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3.02 11:40

눈물과 웃음

조회 수 36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웃음.jpg

 

 

  사람의 감정을 극명하게 나타내는 것이 눈물과 웃음이다. 좋으면 웃는다. 슬프면 운다. 아가는 이 두 가지 감정을 또렷하게 나타낸다. 배고파서, 서글퍼서, 아픈 곳이 있어서 운다. 아가는 웃는다. 배가 불러 포만감에, 흐릿하던 시야가 점점 밝아져서, 엄마의 사랑이 깊이 느껴져서 웃는다. 하루에 무려 300400번을 웃는다. 미소 짓던 아가는 시간이 지나며 특유의 청아한 소리를 내며 웃는다. 그 아가의 웃음소리와 세미하게 변해가는 모습을 보며 엄마, 아빠는 절로 행복해 진다. 아가를 하루 종일 바라보아도 지루하지 않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나이가 들면 이상하리만큼 웃음의 횟수는 점점 줄어든다. 사람들은 말한다. “웃을 일이 있어야 웃지요?” 그래서인지 하루에 겨우 14번 정도를 웃는단다. 웃음의 효과는 대단하다. 웃을 때에 엔돌핀이 분비되어 고통, 진통의 감소를 도울 뿐 아니라 염증까지 치료해 준다. 혈액순환을 도와 혈압을 낮춰주고 스트레스와 긴장을 풀어준다. 신체에 면역력을 높여준다. 억지로 웃는 것도 진짜로 웃는 것과 같은 효과를 준다고 하니 웃음의 마력이라고 할까?

 

  행복해서 웃는 것이 아니라 웃기 때문에 행복하다는 말은 그래서 나왔나보다. 가끔 영상에서 90이 훨씬 넘은 노인들이 건강하게 사는 모습들을 본다. 나름대로의 흥을 가지고 계시다. 소를 몰고 나가면서도 밭을 매면서도 노래를 흥얼거린다. 눈에 들어오는 모든 것들과 대화를 하고 계속 웃는다. 사실 웃는 일은 쉬워 보이지만 생각만큼 쉽지는 않다. 한국에 가서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사람들의 얼굴을 살펴본 적이 있는가? 대부분의 사람은 무뚝뚝하고 화난 표정 일색이다.

 

  웃어야 한다.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고 하지 않는가? 그 옛날, 부흥회에 참석해보면 강사들이 우수개 소리를 자주했다. 하나님 말씀을 듣기도 전에 좌중은 웃음바다가 되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부흥사 고 신현균 목사님은 나름대로의 철학을 가지고 있었다. “사람이 일단 웃으면 마음의 방어벽이 허물어지고 자연스럽게 마음을 열게 되는데 그럴 때에 말씀의 흡입력이 높아진다.”. 그러기에 그 어려운 시절에는 부흥회마다 문전성시를 이루었던 것 같다.

 

  평생 웃으며 살면 얼마나 좋을까? 웃을 때가 있으면 눈물을 흘려야 하는 순간도 맞이한다. 슬프면 다 싫어진다. ‘나는 왜 되는 일이 없지? 왜 나만 이렇게 우울하게 살아야지?’ 자꾸 어두운 감정에 휩싸이며 동굴로 들어간다. 생각이 생각을 낳는다. 나가기도 싫고 사람 만나기가 두려워진다. 아무것도 아닌 말이 비수처럼 가슴에 꽂혀오고 고장 난 수도꼭지처럼 눈물은 멈추지를 않는다. 울다가 지쳐버리면 삶의 의욕조차 희미해진다. 어디에 그렇게 큰 눈물탱크가 있는지?

 

  그런데 울음이 사람에게 해악만 주는 것은 아니다. 웃음처럼 울음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지니고 있다. 눈에 티가 들어가거나 양파를 까다가 흘리는 눈물이 아니다. 영화나 책, 일상의 삶에서 흘리는 눈물은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마음의 안정을 찾아준다. 감격의 눈물은 해독효과가 있다. 눈물을 흘릴 때에 독소가 배출되어 나오는 것이다. 격하게 눈물이 솟구칠 때가 있다. 도저히 제어가 힘들 정도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상대방에게 연민의 정을 유발하고 관계를 깊어지게 하는 마력이 있다. 머리 뿐 아니라 정신도 맑게 해주는 효능이 있는 것이다.

 

  눈물을 흘리다가 웃음이 나올 때가 있다. 실소(失笑)이다. 웃다보면 눈물이 난다. 그냥 웃는 정도가 아니라 배가 아플 정도로 웃다보면 절로 눈물이 나온다. 그래서 눈물과 웃음은 맥이 같다. 웃음과 눈물의 적절한 조화가 필요하다. 웃음도 연습을 해야 한다. 거울을 보고 의도적으로 웃는 훈련을 해야 한다. 그러다보면 어떤 상황에서도 웃게 되고, 웃는 표정을 지니게 된다. 웃는 나의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함께 행복할 수 있다면 그 사람이 큰사람이다.

 

  눈물은 세상에서 가장 깨끗한 물, 웃음은 세상에서 가장 큰 숨.

                                                 삶은 눈물과 웃음 사이가 있는 그 무엇!

 


  1. 02Mar
    by 관리자
    Views 3633 

    눈물과 웃음

  2. 평창의 꿈

  3. 때 밀어 보셨어요?

  4.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다

  5.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6. 발효 인생

  7. 머리의 의미

  8. 삶은 무엇인가?

  9. 2018년/ 이제 다시 시작이다!

  10. 참, 고맙습니다!

  11. 깡통차기

  12. 특이한 언어 자존심

  13. 울고 싶을 때는 울어야 산다

  14. 얘야, 괜찮아. 다 모르고 그랬는걸 뭐!

  15. 살아있는 날 동안

  16. 공항의 두얼굴

  17. 꼰대여, 늙은 남자여!

  18. 아미쉬(Amish) 마을 사람들

  19. 기다림(忍耐)

  20. 감성 고뇌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