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7.13 14:31

차카게살자!

조회 수 13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조폭 문신.jpg

 

  한때 조직폭력배(이하 조폭) 영화가 희화화되어 유행한 적이 있다. 보통 사람은 전혀 상상하지 못할 일들이 그 세계에서는 펼쳐지고 있음이 세상에 조금씩 드러나면서 사람들의 호기심은 발동하기 시작하였다. 실로 어둠의 세계일진대 영화나 소설이 은근히 미화하며 상술에 이용한 것이다. 그들이 팔뚝에 새긴 문신이 차카게 살자이고, 그들이 벽에 붙여놓은 좌우명이 차카게 살자이다. 물론 패러디다. 남의 등을 쳐 먹고 사는 무리가 팔뚝이나 벽에 착하게 살자고 써 붙이는 것이 이치에 맞을까?

 

  지금 이 세상이 모순덩어리 인 것은 사람들이 분노할 만한 일들을 저지르고도 태연하게 착한 척을 하는 모습이다. 소위 자격이 없는데 천연덕스럽게 자격을 논한다. 조폭들 중에는 학력이 없는 경우가 많다. 아니 일부는 초등학교도 못 나왔다. 맞춤법도 모른다. 언어의 맞춤법만 모르는 게 아니라, 윤리의 맞춤법도 모르고 사회의 맞춤법도 모른다. 삶의 맞춤법도 모르고 가치의 맞춤법도 모른다. 그들은 오직 조직의 맞춤법만 안다. 아마 조직의 룰을 잘 지키는 것이 착한일로 착각하며 사는지도 모른다.

 

  과연 내 자녀를 앞에 앉혀놓고 제발 착하게 살아라.” 교육할 수 있는 부모가 얼마나 될까? 우리가 어릴 때는 어른들이 입만 열면 착하게 살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래서인지 성장하며 자연스럽게 흑백논리에 익숙해져 갔다. 사람을 만나며,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서, 만화까지도 나쁜 나라, 좋은 나라로 일단 분류하며 감상을 했다. 그 모든 작품의 결론은 권선징악이요, 나쁜 놈은 망하고, 착한 사람은 잘되는 해피 앤딩이었다. 그래서 어른들에게 착하다는 말을 들으면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여기서 생각해야 한다. 인생을 정말 착하게만 살아야 할까? 누군가에게 욕을 먹는 것을 두려워하며 칭찬을 듣기위해 애쓰며 살아야 할까? 착하다는 의미는 두 가지이다. 정말 착한 사람이 있다. 법 없이도 살 수 있을 만큼 남에게 폐 끼치지 않고 모두에게 사랑 받는 사람이 있다. 내 주위에도 저렇게 착할 수 있을까?’ 의문이 들 정도의 사람들이 있다. 태생이 착함을 발견한다. 두 번째는 원래 착하지 않은데 어쩌다가 착한 사람이 된 케이스이다.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악한 기질을 안고 태어난다. 아이들을 키워보라! 착한일보다 악한일, 말도 거칠고 추한 욕부터 배우며 산다. 그런데 환경적으로 내 속내를 드러내지 못하는 환경에서 성장을 하다가 쟤는 정말 착하네라는 소리를 듣게 된다. 그때부터 그 아이는 착함이라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자라나게 된다. 곁길로 가려하다가도 나는 착해야 되라고 자기 최면을 건다. 자기의사를 명확하게 표현하지 못하고 질질 끌려가는 착한 사람인 것이다.

 

  장성하여 회사에 취직을 한다. 선뜻 거절을 못하고 이른바 '예스(yes)'이 된다. 온갖 궂은일을 하고 야근과 휴일근무도, 불편한 회식자리도 모두 참석한다. 그러고도 싫은 내색을 못해 웃고 산다. 평판은 좋을지 모르지만 착하기만 하다간 호구혹은 가마니(가만히 있는 사람)로 취급이 된다. 이런 사람이 속으로 쌓아뒀다가 삶의 고삐가 풀렸을 때에 엄청난 사고를 치는 경우가 종종있다.

 

  그럼 과연 어떻게 살아야 할까? 착하게 살면 안 된다. 여기서 말하는 착함이란? 타인의 시선에 전전긍긍하며 신경을 쓰고 어떤 부탁도 거절 못해 끌려 다니는 것을 뜻한다. 누군가가 상처를 줄 때도 정확히 따지지 못하고 무덤덤하게 넘어가는 경우도 포함된다. 상대 부탁을 거절할 자유가 있듯, 거절당한 상대가 내게 실망할 자유가 있다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바르데츠키는 누군가 내 마음을 상하게 하는 것을 그냥 덮고 지나가지 마라. 나이가 많고 직위가 높다고 해서 상대가 나를 마음대로 휘두르게 둬서는 안 된다는 명언을 남겼다. 나는 소중한 사람이다. 누구든 함부로 상처를 줄 수 없는 존재이다. 육신에 근육이 필요하듯 우리의 삶에도 단단한 마음을 소유해야 이 험한 세상을 유유자적하며 살아 갈 수 있다.

 

 

 

 

 

 

 

 

 

 

 

 

 


  1. No Image 13Oct
    by
    Views 31 

    외로운 사람끼리

  2. No Image 06Oct
    by
    Views 144 

    밀알의 밤을 열며

  3. No Image 28Sep
    by
    Views 274 

    하늘

  4. No Image 21Sep
    by
    Views 342 

    당신의 성격은?

  5. No Image 15Sep
    by
    Views 341 

    쇼윈도우 부부를 만나다

  6. No Image 07Sep
    by
    Views 395 

    목사님, 세습 잘못된 것 아닌가요?

  7. 31Aug
    by
    Views 517 

    기회를 잡는 감각

  8. 24Aug
    by
    Views 506 

    낙도전도의 추억

  9. 17Aug
    by
    Views 601 

    청춘

  10. 10Aug
    by
    Views 720 

    씨가 살아있는 가정

  11. 04Aug
    by
    Views 894 

    밀알 사랑의 캠프

  12. 소박한 행복 기억하기

  13. 인생의 고비마다 한 뼘씩 자란다

  14. 13Jul
    by 관리자
    Views 1357 

    차카게살자!

  15. 패럴림픽의 감동

  16. 미안하고 부끄럽고

  17. 야학 선생

  18. 광화문 연가

  19. 톡 쏘는 느낌을 갖고 싶어~~

  20. 슬프고 안타까운 병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