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70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내_마음.jpg

 

 

나는 공포영화를 좋아한다. 그것도 잔인하리만큼 참혹한 장면을 보는 것을 즐겨한다. 내 스스로도 ‘왜 그런 영화를 좋아하는지?’ 알아차리지도 못한 채 무방비로 그런 영화에 매료되었다. 어떤 때는 괴상한 형상을 한 물체가 등장하기도 한다. “사람이 저렇게도 악해질 수 있구나!”할 정도의 끔찍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한다. 분명한 것은 주인공은 반드시 살아남으며 악당들은 비참하게 최후를 맞이한다는 불변의 진리를 믿으며 시청을 했던 것 같다.

그런데 50대에 접어들며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괴기영화, 즉 공포를 조장하는 화면에 거부반응이 나타났다. 그 변화는 내가 놀랄 정도였다. 그렇게 좋아하던 공포영화가 너무도 싫어졌다. ‘아, 내가 나이가 들었구나!’ 이제는 그런류의 영화는 아예 거들떠도 안보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나이가 들면 여성호르몬이 증가하고 마음도 약해지는 것을 실감하며 살고 있다. 2001년, 한국영화의 흐름을 바꾸어 놓은 영화가 등장한다. 바로 “친구”이다. 우리 세대보다는 조금은 어린 친구들의 이야기였다. 하지만 정서는 10년을 함께 하는 것 같다.

철없이 어울리던 어린 친구들이 성장하면서 서로 다른 길을 가는 모습이 적나라하게 표현되었다. 그 중에서도 어둠의 길(조폭)에 접어든 두 친구의 갈림길 인생이 마음을 ‘짠’하게 만드는 영화였다. “니 가라, 하와이!”부터 “그마해라, 너무 마이 묵었다.”라며 참혹한 살인 장면을 여과없이 영상에 비춰낸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영화였다. 그러다가 2013년, “친구2”가 등장한다. ‘친구1’에 대한 향수와 기대는 영화를 보는 내내 실망을 안겨주었다. 너무도 잔인한 장면들이 유희처럼 표현되는 것에 거부감이 들었다.

그런데 문제는 그런 끔찍한 영상들이 자꾸 뇌리에 떠오르는 것이었다. 젊었을 때는 하루만 지나면 지워지던 영상이 불안을 동반하며 정신을 어지럽게 했다. 역시 나이가 들며 “지·정·의”중에 감성이 예민해 진 것이다. “감정”, <emotion>의 라틴어 어원은 “움직이다”라는 뜻의 “movere”에서 나왔다. “E-motion” 즉, ‘에너지 모션’ 우리의 감정은 움직이고 변화 한다. 지금의 감정이 다가 아니고 언젠가는 소멸되고 다른 느낌이 다가온다. 그렇기에 그 불편한 감정들을 없애려고 애를 쓸 필요가 없다. 찾아오는 감정들을 잘 만나주며 우리가 원하고 바라는 삶으로 인도해 주는 것이 삶의 기슬이다.

그러다보면 슬픔을 만나며 내 안에 상처가 치유되고, 분노를 만나며 내 안에 힘이 키워진다. 수치심을 만나며 내 안에 더 깊은 신성을 만나게 된다. 그렇다면 내면의 아픔들을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 방법 중 하나는 ‘감정일기’를 쓰는 것이다. 지금 내 안에 일어나는 느낌을 글로 표현하는 것이다. 이것은 해결되지 않은 감정의 응어리를 회복시키고 나를 가장 정직하게 만나게 하는 힘이 있다. 지금 내면에 일어나는 감정과 자주 만나는 사람은 심성이 깊어지는 체험을 하게 된다.

사람은 누구나 현실 속에서 만나는 불편한 감정들이 고개를 들면 피하고 도망치고 숨고 외면하고 싶어 한다. 감정일기를 쓰며 내가 애써 외면한 아픔들과 직면하고, 화해의 길을 찾아가는 사람이 도인(道人)이다. 사람은 자신을 만날때에 정직해 진다. 우리는 자주 물어야 한다. “내가 왜 이렇게 마음이 무겁지? 왜 행복하지 않지? 왜 이렇게 부끄러워하지? 왜 자꾸 움추러 드는 걸까?” 그러면 저 깊숙한 곳에서 올라오는 내면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문득 예전 비슷한 현실의 문제들 속에서 전혀 다르게 반응하며 해석하고 있는 대견한 나를 발견하게 된다. 후에는 감사와 노래가 나온다.

시(詩)가 가슴으로 들어온다. 예술과 철학, 종교가, 자연이, 슬픔이, 외로움이 달리 해석되어 내게 주는 삶의 힘을 얻게 된다. 진짜 삶을 만나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나와 ‘맞짱뜨기’이다. 결심이 아니다. 지식이나 머리도 아니다. 영혼에서 흘러나와 가슴과 손·발을 통해 울려 나오는 삶, 감히 기대할 수 없는 삶, 이런 삶을 살고 있는 나는 이런 내가 좋다.


  1. 아쉬움 2/20/2015

    지난 1월 호주에서 열렸던 AFC(아시안 컵 축구대회)에서 한국은 아쉽게도 준우승에 머물렀다. 나는 한국 축구가 아시아에서는 최강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55년 동안 아시안 컵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는 사실이 이해가 안 갔다. 금번 대회에 우리나라는 &...
    Views17217
    Read More
  2. 아내는 팝콘이다 2/13/15

    부부가 만나 한 평생을 살아가는 것은 신비롭고 신기한 일이다. 처음부터 잘 맞는 부부가 있다. 행운 중에 행운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부부는 많은 우여곡절을 겪으며 살아간다. 남들 보기에는 잉꼬부부이지만 들어가 보면 ‘속 터지는’(?) 가정이...
    Views18704
    Read More
  3. 내가 3일간 눈을 뜰 수 있다면 2/7/2015

    장애를 가진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하나님은 공평하셔서 그 장애를 다른 방법으로 대처 할 수 있는 능력을 주셨다. 하지만 그런 경우가 해당이 안 되는 사람이 있다. 두 눈을 볼 수도 없고, 듣지도 못하며, 언어구사도 안 되는 삼중고(三重苦)의 고통을 안...
    Views17870
    Read More
  4. “햇빛 노인정”의 기막힌 장례식 1/30/2015

    언젠가 방영되었던 MBC 단막극의 제목이다. 드라마는 아파트 “햇빛 노인정” 사람들이 친구의 폐암 소식을 듣고 수술비를 마련하려 애를 쓰는 이야기로 시작한다. 하지만 다들 자식들에게 용돈을 받아 사는 노인들이라 거두어진 돈은 몇 만원에 불...
    Views18571
    Read More
  5. 경동시장 1/24/2015

    나는 청소년기부터 대학시절을 “제기동”에서 살았다. 가까이는 청량리 역이 위치해 있었고 조금 더 가면 홍릉과 세종대왕 기념관, 그리고 당시 KIST가 자리한 사통팔달의 동리였다. 그 중에서도 가장 흥미진진한 곳은 ‘시장통’이었다...
    Views19291
    Read More
  6. 관상 1/16/2015

    요사이 “왕의 얼굴”이란 드라마가 잔잔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작년에는 “관상”이란 한국영화가 9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결국 영화는“관상은 없다.”는 허무한 결론으로 끝이 난다. 과연 그럴까? ...
    Views18044
    Read More
  7. 이마고를 아십니까? 1/9/2015

    미국에서 “가장 행복한 미국인이 누구인가?”에 대한 조사를 한 결과 ‘돈이나 건강, 학력, 직업, 외모’가 행복지수와는 결정적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가장 행복한 사람은 가족 관계가 가장 좋은 사람, 그 중 부부관계가 좋...
    Views16393
    Read More
  8. 2015 첫 칼럼 (새해에는 예쁜 꿈 꾸세요!) 1/2/2015

    새해가 밝았다. 금년은 양띠 ‘을미년’이다. 이상하다. 띠를 무시하고 싶어도 그럴 수가 없는 것 같다. 그렇게 보아서 그런지 그래서 그런 것인지는 몰라도“띠”에 따라 성격이 나타나는 것을 본다. ‘양띠’들은 대개 온순...
    Views18843
    Read More
  9. 퉁치고 삽시다! 12/26/2014

    어느새 2014년 말미이다. 이맘때가 되면 누구나 “다사다난”이란 단어를 되뇌이게 된다. 금년 가장 충격적인 일을 꼽으라면 4월에 있었던 “세월호 침몰”사건이다. 진정 엘리옷의 말처럼 “4월은 잔인한 달”이었다. 그런대...
    Views18036
    Read More
  10. 청춘 낙서 12/19/2014

    낙서의 역사는 얼마나 될까? 아마 태초부터 낙서가 있지 않았을까? 아담은 에덴동산 곳곳에서 낙서를 했을성 싶다. 고교 2학년 때. 수학여행을 가서 설악산 암벽에 새겨진 낙서에 혀를 내둘렀다. 처음 이민을 와서 ‘프리웨이’(L.A.)가 지나가는 ...
    Views20441
    Read More
  11. 중년 위기 12/12/2014

    하루를 오전과 오후로 나누듯 인생을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누는 인생의 자오선(子午線)이 중년이다. 중년은 분명 전환기이다. 건축 설계업을 하는 마흔 여섯 살의 ‘김모’씨는 전업주부인 아내와 고등학교 1학년, 중학교 3학년의 두 아들을 두었다...
    Views16442
    Read More
  12. 잘못 태어난 인생은 없다 12/5/2014

    이렇게 기구한 삶을 산 여인이 있을까? 단지 딸이라는 이유로 술에 취한 아버지는 갓난아이를 방바닥에 내던져버렸다. 그 아이는 결국 척추를 다친 장애인이 되었다. 갓난아기의 키는 더디 자랐다. 공부는 초등학교가 끝이었다. 아버지의 자살, 정신질환을 앓...
    Views18148
    Read More
  13. 가을 품속에서 11/28/2014

    가을이다. 매년 맞이하는 계절이지만 금년 가을의 숨결은 내 마음을 더 편안하게 한다. 무려 4개월 이상을 숨 가쁘게 달려왔다. 상상하지도 못했던 전화를 받은 것이 6월의 마지막 날이었다. 5월 한 달, 중국 그리고 동남아 선교를 마치고 돌아와 지친 몸과 ...
    Views16570
    Read More
  14. 중력과 은총 11/21/2014

    우리는 일찍이 ‘만유인력’이라는 과학자 아이작 뉴턴의 학설을 배워 알고 있다. 질량을 가진 물체사이의 끌림을 기술하는 물리학 법칙이다. ‘뉴턴’하면 떠오르는 과일이 있다. 바로 “사과”이다. <에피소드 과학사>라는 ...
    Views24297
    Read More
  15. 이 감격, 이 감동! 11/14/2014

    사람이 살다보면 기쁨의 순간을 경험할 때가 있다. 그토록 원하던 일들이 성취되는 순간이나 생각지 않았던 일들이 영화처럼 눈앞에 나타날 때이다. 올림픽이 온 세계인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것은 올림픽 자체가 감동 덩어리이기 때문일 것이다. 몇 시간, ...
    Views17120
    Read More
  16. 장애인을 사랑하기까지 11/7/2014

    나는 장애인이다. 모두가 그렇듯이 나도 귀한 가정에 아들로 태어났다. 아들을 둘이나 낳았지만 갓난아기 때 병으로 다 잃어버리고, 딸을 낳아 기르다가(누나)내가 태어났으니 부모님은 얼마나 기뻐하셨을까? 하지만 돌이 지나며 ‘소아마비’에 걸...
    Views18217
    Read More
  17. 세월이 가면 10/31/2014

    초등학교 졸업이 가까워지며 “사은회”가 열렸다. 짧게는 1년 동안 길게는 6년을 한결 같이 가르침을 주신 선생님들을 모셔 놓고 다채로운 행사로 감사를 표하는 자리였다. 따라서 “사은회비”가 졸업경비에 포함이 되어 있었고 소박하...
    Views16765
    Read More
  18. 목사님이시잖아요? 10/24/2014

    항상 친밀하게 교제를 나누며 그래서 만나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는 젊은 부부가 있다. 그런데 예기치 않은 일로 아내 되는 자매와 ‘카카오 톡’이 오고가다가 서로 마음이 상해버렸다. ‘이제 안 만나면 그만이지!’하고 있는데 ...
    Views17190
    Read More
  19. 목사님, 저 기억하세요? 10/17/2014

    초등학교 국어책에서 읽었던 글이 생각난다.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물었다. “얘들아,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게 뭔지 아니?” 아이들이 대답한다. “원자 폭탄이요” “아니, 호랑이요” 이내 선생님이 입을 여신다. “세...
    Views17750
    Read More
  20. 부부는 평등해야 한다 10/11/2014

    “생명이 무엇일까?” 사람이 이 세상에 태어나는 것부터가 신비 중에 신비이다. 어떻게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 남녀가 사랑을 나누었다는 한 가지 이유로 생명이 잉태되는 것일까? 요즘에도 그런지 모르지만 남아선호사상이 팽배할 때에 얼마나 ...
    Views1785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1 Next
/ 21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