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5.11.25 05:33

빨리 빨리! 12/26/2011

조회 수 293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505303922924.jpg

 

 

우리 한국 사람들의 특징은 조급함이다. 식당에 들어서서 제일먼저 하는 말은 “여기 빨리 주문 받으세요”이다. 메뉴 주문을 받고 돌아서는 종업원에게 또 한마디를 한다. “아줌마, 빨리 주세요.” 유럽에 있는 레스토랑은 식당을 열고 닫는 시간이 분명하다. 일단 영업시간이 끝나면 더 이상 손님들을 받지 않는다. 그런데 예외가 있다. 단체 손님이면서도 한국 사람들은 대환영이라고 한다. 왜냐하면 식사를 하는 시간이 별로 걸리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 사람들은 먹는 것도 빠르다. 누가 쫓아오는 것처럼 음식을 먹어치운다. 한국인은 어디서나 세대를 막론하고 “빨리빨리”를 달고 산다.

한국인이 운영하는 업소에서 일하는 타민족 사람들이 제일 먼저 배우는 말이 “빨리 빨리”란다. 사탕을 끝까지 핧아 먹지 못하고 깨물어 먹거나 자판기에 동전을 넣고 컵을 붙들고 있는 민족은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한국 편의점에 들르면 컵라면을 즉석으로 먹을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다. 그런데 ‘3분 라면’에 뜨거운 물을 붓고 3분을 기다리는 사람은 전혀 없다. 물을 붓기 시작하여 먹는데 까지 걸리는 시간이 3분일 것이다. ‘티백’(tea bag: 차를 싸서 넣은 종이 주머니)을 생각 해 보자. 티백은 뜨거운 물에 담그면 차가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도록 아주 과학적으로 만들어 졌다. 한국 사람은 그때까지 기다리지 못한다. 옆에 놓인 티스푼으로 눌러서 잠기게 해서 먹는다. 가장 짧은 시간에 가장 진한 차를 우려먹을 수 있는 민족인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뭐든지 빨리빨리 해치우고 싶어 하는 본성을 지니고 있다. 도로를 닦거나 건물을 짓는 일은 기본이고, 회사를 차려서 업무를 진행해도 빠른 시일 안에 성과를 올려야만 한다. 전화로 중국집에 짜장면을 시키거나 피자집에 주문을 하고 마지막 하는 말은 “빨리 보내주세요.”이다. 따라서 주문이 끝나기 무섭게 ‘번개’처럼 달려가야만 영업이 된다. 이런 조급증은 운전을 할 때도 나타난다. 신호등 앞에 멈춰 서있는 차들은 마치 경주용 차량이 출발신호를 기다리는 모습과도 같다. 어제였든가? 빨간 신호등 앞에서 ‘슬금슬금’ 차를 앞으로 내어 미는 나를 발견하고 놀랐다. 역시 나는 한국인인가 보다.

그렇다고 우리나라 사람들이 급한 성격을 가졌다는 것을 꼭 부정적으로만 볼 필요는 없다. 한국 사람들의 급한 성격이 여러 가지 폐단을 불러오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 “빨리 빨리”가 전쟁 폐허국이었던 한국을 세계경제 10위안에 끌어올리는 원동력이 된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다. 세상 모든 일에는 음지와 양지가 있듯이 우리의 약점인 “빨리빨리” 역시 단점인 동시에 장점이 될 수 있다. 특히 요즘 같은 IT 시대에 더욱 빛을 발하는 게 “빨리 빨리”이다. 급변하게 돌아가는 IT 세상에서는 하루만 늦어도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의 급한 성격이 오히려 강점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이다.

어릴 적 교통안전 캠페인 문구가 생각난다. “5분 먼저 가려다, 50년 먼저 간다.” 하지만 그것은 옛말이다. 이제는 “5분 먼저 가면, 50년을 앞서갈 수 있다.” 시대가 되었다. 그만큼 우리의 미래는 밝다. ‘엘빈 토플러’는 “한민족이 21세기에 뜰 수 있는 최고의 기질은 바로 저 “빨리 빨리”정신이다.”라고 지적했다. 어차피 쉽게 고칠 수 없는 기질이라면 긍정적으로 보아야 하지 않을까? 그렇다고 우리민족이 항상 조급한 것만은 아니다. “빨리 빨리”를 외치면서도 “천천히”를 병행 할 줄 아는 민족이다. 조급하면서도 우직하게 기다릴 줄 아는 민족, 그런 아주 특이한 민족성을 우리는 가지고 있다.

“빨리 빨리”의 부작용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조급함이 유럽에서 500년 걸리던 경제속도를 50년 만에 이룩해 놓은 것이다. “빨리 빨리”와 “천천히”에 대한 조화를 느낄 줄 아는 삶을 살아야 한다. 세월이 너무 빠르지 않은가! 인생은 서둘러야 한다. 서둘러야 경제나 영적인 것이나 성취 할 수 있다. 하지만 빨리 가는 것보다 소중한 것을 지킬 줄 아는 것도 우리의 숙제 중에 하나이다. 오늘도 “빨리 빨리”를 외치며 우리는 살고 있다.


  1. Chicago 밀알의 밤 8/4/2012

    지난 2월 시카고 밀알선교단 단장 김산식 목사님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6월에 있는 “<시카고 밀알의 밤>에 메인게스트로 출연해 달라.”는 전화였다. 가슴이 벅차왔다. 우리 필라델피아도 마찬가지지만 “밀알의 밤”에는 결코 아무나...
    Views30303
    Read More
  2. 삶의 연금술 몰입 7/10/2012

    사람들은 누구나 좋은 것을 찾는다. 더 좋은 물건, 더 좋은 사람, 더 좋은 음악부터 더 좋은 생각, 더 좋은 마음을 찾으며 살고 있다. 그런 마음과 욕망들이 인류의 역사를 발전하게 했다는 생각을 한다. 사람이라면 좋은 마음을 가져야 한다. 인생을 살아감...
    Views28836
    Read More
  3. 섬집 아기 7/10/2012

    한국인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동요가 있다. 동요는 말 그대로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어린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마력을 지니고 있다. “섬집아이”를 불러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어린 시절. 처음 학교 음악시간에 “섬집아이&rdquo...
    Views30808
    Read More
  4. 살아있는 날 동안 7/10/2012

    모임이 있어 뉴저지(북부)에 올라갔다. 일행이 함께 움직이다가 Broad Ave에서 익숙한 상점이 눈에 들어왔다. 지나가는 차에서 바라본 상점은 이미 상호와 주인이 바뀌어져 있었다. 불현듯 친구의 얼굴이 스쳐갔다. 친구를 향한 그리움이 밀려왔다. 총신대학...
    Views28664
    Read More
  5. 결혼 일곱고개 6/17/2012

    봄은 역시 결혼의 계절인가보다. 여기저기서 청첩장이 날아든다. 세상을 살면서 “결혼”처럼 황홀한 일도 드물 것이다. “짝”을 찾아 두리번거리며 살다가 드디어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고 결혼을 약속한다. 결혼식을 올리는 그날은 오...
    Views29708
    Read More
  6. 시련속에서 발견한 하나님의 손짓 6/17/2012

    인생에게 있어서 “평범”은 화려하진 않지만 소박한 행복인지도 모른다. 어떤 사람들은 “평범”을 싫어한다. 삶이 너무 진부하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그 “평범”이 깨어질 때에 얼마나 고통스러운 생이 이어지는 지는 겪...
    Views29346
    Read More
  7. 선생님 5/28/2012

    언제나 부르면 가슴이 뭉클 해 지는 이름이다. 내가 여기까지 살아오는 동안 얼마나 많은 선생님들의 교육과 사랑이 있었는지 모른다. 지금은 어딘가에 살고 계실 그분들이 그래서 그립고 고맙다. 선생님이 되려면 사대나 교대를 나와야 한다. 그런데 나는 20...
    Views29245
    Read More
  8. 친구, 우리들의 전설 5/28/2012

    인생을 살아가면서 순간순간 기쁨이 있는 것은 “친구”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친구가 참 많다. 그것도 오랜 지기들이 수두룩하다. 김치는 “묵은지”가 감칠맛이 있듯이 친구도 오랜 세월 변함없는 관계가 소중한 것 같다. 한국에...
    Views30016
    Read More
  9. 쇼윈도우 부부 5/28/2012

    바라만 보아도 기분이 좋아지는 부부가 있다. ‘어쩜, 저런 선남선녀가 만나 부부가 되었을까?’ 부러워지기까지 하는 커플이 있다. 보이는 것처럼 내면도 행복했으면 좋으련만 그게 아닌가보다. 다가가 묻는다. “댁은 너무 행복하시겠어요. ...
    Views34285
    Read More
  10. 아, 백두산! 5/28/2012

    모처럼의 나들이를 했다. 그것도 나라와 나라를 넘나드는 힘든 여정이었다. 호주에 가서 많은 곳을 둘러보고 수많은 한인들에게 설교를 한 것은 무엇보다 뜻 깊은 시간이었다.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나는 필라델피아에서 오신 33분의 목사님, 장로님들과 합류...
    Views29301
    Read More
  11. 행복하십니까? 5/16/2012

    사람들은 오늘도 행복에 목말라 하고 있다. 행복은 무엇일까? 과연 누가 가장 행복한 사람일까? 필자가 어린 시절에는 행복이란 간단했다. “괴깃국(고깃국의 사투리)에 이밥(하얀 쌀밥)을 말아 먹는 것”이었다. 그것은 명절이라야 가능한 일이었...
    Views30317
    Read More
  12. 시드니의 노스탤지어(nostalgia) 5/16/2012

    꿈에 그리던 땅에 도착을 했다. 광활하지만 아름다운 그곳. 호주에 도착하는 그 순간에 나는 이미 들떠있었다. 시드니는 초가을의 숨결로 나를 반겼다. 드높은 코발트색 하늘, 필라델피아를 능가하는 깊은 숲, 시원함을 느끼게 하는 바람이 호주임을 실감하게...
    Views34689
    Read More
  13. 사람을 바꾸는 힘 5/16/2012

    그는 고교시절 문제 학생이었다. 한번은 싸움이 붙어 상대방을 주먹으로 가격했는데 뒤로 넘어가더니 피를 흘리기 시작했다. 응급조치를 취해야 정당하건만 그는 너무 겁이 나서 도망을 치고 말았다. 집에 들어가면 혼이 날 것 같아 3일이나 이곳저곳을 떠돌...
    Views31079
    Read More
  14. 살아있는 비너스 “앨리슨 래퍼” 5/16/2012

    앨리슨 래퍼는 두 팔은 아예 없고 다리는 자라다 만 장애를 가지고 있다. 그런 악조건에서도 그녀는 발과 입으로 그림을 그린다. 사진을 찍는 일에 도전하여 획기적인 성과를 거두며 ‘세계 여성 성취상’을 수상하기에 이른다. 모성(母性) 및 장애...
    Views37773
    Read More
  15. 정말 그 시절이 좋았는데 5/16/2012

    실로 정보통신 천국시대가 되었다. 한국에 가보면 어리디어린 아이들도 모두 핸드폰을 들고 다닌다. 젊은 시절에 외국영화를 보면 길거리에서 핸드폰으로 전화를 거는 장면이 있었다. “저게 가능할까?” 생각을 했는데 이제 그 모든 것이 현실이 ...
    Views32508
    Read More
  16. 모자 5/16/2012

    동물들은 모자를 쓰지 않는다. 아니 쓰지 못한다. 사람들만이 모자를 쓴다. 따가운 햇볕을 차단하고 얼굴이 그을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사람들은 모자를 쓴다. 단색인 모자도 쓰지만 언제부터인가 매우 현란한 색깔의 모자들이 등장했다. 나는 어릴 적부터 ...
    Views30772
    Read More
  17. STOP! 5/16/2012

    미국에 와서 정말 낯설게 느껴진 것은 팔각형 표지판에 새겨진 <STOP>싸인이었다. 가는 곳마다 <STOP>이 나타나면 차를 정지시켜야만 하는 번거로움이 너무도 낯설었다. 그러면서 그 옛날 주일학교 전도사 시절에 아이들과 불렀던 어린이 복음성가 “STO...
    Views31325
    Read More
  18. 눈먼새의 노래 3/15/2012

    한 시대를 살며 장애인들에게 참 소망을 주셨던 “강영우 박사님”이 지난 23일(목) 하늘의 부름을 받았다. 그가 세상에 알려진 것은 드라마 “눈먼 새의 노래”를 통해서였다. 탤런트 “안재욱”과 “김혜수”가 열...
    Views37645
    Read More
  19. 고부(姑婦) 사랑 3/15/2012

    고부갈등은 드라마의 단골소재이기도 하고 인생을 살아가면서 피부로 겪는 가족관계이기도 하다. “고부갈등은 사주팔자에도 안 나온다.”는 속설이 있다. 좋은 것 같으면서도 멀기만 하고 먼 것 같으면서도 챙겨야만 하는 묘한 관계이다. 이런 말...
    Views33759
    Read More
  20. “1박 2일” 마지막 여행 3/7/2012

    세상의 모든 것은 시작이 있으면 반드시 끝이 있다. 그것을 알고는 있지만 막상 마지막 순간이 다가왔을 때에 밀려오는 서운함은 감당하기 어려운 과정이다. 나는 초등학교를 5군데나 다녔다. 순경아버지를 둔 덕분(?)에 일어났던 일이다. 가장 오래 다녔던 ...
    Views3246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Next
/ 26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