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91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철수와 영희.jpg

 

 

 초등학교에 입학을 하면 국어시간에 만나는 첫 인물이 “철수와 영희”이다. “철수야 놀자, 영희야 놀자!”로 문장은 시작된다. 아마 지금도 한국인중에 가장 많은 이름이 남자는 “철수”, 여자는 “영희”일 것이다. 초등학교에 들어가 처음 불러보는 “철수와 영희” 그 세월이 어느새 40년이다. 그래서인지 그 익숙하고 정겨운 이름을 다른 이름으로 바꾼다고 한다. 시대에 맞는 새롭고 신선한 이름으로 대치한다는 취지이지만 우리의 추억까지 밀려나는 느낌이다.

 

 “철수와 영희”와 함께 등장하는 강아지가 “바둑이”이다. “학교 갔다 돌아오면 멍멍멍!” 반기는 강아지 이름이 “바둑이”였다. 바둑이가 아이에게 재롱을 피우는 그림은 개를 키우지 않는 내 가슴에 개에 대한 뜻 모를 정겨움을 느끼게 해 주었다. “철수와 영희, 바둑이”는 1948년 정부 수립 이후 첫 국어 교과서부터 등장한다. 70년대엔 한때 “기영이와 순이”로 바뀌기도 했지만, 1987년까지 “철수와 영희”는 계속 주인공이었다. 그래서 우리 세대는 “철수” “영희”라는 이름을 만나면 잠시 지나간 옛 시절을 추억하게 된다.

 

 우리가 초등학교 시절에는 볼거리가 전혀 없었다. 도시아이들은 “만화책방”이라도 들렀지만 시골에 사는 우리들은 만화를 시리즈로 보는 것은 단지 희망사항이었다. 우연찮게 엿장수 아저씨의 리어카에서 지난번 보았던 만화의 다음 편을 만나면 행운 중에 행운이었다. 만화책을 많이도 보았다. 그래서인지 지금은 만화가 싫다. 신문에 연재되는 만화조차도 그냥 지나쳐 버린다. 그래서 깨닫는다. “어린 시절에는 실컷 놀게 내 버려두어야 한다.”는 것을. 요새 아이들은 너무 보는 것이 많다. 눈을 뜨자마자 켜서 보는 “핸드폰”안에는 없는 것이 없다. 그래서 귀한 것도 모르고 신기한 것도 없다.

 

 불행인지 행운인지? 내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그 시절부터 우리는 사람에게 치이고 사람과 경쟁하며 살아야 했다. 그때는 참 아이들이 많았다. 나중에 안 이야기지만 6 · 25 이후에 출산율은 증가되었고 해서 55년생부터 63년생들을 “베이비부머” 세대라고 한다. 겁 없이 아이들을 많이 낳던 시대가 그때이다. 기록을 보면 70년대에는 평균 학급수가 62.1명이었다. 80년대에는 51.5명, 90년대에는 41.4명으로 줄어들더니 2006년 현재 30.9명이라니 놀랍기 그지없다. 10년 전 통계니까 아마 지금은 한반에 25명 정도가 되는 듯하다.

 

 내가 고등학교에 다닐 때 만해도 학급당 60명에 무려 한 학년에 15반이 있었다. 실로 “콩나물시루”라고나 할까? 신기한 것은 새 학기를 맞이해 보면 이미 반장이 뽑혀져 있었다. 소위 ‘치맛바람’에 능한 학부모가 미리 힘을 써놓았기 때문이다. ‘왜 그 아이가 반장이 되어있는지?’ 우리는 생각조차 못했다. 그만큼 아이들은 순진했다. 그 시대에는 교권이 탄탄했다. 선생님은 두려움의 대상이었고 한편 존경해야할 분들이었다. 하지만 이제 선생님은 더 이상 존경의 자리에 있지 못하다.

 

 지난 3월 입학생이 전혀 없는 초등학교가 93곳이나 된다는 뉴스는 충격적이었다. 어쩌다 영상에 비춰지는 학교교실을 보면 샘이 날 정도이다. 선풍기조차 없어 수업시간에 부채질을 하다가 선생님 눈에 띄어 “건방지다”고 야단을 맞고, 겨울이면 조개탄 난로에 가까이 다가앉은 것이 커다란 소망이었던 우리였는데. 지금은 어떨까? 교실마다 최신형 에어컨이 가동되고,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는 책걸상이 아담하게 교실을 차지하고 있다. 교실 뒤편에는 개인 사물함이 자리하고 점심시간이 되면 도시락이 아닌 고품격의 학교급식이 기다리고 있다.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변화를 시도하는 것은 바람직한 일처럼 보인다. 하지만 추억까지 몽땅 지워가며 시대의 변화를 따라가는 한국의 현실이 왠지 마음 한구석에 서운함을 안기는 것은 무슨 이유일까? 내가 구시대 사람이라 그런 것일까? 아니면 변화를 두려워하는 인식 때문일까? 과거에는 “나”라는 정체성을 가족이나 친구와의 인간관계에서 찾고자 했다. 밀레니엄 시대에는 “개성과 창의성”을 강조하고 요즘 교과서에서는 ‘상상, 꿈, 개성’과 같은 단어로 개인독창성을 추구한다. “철수와 영희”가 촌스러워 새로운 이름으로 바꾸려하기보다 관계를 중시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라도 영원토록 그 이름은 남겨놓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1. 어느 장애인의 넋두리

    나는 지체장애인이다. 어릴 때부터 온몸을 흔들고 다니는 것이 수치스러워 힘든 시간들을 보내며 살아왔다. 이제 내 나이 스무살. 모든 것이 예민해지는 세대를 살고 있다. 요사이 아는 누나와 ‘썸’아닌 ‘썸’을 타고 있다. 누나는 청...
    Views18046
    Read More
  2. 여름을 만지다

    지난 6월 어느 교회에서 주일 설교를 하게 되었다. 예배를 마치고 친교시간에 평소 안면이 있는 집사님과 마주앉았다. 대화중에 “다음 주에 한국을 방문한다.”는 말을 듣자마자 나도 모르게 외쳤다. “여름에 한국엘 왜가요?” 잠시 당...
    Views16936
    Read More
  3. 남자는 애교에, 여자는 환심에 약하다

    “애교”란? “남에게 귀엽게 보이는 태도.”이다. ‘애교’는 여성의 전유물처럼 보이지만 이제는 애교 있는 남자가 인기 있는 세상이 되어 가고 있다. 사람들에게 “귀여운 여자”라는 별칭을 얻으려면 몇 가지 특...
    Views32559
    Read More
  4. 전철 심리학

    한국에 가면 가장 편리하고 눈에 띄는 것이 대중교통 수단이다. 특히 전철노선은 서울뿐 아니라 지방 속속 까지 거미줄처럼 연결되어있다. 전철의 좌석배치는 많은 사람들을 수용하기 위해서인지 양쪽 창가 밑에 일렬로 배열되어 있다. 전철을 타면 어쩔 수 ...
    Views19761
    Read More
  5. '쉼'의 참다운 의미

    어느 무더운 여름, 한 목사님께서 하와이 소재 교포 교회에서 부흥회를 인도하는 중에 잠시 해변을 거닐게 되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담임하는 교회에 노 장로님 부부를 그곳에서 마주치게 되었다. 목사님은 너무도 반가워 두 손을 잡았더니 장로님 부부...
    Views17347
    Read More
  6. 사랑의 샘 밀알 캠프

    매년 여름이 되면 미주 동부에 흩어져있던 밀알선교단 단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은혜의 장을 연다. “캐나다(토론토), 시카고, 코네티컷, 뉴욕, 뉴저지, 필라, 워싱턴, 리치몬드, 샬롯, 아틀란타 밀알”까지 10개 지단이 모여 사랑의 캠프를 여는 것...
    Views16522
    Read More
  7. 소금인형

    인도의 엔소니 드 멜로 신부가 쓴 ‘소금 인형’이야기가 있다. 소금으로 만들어진 인형이 하나 있었다. 인형은 어느 날 자신이 누구인지 궁금해졌다. ‘자신이 태어나고 자신이 누구인지 알 수 있는 곳’을 향해 소금 인형은 무작정 길...
    Views18832
    Read More
  8. 철수와 영희가 사라졌다!

    초등학교에 입학을 하면 국어시간에 만나는 첫 인물이 “철수와 영희”이다. “철수야 놀자, 영희야 놀자!”로 문장은 시작된다. 아마 지금도 한국인중에 가장 많은 이름이 남자는 “철수”, 여자는 “영희”일 것이...
    Views19114
    Read More
  9. 15분 늦게 들어선 영화관

    이미 영화가 시작된 극장에 들어서면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더듬거리며 자기가 예약한 자리를 찾아가는 것은 고역이다. 그런데 이미 극장 안에 앉아 있는 사람이 볼 때는 그런 사람의 모습이 ‘우스꽝’스럽기 그지없다. 환히 보이는 극장 안을 ...
    Views20361
    Read More
  10. 음악은 발이 없잖아!

    여름방학은 누구에게나 무한한 꿈을 안기며 시작된다. 그 추억을 회상하게 만드는 영화가 “순정”이다. 1991년,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곳곳에 흩어져 유학(?)을 하던 소꿉친구들이 고향인 전라남도 고흥. 섬마을 “청록도”에 모여 든다....
    Views17545
    Read More
  11. The Day After

    인생을 살다보면 행복에 겨워 소리치며 흥분에 들뜰 때가 있다. 그런 날들이 언제까지나 지속되면 좋으련만 인생은 하향곡선을 그리며 정신이 혼미해지고 삶의 무게를 지탱하기에는 너무도 버거울 때를 만나게 된다. 1983년 KBS TV에서 “이산가족을 찾...
    Views17016
    Read More
  12. 산 사람 소식으로 만나자!

    아이가 처음 태어나면 가정이라는 요람에서 꿈을 꾸며 자란다. “엄마, 아빠”를 부르며 입을 열고 두 분의 애정 어린 보살핌 속에서 성장 해 간다. 조금씩 커가며 만나는 것이 “친구”이다. 엄마, 아빠만 찾던 아이가 친구를 사귀게 되...
    Views18168
    Read More
  13. 남자여, 늙은 남자여!

    세상이 변해도 많이 변했다. 우리가 어린 시절에 가장의 위치는 대통령이 안 부러웠다. “어∼험”하며 헛기침 한번만 해도 온 집안이 평정되었으니까. ‘가족회의’라고 가끔 소집을 하지만 대부분 아버지의 일장연설이 이어지는 시...
    Views19971
    Read More
  14. 맥도날드 할머니

    인생은 참으로 짧다. 하지만 그 세월을 견디는 순간은 길고도 지루하다. ‘희희락락’하며 평탄한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은 드물다. 반면 ‘기구하다.’고 표현할 정도로 험난한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일명 ‘맥도...
    Views17973
    Read More
  15. 아, 필라델피아!

    나는 Philadelphia에 살고 있다. ‘필라델피아’라는 이름은 희랍어로 “City of brotherly love(형제애의 도시)”라는 의미이다. 북으로 두 시간을 달리면 “뉴욕”이 반기고 남쪽으로 세 시간을 내달리면 “워싱톤&rdqu...
    Views20581
    Read More
  16. 밀당

    어디나 문은 미닫이와 여닫이가 있다. 미닫이는 옆으로 밀면 되지만 여닫이는 ‘밀고 당기기’가 분명해야 한다. 대개 음식점이나 일반 가게에는 출입문에 “Push” 혹은 “Pull”이라고 쓰여져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
    Views17895
    Read More
  17. 그냥 그랬으면 좋겠어

    미국에 처음 와서 이민선배들(?)로부터 많은 말을 들었다. 어떤 말은 “맞아!”하며 맞장구가 쳐지지만 선뜻 이해가 안가는 말 중에 하나는 “누구나 자신이 이민을 온 그 시점에 한국이 멈춰져 있다.”는 말이었다. 여러 가지 사정으로 ...
    Views19737
    Read More
  18. 가시고기의 사랑

    오래전 조창인의 소설 ‘가시고기’가 많은 사람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가시고기는 특이한 고기이다. 엄마 고기가 알을 낳고 그냥 떠나 버리면 아빠 고기가 생명을 걸고 알을 지킨다. 그 후 새끼가 깨어나면 새끼는 아빠의 고생도 모르고 훌쩍 떠...
    Views20398
    Read More
  19. 인생의 자오선- 중년

    인생의 세대를 나눈다면 유년, 청년, 중년, 노년으로 부를 수 있을 것이다. 유년은 철모르고 마냥 뛰어노는 시기이고, 청년은 말 그대로 인생의 푸른 꿈을 안고 달리는 시기이다. 그 이후에 찾아오는 중년, 사람들은 그렇다. 나도 그랬다. 자신의 삶에는 중년...
    Views22127
    Read More
  20. 생방송

    나는 화요일마다 필라 기독교방송국에서 생방송을 진행한다. 방송명은 “밀알의 소리”. 사람들은 생방송이 힘들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나에게는 생방송이 체질이다. 방송을 진행한지가 어언 14년에 접어드는 것을 보면 스스로 대견함을 느낀다. 방...
    Views1970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3 Next
/ 23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