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7.03.17 15:07

행복을 주는 사람

조회 수 498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모리스 캐플란.jpg

 

 

 사람이 살면서 사람을 통해 감동을 받는 것처럼 행복하고 흥분되는 일은 없다. 신학대학에 들어가서 처음 나를 감동시킨 분은 “박윤선 박사님”이셨다. 풋풋한 인상의 교수님은 웃으시면 약간 입이 비뚤어지셨다. 그 옛날 “웨스트민스터”(필라) 유학을 하시고,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신구약 성경을 주해한 대학자이면서도 교수님은 항상 겸손하셨다. 제자들에게 마치 이웃집 아저씨처럼 다정다감하게 다가오셨다. 그러면서도 강의는 예리했고, 외치시는 말씀은 가슴을 파고들었다. 경건회(채플:신학대학은 매일 예배를 드림) 시간에 박윤선 박사님이 강사로 서실 때면 내 눈은 항상 흥건히 젖어있었다. 허스키하면서도 나지막한 음성의 설교는 나뿐 아니라 학우들의 가슴을 뒤흔들어 놓았다. 내 생애 박윤선 박사님을 만난 것은 행운이었다.

 

 내가 다닌 고등학교는 미션스쿨이었다. 3학년 가을. “졸업생을 위한 부흥회”가 열렸고, 강사로는 “김종수 목사님”(영세교회)이 초대되었다. 당시 나는 신앙부장을 맡고 있었다. 호출을 받고 들어선 교목실에서 마주친 목사님의 첫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한국 전통 두루마기를 입고 계셨기 때문이다. 웅변을 하신 분이라서인지 음성이 또렷했다. 설교 중에 들은 이야기지만 신앙의 가정에서 성장한 목사님은 고교시절부터 방황을 시작하다가 연대에 들어가 응원단장을 맡으면서 완전히 세상길을 헤매다가 ‘돌아온 탕자’였다.

 

 그래서인지 목사님의 메시지는 호소력이 있었고 시대적으로나 환경적으로 곤고한 우리들에게 대단한 감화력을 끼쳐주었다. 그 후로도 나는 김 목사님을 종종 만날 수 있는 영광을 얻었고, 장성하여 목회를 하면서 많은 조언을 받았다. 특이한 것은 목사님은 나를 만날 때마다 “형님!”이라 불렀다는 것이다. 농담이 아니라 그분은 누구를 만나도 진심이 담긴 마음으로 그렇게 부르셨다. 처음에는 너무도 황송했지만 나이도 어리고 한참 후배를 공대하시는 목사님의 모습은 감동 그 자체였다. 그분은 내 목회의 멘토셨다.

 

 작년, 12월 29일(화). 여느 때처럼 <귀니드 양로원>을 찾았다. 화요일이 다섯 번 있는 달에는 내가 설교 담당이기 때문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예배가 드려졌고, 이어 2부 순서가 진행되었다. 이미 디렉터 ‘수잔나 박’을 통해 통보를 받은 내용이었지만 그날은 오랫동안 양로원을 운영하던 분이 다른 경영자에게 운영권을 넘기고 인사를 하는 날이었다. 경영자 “모리스 캐플란” 원장에게 감사패가 주어지고 인사를 위해 마이크를 잡았다. 그는 먼저 자신의 조상들도 미국에 온 이민자였음을 밝히는 것으로 운을 띄웠다.

 

 귀니드 양로원은 “아버지가 오픈한 곳이며 30년의 세월이 흘렀다.”고 했다. 2002년부터 연로한 아버지를 대신해 변호사직을 내려놓고 14년 동안 양로원을 직접 운영해 왔음을 회고했다. 특별히 한인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어르신들을 받아들이고 봉사를 해왔기에 한인들에게 남다른 친숙함을 느끼고 있음을 피력했다. <귀니드 양로원>은 항상 97%의 노인 입주율을 자랑하는 곳인데 그중에 25%가 한인들임을 밝혔다.

 

 “모리스 캐플란” 원장은 “한인사회가 웃어른을 공경하는 모습을 인상 깊게 느끼며 이것은 미국사회가 보고 배워야할 좋은 문화이다.”라고 하면서 경영자의 직무를 다하지 못하고 다른 곳에 경영을 넘겨야하는 아쉬움을 토로하며 눈시울을 적셨다. 앞에 앉아있던 나는 커다란 감동을 받았다. 어르신들을 사랑하는 마음과 한인들을 귀하게 여기는 백인의 진심어린 눈물을 보았기 때문이다. 목이 메어 울먹이며 아쉬움을 토로하는 그의 모습은 충격적이기까지 했다. 그는 “그동안 한인사회가 귀니드 양로원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준 것에 감사하며 또한 새로운 경영책임자에게 소통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당부했다.”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떠났다.

 

 많은 사람을 만난다. 만나면 정이 가고 기분이 좋아지는 사람이 있다. 대화를 나누며 많은 것을 깨닫게 되고 긍정적인 피드백을 주는 사람이 있다. 함께 있기만 해도 행복해 지는 그런 사람이 있다. 사람을 잘 만나는 것이 그래서 큰 복이다. 오늘도 나는 그런 사람을 만나러 간다.


  1. 그 분이 침묵 하실 때

    하이웨이에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며 원활하게 소통될 때 시원함을 느낀다. 누구와 하며 공감대를 느낄때에 통쾌함을 느낀다. 야구 경기의 흐름이 빨라지면 흥미진진함을 느낀다. 드라마를 볼 때도 스토리를 신속하게 풀어나가는 작가를 사람들은 좋아한다. ...
    Views42515
    Read More
  2. 사투리 정감(情感)

    서울 전철 안에서 경상도 사나이들이 너무도 큰소리로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한켠에 승차한 여성 두 명이 두 사람을 쳐다본다. 하는 말이 “아니, 왜 저렇게 시끄럽게 떠들지?” “외국사람 같은데” “아냐, 우리나라 사람이야&rd...
    Views40194
    Read More
  3. 내 옷을 벗으면

    사람들은 모두 옷을 입는다. 아침에 샤워를 마치는 순간부터 사람들은 ‘무슨 옷을 입고 나갈까?’를 고민한다. 여성들은 남성들이 이해하지 못할 정도로 옷에 예민하다. 옷 입는 모습을 보면 그 사람의 성향과 추구하는 삶의 방향을 엿볼 수 있다....
    Views42271
    Read More
  4. “성일아, 엄마 한번 해봐. 엄마 해봐…”

    나이가 들어가는 장애인들의 소망은 결혼이다. 문제는 장애인과 장애인이 부부가 되었을 때 그 사이에서 태어나는 2세를 생각해야 한다. 선천 장애인들끼리의 결혼은 같은 장애를 가진 아이가 태어날 가능성이 높다. 여기 장애에 대물림으로 아파하는 사람이 ...
    Views43289
    Read More
  5. 2018년/ 이제 다시 시작이다!

    대망의 새해가 밝았다. 세월의 흐름 속에 사연을 안고 새해의 품안에 안긴다. 처음에는 어색하지만 곧 익숙해 질 것이다. 우리는 당연한 마음으로 새해의 문턱에 들어서고 있지만 세상을 떠나간 사람들이 그토록 살고 싶어 했던 내년이 2018년이다. 영어로 선...
    Views46911
    Read More
  6. 참, 고맙습니다!

    2017년이 단 이틀 남았다. 돌아보면 은혜요, 일체 감사뿐이다. 고마운 분들을 그리며 금년 마지막 칼럼을 쓰고 있다. 그때그때마다 다가와 위로해 주던 많은 사람들, 여전히 그 자리에서 사역에 힘을 실어주는 분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어린...
    Views47548
    Read More
  7. 깡통차기

    초등학교 시절, 학교를 나서며 찌그러진 깡통 하나를 발견했다. 처음에는 장난삼아 ‘툭툭’치고 가다가 시간이 지나며 ‘사명감’(?)에 차고 나가고, 나중에는 오기가 발동하면서 집에 올 때까지 ‘깡통차기’는 계속된다. 잘...
    Views45595
    Read More
  8. 특이한 언어 자존심

    사람은 말을 해야 사는 존재이다. “언어가 통한다는 것”은 대단한 것이다. 아무리 좋은 내용이라도, 아무리 재미있는 ‘조크’도 알아듣지 못하면 전혀 효과가 없다. 우리는 대한민국 사람이다. 따라서 한국말을 쓴다. 그런데 우리가 ...
    Views47219
    Read More
  9. 울고 싶을 때는 울어야 산다

    인생을 살다보면 억울하고 답답하고 나도 모르게 눈물이 솟구치는 순간을 맞이할 때가 있다. 내 불찰과 잘못으로 일이 벌어지기도 하지만 순항하던 내 삶에 난데없는 사람이나, 사건이 끼어들면서 어려움을 당할 때가 있다. 그런데 정작 울려고 하는데 눈물이...
    Views45749
    Read More
  10. 얘야, 괜찮아. 다 모르고 그랬는걸 뭐!

    누구에게나 잊지 못할 인연이 있다. 한 순간, 한 마디의 말, 한 사람이 인생전반에 은은한 잔영으로 남아있게 마련이다. 어느 날 문득 삶을 되돌아보면 말로 표현하기 힘든 그 무언가가 끊임없이 나에게 에너지를 주고 있었음을 깨닫는다. 고등학교 3학년, 예...
    Views43882
    Read More
  11. 살아있는 날 동안

    아르바이트 면접에 합격한 아들은 곧장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다. 사실 엄마는 “공부하라”며 아들의 아르바이트를 말렸다. 아들은 ‘어려운 가정형편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기쁨이 앞섰다. 그러나 엄마는 전화를 받지 않...
    Views42122
    Read More
  12. 공항의 두얼굴

    1970년대 공항에 대한 노래가 유행한 적이 있었다. “공항 대합실” “공항에 부는 바람” “공항의 이별” 가수 ‘문주란’은 굵고 특이하면서도 구성진 창법으로 연속 히트를 쳤다. 그때만 해도 특권층만이 국제 ...
    Views47298
    Read More
  13. 꼰대여, 늙은 남자여!

    사람은 다 늙는다. 여자나 남자나 다 늙어간다. 나이가 들어가는 서러움을 달랠량으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소리쳐 보지만 늙어가는 것은 어찌할 수가 없다. 젊은이들에게 나이든 남자의 이미지를 물었다.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다...
    Views48284
    Read More
  14. 아미쉬(Amish) 마을 사람들

    사람들은 유명하고 소중한 것이 가까이에 있으면 그 가치를 모르는 것 같다. 우리로 말하면 “아미쉬 마을”이다. 아미쉬는 푸르른 초원을 가슴에 안은 채 특유의 삶을 이어간다. 아미쉬의 특징은 전기, 자동차, 텔레비전 같은 문명의 이기를 철저...
    Views49471
    Read More
  15. 기다림(忍耐)

    현대인들은 빠른 것을 좋아한다. 무엇이든지 짧은 시간에 큰 효과가 나타나기를 기대한다. 그러나 우리가 정작 배워야 할 것은 스피드가 아니라 기다림이다. 왜냐하면 기다림은 하나님의 본성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절대 조급하지 않으시다. 하나님의 백성...
    Views146168
    Read More
  16. 감성 고뇌

    가을이 왔는가보다 했는데 한낮에 내리쬐는 햇살의 농도는 아직도 여름을 닮았다. 금년은 윤달이 끼어서인지 가을이 더디 오는 듯하다. 따스한 기온이 고맙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가을 정취에 흠뻑 취하고 싶어 하는 감성적인 사람들에게는 은근히 방해가 되는...
    Views48881
    Read More
  17. 인생을 포기하고 싶었습니다

    유학생 부부 모임에 초대를 받았다. 보기에도 퍽 아름답고 유익한 신앙인들의 모임이었다. 먼 이국땅에서 낮선 언어와 문화에 적응하며 사는 것은 상당한 스트레스를 감내해야 한다. 짧은 언어로 일하면서 공부하는 유학생활은 참으로 버거운 과정이다. 같은 ...
    Views49384
    Read More
  18. Not In My Back Yard

    오래전, 버지니아에 있는 한인교회에서 전도 집회를 인도한 적이 있다. 교회 역사만큼 구성원들은 고학력에 고상한 인품을 가진 분들이었다. 둘째 날이었던가? 설교 중에 ‘어린 시절 장애 때문에 아이들에게 놀림을 받으며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Views48539
    Read More
  19. 누나, 가지마!

    KBS가 UHD 다큐멘터리 ‘순례’를 방영했다. 흐르는 강물조차 얼어붙은 영하 30도, 혹독한 추위가 찾아온 인도 라다크 깍아 지른 협곡 사이로 수행자들의 행렬이 그림처럼 펼쳐진다. 외줄 하나에 온 몸을 의지한 채 순례 길을 걷는 수행자들의 모습...
    Views48113
    Read More
  20. 글씨 쓰기가 싫다

    한국에서의 일이다. 1984년, 한 모임에서 백인 대학생을 만났다. 남 · 여 두 학생은 백인 특유의 또렷한 이목구비와 훤칠한 키로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이 연인사이였는지, 아니면 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것인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다정다감하고 ...
    Views635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4 Next
/ 34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