신학대학의 교문을 들어설 때에 그 감격과 설레임은 내 생애 최고 행복한 순간이었다그때부터 일직선으로 방향을 잡고 여기까지 당도했다.

 

  내가 바라는 것과 내가 좋아하는 것이 만날 때 사람은 가장 행복하다장애인으로 장애인들을 만나면 우선 편안하다마음이 통해서 좋고 목사이니 어떤 격려와 충고에도 거부반응이 없어 감사하다지금 나의 바람은 무엇일까아마 지금 지구상에 존재하는 사람들의 바람은 코로나바이러스가 물러가 일상을 회복하는 일일 것이다그날은 오고야 만다그 이후에 내디뎌야 할 바람을 준비하고 기대한다면 반드시 그 꿈을 펼칠 장()은 찾아오리라!

 

 

 


  1. 버거운 이민의 삶

    교과서에서 처음 배운 미국, 스펙터클 한 허리우드 영화, ‘나성에 가면’이라는 노래로 그리던 L.A. ‘평생 한번 가볼 수나 있을까?’ 고등학교 때부터 함께 뒹굴던 친구가 졸업하자마자 미국으로 떠나버린 날, 강주와 나는 자취방에서 ...
    Views43
    Read More
  2. 기찻길

    사람은 누구나 자기가 자란 동네에서 어릴 때부터 익숙하게 접하는 것이 있다. 바닷가 근처에 살았다면 푸른 바다와 그 위를 유유히 가르며 다니는 크고 작은 배들. 비행장 근처에 살았다면 헬리콥터로부터 갖가지 모양과 크기에 비행기를 보며 살게 된다. 나...
    Views615
    Read More
  3. “안돼” 코로나가 만든 돌봄 감옥

    코로나 19-바이러스가 덮치면서 우리 밀알선교단은 물론이요, 장애학교, 특수기관까지 문을 열지 못함으로 장애아동을 둔 가정은 날마다 전쟁을 치르고 있다. 한국도 마찬가지이다. 복지관과 보호센터가 문을 닫은 몇 달간 발달장애인 돌봄 공백이 생기면서 ...
    Views740
    Read More
  4. 인생은 집 짓는 것

    어쩌다 한국에 가면 좋기는 한데 불안하고 마음이 안정되지 않는다. 정든 일가친척들이 살고 있는 곳, 그리운 친구와 지인들이 즐비한 곳, 내가 태어나고 자라나며 곳곳에 추억이 서려있는 고국이지만 일정을 감당하고 있을 뿐 편안하지는 않다. 왜일까? 내 ...
    Views835
    Read More
  5. 그러려니하고 사시게

    대구에서 목회를 하고 있는 절친 목사에게 짧은 톡이 들어왔다. “그려려니하고 사시게”라는 글이었다. 그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대형교회를 목회하고 있다. 부친 목사님의 연세가 금년 98세이다. “혹 무슨 화들짝 놀랄만한 일이 생기더라도...
    Views1176
    Read More
  6. 부부는 『사는 나라』가 다르다

    사람들은 결혼식을 올리고 혼인 신고만 하면 부부인 줄 안다. 그것은 부부가 되기 위한 법적인 절차일 뿐이다. 오히려 결혼식 이후가 더 중요하다. 결혼식은 엄청나게 화려했는데 몇 년 살지 못해 이혼하는 부부들이 얼마나 많은가? 왜 그럴까? 남편과 아내는...
    Views1213
    Read More
  7. 다시 태어나도 어머니는 안 되고 싶다

    장애를 가지고 생(生)을 산다는 것은 참으로 힘겨운 일이다. 건강한 몸을 가지고 살아도 힘든데 장애를 안고 산다는 것이 얼마나 버거운지를 당사자가 아니면 짐작하지 못한다. 나는 장애인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말한다. “목사님은 장애도 아니지요? ...
    Views1172
    Read More
  8. 지금 뭘 먹고 싶으세요?

    갑자기 어떤 음식이 땡길 때가 있다. 치킨, 자장면, 장터국수, 얼큰한 육개장, 국밥등. 어린 시절 방학만 하면 포천 고향 큰댁으로 향했다. 나이 차이가 나는 사촌큰형은 군 복무 중 의무병 생활을 했다. 그래서인지 동네에서 응급환자가 생기면 큰댁으로 달...
    Views1211
    Read More
  9. 인내는 기회를 만나게 된다

    건강도 기회가 있다. 젊을 때야 돌을 씹어 먹어도 소화가 된다. 그런데 나이가 들어가며 조금만 과식을 해도 속이 부대낀다. 그렇게 맛있던 음식이 땡기질 않는다. 지난 주간 보고 싶었던 지인과 한식당에서 얼굴을 마주했다. 5개월 만에 외식이었다. 얼굴이 ...
    Views1393
    Read More
  10. 오솔길

    사람은 누구나 길을 간다. 넓은 길, 좁은 길. 곧게 뻗은 길, 구부러진 길. 처음부터 길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그 길이 생기기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노고와 애씀이 있었는지를 생각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길의 종류는 많기도 많다. 기차가 다니는 ...
    Views1500
    Read More
  11. 백발이 되어 써보는 나의 이야기

    한동안 누구의 입에나 오르내리던 대중가요가 있다. 가수 오승근이 부른 “내 나이가 어때서”이다. “♬어느 날 우연히 거울 속에 비춰진 내 모습을 바라보면서 세월아 비켜라 내 나이가 어때서 사랑하기 딱 좋은 나인데~” 점점 희어지...
    Views1572
    Read More
  12. 말아톤

    장애아동의 삶이 세상에 본격적으로 알려지게 만든 영화제목(2005년)이다. 제목이 “말아톤”인 이유는 초원(조승우)이 일기장에 잘못 쓴 글자 때문이다. 영화 말아톤은 실제 주인공인 자폐장애 배형진이 19세 춘천마라톤 대회에 참가하여 서브쓰리...
    Views1633
    Read More
  13. 이제 문이 열리려나?

    어느 건물이나 문이 있다. 문의 용도는 출입이다. 들어가고 나가는 소통의 의미가 있다. 하지만 요사이 다녀보면 문이 다 닫혀있다. 상점도, 음식점도, 극장도, 심지어 열려있어야 할 교회 문도 닫힌 지 오래이다. COVID-19 때문이다. 7년 전, 집회 인도 차 ...
    Views1718
    Read More
  14. 배캠 30년

    나는 음악을 좋아한다. 하지만 우리 세대는 안타깝게도 음악을 접할 기회가 쉽지 않았다. TV를 틀면 다양한 음악 채널이 잡히고 유튜브를 통해 듣고 싶은 음악을 마음껏 듣게 될 줄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시대였다. 길가 전파사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
    Views1728
    Read More
  15. 부부의 세계

    드라마 하나가 이렇게 엄청난 파장을 일으킨 적이 있을까? 종영이 된 지금도 <부부의 세계>는 여전히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며 여운을 이어가고 있다. 처음에는 아무 생각없이 가족 드라마라 생각하고 시청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미모와 탁월한 연기력을 겸...
    Views1788
    Read More
  16. 학습장애

    사람은 다 똑같을 수 없다. 공동체에 모인 사람들은 나름대로 개성이 있고 장 · 단점이 있다. 어떤 사람은 악보를 전혀 볼 줄 모르는데 음악성이 뛰어난 사람이 있다. 그림을 배워본 적이 없는데 천재적인 작품을 그려내기도 한다. 공부를 잘하는 아이...
    Views1843
    Read More
  17. Small Wedding

    사람은 혼자 살 수 없다. 그래서 나이가 들면 부부의 연을 맺고 가정을 이루게 된다. 우리 세대는 결혼적령기가 일렀다. 여성의 나이가 20대 중반을 넘어서면 노처녀, 남성은 30에 이르르면 노총각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세태가 변했다. 이제는 30이 넘어도 ...
    Views1909
    Read More
  18. 지금 나의 바람은?

    사람은 평생 꿈을 먹고산다. 꿈을 잃어버리는 순간 그는 죽은 사람과 매한가지이다. 사람들은 말한다. “꿈도 어느 정도 여유가 있어야지요?” “하이고, 내 나이가 지금 몇 살인데요?” “꿈은 무슨 꿈이예요? 다 배부른 소리지?&r...
    Views1868
    Read More
  19. 인생의 나침반 어머니

    5월이다. 싱그럽다. 아름답다. 온갖 꽃들이 피어나 향연을 벌이고 사람들의 입가에 미소를 머금게 한다.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마주 보고 있는 5월. 추웠던 겨울과 다가올 무더운 여름 틈새에 5월은 자리하며 계절의 여왕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그 5월의 한...
    Views1927
    Read More
  20. 왜 남자를 “늑대”라고 하는가?

    나이가 든 여성들은 잘생기고 듬직한 청년을 보면 “우리 사위 삼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한다. 그런데 나이가 든 남성들은 예쁘고 매력적인 자매를 보면 다른 차원에서의 음흉한 생각을 한다고 한다. 물론 점잖은 생각을 하시는 분들도 있으시...
    Views201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