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66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부흥회.jpg

 

20151112_210217.jpg

 

1447205636432.jpg

 

8년 만에 시애틀을 찾았다. 시애틀의 가을향취를 기대했건만 오는 날부터 내내 비가 뿌리고 있다. 비가와도 보통 비가 아니다. 며칠 동안 내내 소낙비가 쏟아지고 있다. 시애틀의 하늘에는 댐이 존재하고 있는듯하다. 처음 비행장을 빠져 나올 때만해도 운치가 느껴졌는데 3일을 넘어가며 밝은 햇살이 못내 그리워진다. 미국에서 ‘우울증이 가장 많은 도시’라는 것이 이해가 된다. 일주일 전,로스앤젤레스에 발을 디뎠다. 역시 L.A. 날씨는 환상이었다. 청명한 가을 하늘에 따스하기까지(77°F)한 기온이 절로 기분을 좋게 만들었다.

 

3년 만에 만나는 남가주 밀알선교단원들은 활기 넘치는 얼굴로 나를 반겨주었다. 13년 전, 처음 만나 장애인 사역을 시작하던 그 풋풋함이 남가주 밀알 단원들을 만나면 되살아난다. 휠체어에 앉아 몸을 흔들며 반기는 김수혁 집사, 그때나 지금이나 별반 무표정한 얼굴로 악수를 건네 오는 이상종 간사(뇌성마비), 15년째 찬양을 인도하며 분위기를 주도하는 폴한 전도사. 소년의 미소를 잃지 않고 사역하는 이종희 단장. 말씀을 선포하며 처음 만났을 때의 추억을 되새겼다.

 

금요일(6일) 오후. L.A. 코리아타운으로 향했다. 서부에 온 가장 중요한 여정인 부흥회를 인도하기 위해서였다. “L.A. 사랑한인교회”에 당도하자 하재식 담임목사와 중직자들이 극진히 영접해 주었다. 하 목사는 나의 신학대학원 동기이다. 브라질 선교사로 18년을 헌신하다가 6년 전에 이 교회를 맡아 목회하고 있는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이다. 하 목사는 정적인 분이다. 말수가 적고 실로 교회와 가정밖에 모르는 진실한 목회자이다. 지난 2월 부흥회 강사로 나를 청빙하면서 하 목사는 말했다. “우리 교회 성도들을 이 목사 특유의 유모어 감각으로 행복하게 해 달라!”고.

 

그렇게 시작된 부흥회는 웃음과 눈물이 교차하며 은혜 중에 막을 내렸다. 무엇보다 흡족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하 목사의 표정에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3일 동안 오랜 친구처럼 가까워진 장로님들의 반응 또한 나를 행복하게 했다. L.A. 집회를 마치자마자 시애틀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미 언급한대로 시애틀은 굵다란 빗줄기로 나를 반겼다. 우연찮게 마주친 “우경철 목사”를 비롯하여 “김대호 목사”, “성종근 목사”, “박은일 목사”를 만났다. 그러고보니 시애틀은 필라에서 부임해 간 목사들이 4명이나 되었다. 세분은 영생장로교회, 한분은 벅스카운티장로교회 출신이다. 그분들을 만나며 이곳이 필라델피아인지, 시애틀인지 잠시 혼란스러웠다.

 

시애틀 집회를 마치고 강행군을 하여 캐나다 밴쿠버로 북상하였다. 같은 땅인데 국경을 넘어서며 만난 캐나다 서부의 얼굴은 몹시도 낯설었다. 우거진 산세와 왼편으로 펼쳐지는 태평양의 웅대한 자태는 근사해 보였지만 무언가 세련되지 못한 산세와 도로의 부조화가 자연스럽지 못함 때문이었다. 휘슬러(Whistler)의 위용 앞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밴쿠버 밀알선교단(단장:이상현 목사)의 장애 아동들을 만나며 맑디맑은 영혼의 청아함을 느꼈다.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가을이다. 여행은 낯선 곳이 설레임으로 바뀌는 묘미가 있다. 1년의 절반 이상이 흐리거나 비가 오는 탓에 이른바 ‘SAD’(Seasonal Affective Disrder)라고 불리우는 계절성 정서장애를 겪고 있는 도시. ‘스타벅스’로 대표되는 커피문화 발달은 커피만이 우울한 날씨를 견딜 수 있게 해 주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마이크로소프트’ ‘보잉’ ‘아마존’ 사 등 굴지의 회사들이 자리한 곳. 그래서인지 아이러니하게도 미국인들이 은퇴 후 가장 살고 싶어 하는 도시가 시애틀이기도하다.

 

이제 내일이면 사역지인 필라로 돌아가야 한다. 글을 쓰고 있는 이 시간도 빗줄기는 창을 세차게 두드리고 있다. 시애틀의 마지막 밤은 스타벅스의 진한 커피 향처럼 내 가슴에 여운을 남기고 있다. 여전히 <시애틀>은 매력덩어리이며 다시 오고 싶은 향수의 마을이다.


  1. 생각, 아니면 느낌?

    사람은 감정을 가지고 있다. 동물들도 때로는 화를 내며 달려드는 것을 보면 감정이 없지는 않나보다. 우리는 순간마다 엄청난 생각을 흘려보내며 살고 있다. 발명왕 에디슨이 “천재는 99%의 노력과 1%의 영감으로 만들어진다.”고 했는데 사실 그...
    Views20224
    Read More
  2. 박첨지 떼루아!

    내가 어린 시절에는 볼거리가 거의 없었다. 따라서 에너지가 넘치는 아이들에게는 손에 잡히는 모든 것이 장난감이었다. 학교를 오가며 논길에 들어서면 거의 모든 것을 훑고 지나다녔다. 강아지풀을 잡아채어 입에 물고 다니는 것으로 시작하여 막 피어나는 ...
    Views21577
    Read More
  3. 응답하라, 1988!

    드라마가 이렇게 재미있어도 되는 걸까? 요즈음 아내와 드라마 삼매경에 빠져 추억에 젖어 보는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은 이런 질문을 저절로 하게 만든다. 몇 주 전에 한 교회를 방문했다. 예배를 마치고 친교시간에 담임 ...
    Views22184
    Read More
  4. 아내로 하여금 말하게 하라!

    나이가 들어가는 부부가 행복해 질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간단하다. 감정과 대화가 통할 때에 행복지수는 높아진다. 여자는 나이가 들수록 에너지가 입으로 간다. 나이가 들수록 말이 많아진다는 말이다. 문제는 할 말과 안할 말의 경계가 나이가 들수록 ...
    Views25191
    Read More
  5. 2016년 첫 칼럼 나를 찾는 여행

    새해가 밝았다. 2016년이 시작되는 날이다. 사람마다 저마다의 소망을 품고 그 꿈이 이루어질 것을 간절히 바라며 신년호에 올랐다. 사람들은 만나면 서로를 알기위해 애를 쓴다. 고향부터, 가족과 친구관계. 그리고 그 사람의 취향과 재능까지 속속들이 알아...
    Views21296
    Read More
  6. 언덕에 서면

    불현듯 서러움이 밀려왔다. 뜻 모를 감정은 세월의 흐름에 역행할 수 없는 인생의 한계를 실감해서일까? 2015년이 우리 곁을 떠나려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그 신선한 이름과 반갑게 악수를 나눈 지가 그리 길지 않은 것 같은데 말이다. 참 바쁘게도 살아왔다...
    Views21713
    Read More
  7. 연필, 그 속에 들어있는 이야기

    우리는 연필세대이다. 처음 초등학교에 입학하여 사용하던 연필은 지금 생각하면 ‘열악’ 그 자체였다. ‘연필심’이 물러 뭉그러지기도 하고 어떤 것은 너무 날카로워 공책을 찢어놓기 일수였다. 어떨 때는 글씨를 쓰다가 연필이 반쪽...
    Views27543
    Read More
  8. 사랑 참 어렵다!

    사람은 사랑으로 태어나 사랑을 갈구하다가 사랑으로 일생을 마감한다. 요람으로부터 무덤까지 사람은 사랑을 위해 살다간다 해도 결코 지나친 말이 아니다. 사랑을 받아 행복해 하기도하지만 때로는 사랑을 구걸하며 살아가기도 한다. 평생 사랑을 베푸는 것...
    Views23738
    Read More
  9. 나도 가고 너도 가야지 11/27/15

    초등학교 3학년으로 기억한다. 나는 그때 경기도 양평군 “강상”이란 곳에 살았다. 세를 들어 살았는데 집 주인은 양평과 강상사이를 오가는 배에 노를 젓는 뱃사공이었다. 집은 동리에서 조금 떨어져 있었고 집 위로 나지막한 산이 있었다. 문제...
    Views22571
    Read More
  10. ‘시애틀’의 비 내리는 밤 11/20/15

    8년 만에 시애틀을 찾았다. 시애틀의 가을향취를 기대했건만 오는 날부터 내내 비가 뿌리고 있다. 비가와도 보통 비가 아니다. 며칠 동안 내내 소낙비가 쏟아지고 있다. 시애틀의 하늘에는 댐이 존재하고 있는듯하다. 처음 비행장을 빠져 나올 때만해도 운치...
    Views26610
    Read More
  11. 아버지의 시선 11/13/15

    나의 아버지는 엄한 분이였고 항상 어려웠다. 동리 분들과 어울리실 때는 퍽 다정다감한 것 같은데 자식들 앞에서는 무표정이셨다. 그것이 사춘기시절에는 못 마땅했다. 이유 없는 반항을 하며 대들어보기도 했지만 아버지는 요지부동이셨다. 나이가 들어가며...
    Views24964
    Read More
  12. 세상에서 가장 슬픈 소원 11/6/15

    영화 <말아톤>을 보면 장애우 “초원”이 엄마와 마라톤 감독 간에 대화가 주목을 끈다. 감독이 초원이 엄마(김미숙 분)에게 묻는다. “아줌마 소원이 무엇입니까?” 망설이듯 하던 초원 엄마가 대답한다. “내 소원은 초원이보다 ...
    Views24882
    Read More
  13. 가을 편지 10/30/15

    우리 집 앞마당에는 커다란 나무 한그루가 자태를 뽐내며 서있다. 이름도 알 수 없는 이 나무는 희한하게 늦은 봄에 잎사귀를 틔우고 가을만 되면 일찌감치 낙엽을 떨어뜨린다. 남들이 새싹을 드러낼 때에는 느긋하다가 느즈막히 잎을 드러내는 것은 그렇다치...
    Views23694
    Read More
  14. 고양이를 아시나요? 10/23/15

    나는 고양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특별한 사연이 있는 것도 아닌데 그냥 싫다. 눈매와 발톱이 너무 날카로워서일까? 아니면 울음소리 때문일까? “야∼∼옹!” 흉내만 내도 기분이 섬뜻해 진다. 무엇보다 어릴 때 보았던 영화 탓이 큰 것...
    Views24653
    Read More
  15. 드라마 법칙 10/16/15

    가까이 지내는 목사님에게 물었다. “드라마 보십니까?” 정색을 하며 대답한다. “드라마를 보는 것은 시간 낭비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그 목사님 설교는 어째 Dry하다. 드라마를 멀리하는 것이 경건일까? 드라마는 사람들의...
    Views22890
    Read More
  16. 아내는 반응을 고대하며 산다 10/9/15

    사람은 혼자 살수 없다. 다른 사람과 관계를 해야 사는 것이 인생이다. 관계는 네 분야로 나눌 수 있다. 1:1대응, 1:다대응, 다대:다대응, 다대:1대응. 어떤 분은 많은 사람들과는 잘 어울리는데 1:1의 만남에서는 어색해 한다. 여성들은 다대응:다대응보다는...
    Views25840
    Read More
  17. 친구가 되어주세요!10/2/15

    <팔 없는 친구에게 3년간 우정의 팔.> 오래 전, 한국 신문 기사에 난 타이틀이다. 양팔이 전혀 없는 친구를 위해 3년 동안 헌신한 우정에 대한 기사였다. “김영태”군은 6살 때 불의의 감전사고로 양팔을 잃게 되었다. 팔이 없이 살아간다는 것은 ...
    Views24201
    Read More
  18. 반말 & 존댓말 9/25/15

    사람은 만나면 말을 한다. 말을 많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과할 정도로 말수가 적은 사람이 있다. 그래서 대화가 되는 것 같다. 말 많은 사람끼리 만나면 서로 말을 잘라버리는 상황이 벌어진다. 말이 없는 사람끼리 만나면 분위기 조성이 어렵다. 나의 가장 ...
    Views23879
    Read More
  19. 바다 그리고 음파 9/18/15

    세상에는 노래가 많다. 사실 들리는 모든 소리가 리듬을 타고 있다. 어린 시절에 우리 동네에는 물레방아가 있었다. 그 옆에는 대장간이 마주했다. 친구들과 심심하면 그 앞에 자리를 틀고 앉았다. 물레방아가 돌아가는 모습은 신기하기 이를 데 없었다. 커다...
    Views23073
    Read More
  20. 니, 우째 잠이오노? 9/11/15

    한국의 격동기 시절. 경남 고성에 18살 먹은 철없는 아가씨가 있었다. 시절이 어려운지라 친정아버지는 ‘부랴부랴’ 혼처를 알아보고 딸을 출가시킨다. 엄처시하의 환경 속에서도 해맑은 신부는 철없는 행동을 하지만 시부모님의 사랑을 받으며 효...
    Views2334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4 Next
/ 24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