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2.22 16:37

종소리

조회 수 38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종탑.jpg

 

 세상에 모든 존재는 소리를 가지고 있다. 살아있는 것만이 아니라 광물성도 소리를 낸다. 소리를 들으면 어느 정도 무엇인지 알아차리게 되어 있다. 조금만 귀기우려 들어보면 소리는 두 개로 갈라진다. 무의미하게 나는 소리가 있는가하면 가슴을 파고드는 소리가 있다. 어쩌다 만나는 앵무새(구관조)는 사람들의 호기심을 발동시켜 걸음을 멈추게 한다. ‘새가 사람 소리를 내다니!’ 신기하기 이를 데 없다. 그뿐이다. 앵무새가 사람 흉내를 기가 막히게 낸다고 그 소리에 도전을 받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한밤중에 잠시 깨었을 때 들려오는 벌레 소리는 가슴을 파고든다. 생각의 동굴로 이끌어간다. 미물의 소리이지만 삶을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소리 중에 종소리만큼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는 소리도 드물다. 어린 시절, 교회에 다니지 않을 때에도 때마다 울리는 종소리는 마을에 메아리치며 사람들의 마음을 평안케 해 주었다. 필라델피아에도 시각을 알리는 교회 종소리가 은은히 퍼져 운치를 더해준다. ()하면 떠오르는 것이 성덕대왕 신종 또는 에밀레 종이다. 성덕대왕 신종을 제작하기 위해 34년이나 매달려 왔던 신라인들은 실패가 계속되자 신종의 소리를 얻기 위해 어린아이를 희생양으로 바치기로 했고, 불국토의 도래를 알리고 신라의 종소리를 만들기 위해 엄마 젖을 빨던 한 아이가 펄펄 끓는 쇳물 항아리에 바쳐졌다고 한다. 그런데 종을 칠 때마다 에밀레~ 에밀레~” 하는 소리가 났다나? 초등학교 때, ‘에밀레 종이라는 영화를 보며 얼마나 많이 울었는지 모른다.

 

 종의 생명은 두말할 필요 없이 소리에 있다. 소리는 종 몸체에 외부 타격으로 만들어진 진동이 주변 공기를 진동시키고, 이 진동이 귀의 고막을 자극하여 뇌에서 감지되는 것이다. 종을 치면 종 몸체는 지름 방향, 원주 방향, 길이 방향으로 3가지 진동을 만드는데, 이중에서 가장 큰 진동은 지름방향에서 만들어진다. 타종 후 종소리는 대체로 3구간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1구간 음은 타종 직후 1초 이내에 소멸되는 소리로, ‘!’ 하고 울리는 타격 순간음을 말한다. 여기에는 종 전체에서 발생하는 각종의 진동수 성분이 섞여있다.

 

 제2구간 음은 타격 후 10초 이전까지 계속되는 고음성분으로 먼 곳에서 종소리가 들리는 것은 이 구간 음 때문이다. 3구간 음은 타격 후 1분 이상 계속되면서 점차 감쇄되는 소리로 여운이라고 한다. 여음은 은은한 울림(맥놀이)이 뚜렷하고 긴 것일수록 좋은 소리로 친다. 타종 직후에는 많은 부분 진동음이 발생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이들은 감소하고 기본진동과 울림만이 남게 돼 종의 고유 소리를 나타내는 것이다. 첨단 장비도 없이 사람의 귀에만 의지해서 이러한 첨단의 신종을 만들어 낸 우리 조상들의 장인 기술이 놀랍다.

 

 내가 중 · 고등학교에 다닐 때만해도 새벽 예배를 알리는 교회종이 울렸다. 새벽 종소리에 잠을 깨어 교회로 향하던 기억이 새롭다. 특별히 추운 겨울, “뽀드득소리를 내며 눈을 밟고 교회로 향할 때면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른다. 그런데 어느 순간, 종소리가 챠임벨로 바뀌었다. 그러더니 이제는 소음 공해라는 낙인을 찍어 아예 교회 예배 시작을 알리는 소리조차 사라진지 오래다. 예배를 알리는 초종(初鐘) 소리를 듣고 교회로 향하고, 시작 종소리를 들으며 예배를 드리던 그 시절이 그립다. 새벽에 일어나 일하던 많은 사람들이 교회 종소리에 위안을 얻고, 방황하던 영혼들이 교회에서 들려오는 새벽 종소리를 듣고 주님 품으로 돌아오는 일들이 종종 있었는데 아쉽기 그지없다. 문명과 이기가 발달하면서 편리해 진 것은 좋은 일이지만 사람을 사람 되게 하는 많은 소리들이 사라져 가는 것이 안타깝다.

 

 오늘따라 시골에서 울려 퍼지던 교회 종소리가 사무치게 그리워지는 것은 겨울이 깊었기 때문이리라! 눈 덮인 산하를 관통하며 울려 퍼지던 종소리는 많은 메시지를 담고 있었다. “탄일종이라는 찬송은 그래서 탄생을 했다. 간단한 가사이지만 정겨운 리듬을 담고 모두의 가슴에 남아있다. 종소리가 퍼져가는 광경을 그려보며 눈을 감는다. 내 인생도 은은한 음파처럼 번져가기를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