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7.03.11 20:19

까까 사먹어라!

조회 수 486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밭매기.jpg

 

 

 어린 시절. 방학만 하면 나는 포천 고향집으로 향했다. 지금은 너무도 쉽게 가는 길이지만 그때만 해도 비포장 자갈길을 ‘덜컹’거리며 버스로 2시간은 족히 달려야했다. 때문에 승객들은 거의 차멀미에 시달렸다. 버스에는 항상 차멀미하는 사람들을 위해 묘한 모양의 비닐봉지가 배치되어 있었다. 다행히 나는 멀미가 없었다. 한참을 달려 ‘강구남’에 내리면 버스는 흙먼지를 일으키며 다음 정류장인 일동을 향해 내달린다. 그곳에서 오리 길(2Km)을 걸어 들어가야 고향집이다. 가족들과 함께 갈 때면 등에 업혀가는 행운이 주어지지만 학년이 올라가며 홀로 가야만 하였다.

 

 굽이굽이 시냇물을 끼고 돌아 황소들의 꼬리 짓과 멍멍이들의 짖는 소리를 뒤로하고 언덕에 올라서면 커다란 큰댁이 눈에 들어온다. 그때만 해도 동네에 낯선 사람이 오기만하면 관심을 가지던 시절이다. 내 걸음걸이가 예사롭지 않아서인지 큰댁 누이들에게 “재철이가 온다.”는 전갈이 전해지면 누이들은 논둑을 달려 나를 반겼다. 마치 릴레이 경기를 하듯이 달려 나오던 누이들의 모습은 그림 같은 옛 추억이다. “영순이, 양순이” 누나. 그리고 동갑내기 “화순”이 까지. 그렇게 시작된 방학은 꿈같은 시간이었다.

 

 여름방학은 뒷산으로 헤매며 딸기랑, 머루랑 따먹고 다니고, 앞 개천 뚝방에서 ‘멱’을 감으며 놀았다. 겨울방학에는 사랑방 아랫목에서 친척 또래들과 놀이를 하고 눈싸움과 썰매, 그리고 팽이치기, 비석치기, 다마(구슬)치기를 하느라 하루가 모자랐다. 뭐가 그렇게 재미있었던지? 무엇을 하느라 방학숙제는 다락에 쳐 밖아 놓고 그렇게 놀았는지 지금 생각해도 이해가 안 간다. 밤에 먹던 ‘참’은 지금 생각해도 군침이 돈다. 작은댁에는 형들이 많았다. 한참을 누워 이야기를 나누다가 “재철아, ‘다식’ 먹을래?” 물어오며 다락에서 꺼내온 엿과 주점불이를 먹다보면 겨울밤은 달달하게 깊어갔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가고 집으로 돌아올라치면 언제나 큰엄마(백모님)는 떠나려는 나를 멈춰세우시고는 용돈을 쥐어주셨다. 바로주시는 것이 아니다. 돌아서서 적삼을 걷어 올려 한참을 걸려 꺼낸 쌈지 돈을 내 손에 쥐어주며 말씀하셨다. “재철아, 가다가 ‘까까’ 사먹어라!” 그 목소리가 얼마나 구성지면 수십 년이 지난 지금도 귓전에 생생하게 들리는 듯하다. 그 돈이 어떤 돈일까? 지난 가을 추수를 하신 후 따로 보관해 놓은 비상금일까? 아니면 면사무소에 다니는 큰 형님이 주신 용돈이었을까? 아니면 조카를 위해 특별히 준비해 놓으신 돈이었을까?

 

 가다가 ‘까까’ 사먹어라!” 그 말 한마디가 얼마나 정겨웠던지. ‘까까’란 그냥 흘려들으면 ‘과자’인 것 같다. 하지만 그것은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 큰엄마가 돈을 주실 때는 항상 즉흥적인 모습이었음을 기억한다. 미리 준비했다가 주는 것이라면 꺼내기 쉬운 곳에 두었다가 주셨을 것이다. 그런데 그게 아니다. “잘 가라!”며 손을 흔들고는 돌아서서 적삼을 들춰 올려 속곳에서 꺼내 주셨다. 그냥 보내기는 서운하고 안쓰럽고 떠나려는 조카를 멈춰 세우고 고이 간직했던 비상금을 주셨던 것 같다.

 

 그것은 단지 돈이 아니었다. 정, 사랑, 헌신, 희생이었다. 큰엄마는 정이 많은 분이었다. 저녁밥을 지을 때면 중무장을 한 군인들이 양식을 얻으러 민가에 찾아 들었다. 지금처럼 군 식량이 넉넉한 때가 아닌 시대였다. 군인들이 나타나면 어린 우리들은 겁이 나서 몸을 숨긴다. 그런 군인들을 큰엄마는 그냥 보내는 일이 없었다. 방금 지은 따뜻한 가마솥 밥을 군인이 준비해온 “반합”에 ‘꾹꾹’ 눌러 담아주셨다. 숨어서 나는 그 장면을 똑똑히 목격했다. 그러기에 나는 큰엄마가 쥐어주는 ‘까까’ 사먹을 돈을 주머니에 넣으며 그 사랑도 함께 가슴에 담았다. 그것이 지나보니 내 재산이었다.

 

 그 사랑을 먹고 내가 장성했다. 큰엄마의 쪽머리, 억척스러우리만큼 밭일을 하시던 모습. 그러면서도 방학 때 찾아온 나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펴주시던 그분의 사랑이 내 가슴에 녹아있다. 그 받은 사랑을 오늘 내가 만나는 사람들에게 나눠주며 살고 있다. 그래서 나는 행복하다.


  1. 버려진 아이들

    세상은 평온하게 흘러가는 것 같다. 하지만 어둠 진 곳에서는 가정에서 버려져 고통 속에 살고 있는 아이들이 너무도 많다. “경호”는 17살이다. 부모는 3살 때에 이혼을 했다. 이후 경호는 아버지 손에 자랐다. 경호 아버지는 공장에서 사고를 당...
    Views38259
    Read More
  2. 바뀌어 가는 것들, 그리고…

    한국에 왔다. 감사하게도 일 년에 한번 씩은 들어올 계획이 잡힌다. 부흥회를 인도하고 전국을 다니며 주일 설교하는 것이 목적이지만 유기적인 밀알사역 감당을 위해 한국을 방문할 수 있음이 고마울 따름이다. 게다가 매년 들어오면 만나야할 사람이 샘솟듯...
    Views37576
    Read More
  3. 두려움을 넘어가는 신비

    사람이 살면서 평생 풀어야 할 문제가 두려움이다. 아이가 태어나면 목을 놓아(?) 운다. 어렵게 태어났는데 나오자마자 웃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아이들은 울면서 인생을 시작한다. 왜 그럴까? 두려움 때문이다. 그 두려움 때문에 인생은 한날도 편안히 ...
    Views40751
    Read More
  4. 결혼 상대자로 장애인도 괜찮을 것 같아요!

    인생의 3분지 1은 혼자서 산다. 3분지 2는 둘이서 살아야 한다. 혼자 살 때는 가끔 외로울 때가 있긴 하지만 자유로워서 좋다. 그러나 하나님이 인간을 만드실 때 혼자서는 잘 살아가지 못하도록 창조하셨다. 반드시 남자와 여자가 연합하여 Life Story를 엮...
    Views44441
    Read More
  5. 만남이 인생이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가장 소중하게 여겨야 하는 것이 있다면 “만남”이다. 다른 말로 하면 “관계”라고 할 수 있다. 잘산다는 것이 무엇일까? “관계를 잘한다.”는 것이다. 가진 것이 많아도, 지식과 교양이 높아도 관계를 ...
    Views39817
    Read More
  6. 가족 사진

    “옥한흠 목사님”(사랑의 교회 원로)이 세상을 떠나 하관예배가 진행되는 중에 갑자기 옥 목사의 차남 ‘승훈’씨가 “아버지의 관 앞에서 가족사진을 찍겠다.”고 말했다. 동석한 1,000여명의 성도들은 저으기 당황했다. 집...
    Views45349
    Read More
  7. 행복을 주는 사람

    사람이 살면서 사람을 통해 감동을 받는 것처럼 행복하고 흥분되는 일은 없다. 신학대학에 들어가서 처음 나를 감동시킨 분은 “박윤선 박사님”이셨다. 풋풋한 인상의 교수님은 웃으시면 약간 입이 비뚤어지셨다. 그 옛날 “웨스트민스터&rdq...
    Views41630
    Read More
  8. 까까 사먹어라!

    어린 시절. 방학만 하면 나는 포천 고향집으로 향했다. 지금은 너무도 쉽게 가는 길이지만 그때만 해도 비포장 자갈길을 ‘덜컹’거리며 버스로 2시간은 족히 달려야했다. 때문에 승객들은 거의 차멀미에 시달렸다. 버스에는 항상 차멀미하는 사람...
    Views48630
    Read More
  9. 아, 밀알 30년!

    참으로 감격스러운 순간이었다. 자그마한 밀알 하나가 심기어져 모진 비바람 속에서도 자라나 30년을 맞이하는 날이었기 때문이다. 밀밭의 꿈이 세월의 한 Term을 돌아가며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는 사실이 정말 행복했다. 그것도 화려한 사역이 아니라 가...
    Views42145
    Read More
  10. 뒷담화의 달콤함

    갑자기 귀가 가려울 때가 있다. 그러면 이런 말이 저절로 튀어나온다. “누가 내말을 하나?” 확인할 방법은 없지만 사람은 영적 존재이기에 가능성이 높을 수 있다. 일찍이 나의 장인이 새로운 것을 알려주셨다. “왼쪽 귀가 가려우면 누군가...
    Views42774
    Read More
  11. 깨어나십시오!

    신앙생활을 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깨어난다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지 않은 인생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캄캄한 길을 가는 사람과 같다. 그러니까 평생을 헤매 일 수밖에 없다.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면 눈이 떠진다. 인생이 어디에서 왔으며, 무엇을...
    Views44009
    Read More
  12. 남편만이 아니다, 아내도 변했다

    신혼이 행복하지 않은 부부가 있을까? 얼마나 달콤하면 “허니문”이라고 할까? 그런데 중요한 것은 그날 이후이다. “깨가 쏟아지는” 신혼의 단꿈에서 깨어나며 부부간의 전쟁은 시작된다. 그때 부부가 공통적으로 하는 말은 “속...
    Views43450
    Read More
  13. 애타는 “엘렌”의 편지

    엘렌은 태어날 때부터 시각장애를 가지고 태어났다. 한국명은 “김광숙”이다. 그녀의 생모는 시각장애를 가진 딸을 키우기가 버거웠던지 어느 날 마켓에 버려두고 사라져 버렸다. 엘렌은 고아원으로 인도되어 살게 되었고, 4살 때 미국 볼티모어에...
    Views44062
    Read More
  14. 조금 천천히 가더라도

    꿈을 갖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우리가 어릴 때 아이들의 꿈은 단순하면서도 어마어마했다. 남자애들은 보통 “대통령, 장군” 여자애들은 “공주, 미스코리아”였으니까. 그것에 비하면 지금 아이들의 꿈은 영어로 ‘버라이어티&rs...
    Views43410
    Read More
  15. 스쳐 지나간 사람들 속에 내 모습이 있다

    인생을 길게 살아왔다는 것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는 이야기가 된다. 어린 시절에 만나 긴 세월을 여전히 만나는 사람들. 일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만나는 사람들. 그립고 사랑해서 만나는 사람들. 그냥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 만남의 형태는 다양하다...
    Views42755
    Read More
  16. 행복을 원하십니까?

    새해가 밝자마자 시카고 집회를 다녀와 보니 어느새 1월 중순이다. 시카고의 겨울이 그렇게 매서울지 몰랐다. 집회를 인도하는 동안 온몸을 움츠리고 이동을 해야만 하였다. 5일 만에 돌아오는 비행기 상공에서 바라본 필라는 온통 하얀색이었다. 내가 없는 ...
    Views45237
    Read More
  17. 2017년 첫 칼럼 "미지의 세계로"

    새해가 밝았다. 60년 만에 찾아온 ‘붉은 닭띠 해’라며 사람들은 호들갑을 떤다. “띠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반문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통계학으로 보면 혈액형, 고향, 인종, 띠는 전혀 근거 없는 낭설은 아니다. ‘그런 유형...
    Views44321
    Read More
  18. 아름다운 매듭

    실로 격동의 2016년이 마무리되어 가고 있다. 미국은 대선을 치르느라 분주했고, 한국은 말을 꺼내기조차 두려운 현실이 이어지고 있다. “다사다난!”이란 사자성어가 적합한 한해였던 것 같다. 또한 성경 잠언 16:9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
    Views42332
    Read More
  19. 초심(初心) 지키기

    이제 막 입학한 신학생들의 모습을 꼬집는 ‘조크’가 있다. 처음 입학하면 목사처럼 산다. 처음 신학대학에 입학하던 때가 생각난다. 신기하고 두렵고 희한하고 기분이 묘했다. ‘와우, 내가 신학생이 되다니!’ 걸음걸이도, 말씨도, 마...
    Views43986
    Read More
  20. 흘러가는 세월을 붙잡고

    세월은 흐르는 물처럼 빨리도 지나간다. ‘그런 말은 결코 다시 쓰지 않으리라!’ 다짐을 하건만 이맘때가 되면 또다시 되뇌이게 된다. 젊음이 오랜 줄 알고 그냥 저냥 지내던 20살 때에 고향 ‘포천’에서 사촌 형님이 오셨다. 우리 집...
    Views4552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