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0.10.23 14:35

창문과 거울

조회 수 10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창문과 거울.jpg

 

                    

                                                   

  집의 경관을 창문이 좌우한다. 창문의 모양과 방향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진다. 창문 밖으로 펼쳐지는 장면은 시야로 흡수되고 느낌을 풍성히 움직인다. 영화의 한 장면처럼 통유리가 있는 집에 살고 싶었다. 창을 통해 시원하게 펼쳐진 정원을 바라보는 것이 로망이었다. 기대했던 정도는 아니지만 지금 살고 있는 집은 그런대로 전망이 좋은 편이다. 뒷뜰 쪽으로 난 커다란 창은 사계절의 변화를 보여주며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 준다. 어린아이들은 창문을 통해 상상의 나래를 편다. 저 산 너머에는 새로운 세계가 열릴 줄 안다. 떠오른 무지개를 보며 비단길을 갈 것 같은 꿈에 부푼다. 무한대에 상상을 하는 것이다.

 

 

 

  창호지에 익숙했던 시대에 창문을 만난 것은 행운이었다. 가장 처음 만난 창문은 교실 창이었다. 아침 일찍 등교하여 창문에 호호입김을 불어넣고 친구랑 그림과 글씨를 쓰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겨울이 되어 날이 추워지면 성에가 끼어 도구를 사용해야만 하였다. 수업 중에 창을 통해 들어온 햇살이 얼굴을 찡그리게 했고 창에 비추인 내 모습에 피식 웃음이 나왔다. 창문에 어려오는 그림이 나를 들뜨게 하였다. 봄에는 아지랑이와 꽃들, 여름에는 소나기와 구름의 향연, 가을이면 춤추듯 나풀대며 날아 떨어지는 낙엽. 겨울이면 하얗게 부서져 내리는 눈이 어린 마음에 판타지를 안겼다.

 

 

 

  창문을 통해 새로운 세계와 사람들을 만났고 현재와 과거를 보았다. 시간의 문과 같은 창문은 사람들을 다양한 풍경으로 이끌어간다. 색다른 상황을 만나게 하고 변해가는 창밖에 색깔을 보며 나름대로 상상의 나래를 편다. 창밖에서 들려오는 다양한 소리에 마음은 종잡을 수 없는 곳으로 달려 나아간다. 창문에 가만히 기대어 본 적이 있는가? 지금 내가 서 있는 공간과 창을 사이에 두고 지나가는 바람, 소리, 빛의 움직임을 가만히 음미해 본 적이 있는가? 창문은 우리를 자신에게서 해방시켜 주고 타인을 향해 나아가게도 한다.

 

 

 

  가진 것이 많이 있음에도 가슴 한구석이 채워지지 않는 어떤 부자가 지혜자를 찾아와 상담을 했다. 지혜자는 그 부자를 창문 앞으로 인도한다. “무엇이 보이십니까” “사람들이 보이네요. 모두가 활기 넘쳐 보이는군요. 정말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이번에는 부자를 거울 앞으로 데리고 갔다. 같은 질문을 했다. “나의 모습이 보입니다. 우울하고 이기심 많은 얼굴이네요.” 이내 지혜자가 입을 연다. “창문이나 거울이나 똑같은 유리로 만들어졌지요. 유리를 통해서는 다른 사람들과 아름다운 세상도 볼 수 있지요. 유리는 시선을 방해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거울은 은색으로 유리를 막고 있기에 자신밖에 볼 수 없다오. 결코 행복할 수 없지요.”

 

 

 

  그 말처럼 자신만 보며 사는 사람들이 많다. 자신의 성곽에 갇혀 살기 때문이다. 우리는 날마다 거울을 본다. 아침에 일어나 샤워를 하고 나면 필연코 거울 앞에 서서 얼굴을 매만지고 옷매무새를 살핀다. 자신의 얼굴을 들여다보며 관심을 가지지만 거울 앞을 떠나면 금방 잊어버린다. 그렇다고 해서 거울을 치장을 위한 도구라고 할 수만은 없다. 거울을 영혼을 들여다보는 훌륭한 도구로 활용해야 한다. 거울에 비추이는 내 모습을 보며 내면이 드러남을 감지해야 한다. 그래서 도박장에는 거울이 없는 것일까?

 

 

 

  눈을 통해 상대방을 보듯이 거울을 통해 나의 내면을 들여다 볼 수 있어야 한다. 거울에 비친 나를 향해 물어야 한다. “너는 도대체 누구니?” 그러면 거울 속에 내가 대답을 할 것이다. 창문과 거울. 이것이 나를 바라보는 두 가지 방식이다. 이 둘은 서로 상반되고 배척되는 것이 아니라 서로를 절대적으로 필요로 하는 두 가지 가능성이다. 창문과 거울은 일상적인 것이다. 사소하게 취급되고 쉽게 잊어버리는 일을 창문과 거울은 되찾아 온다. , 나를 알게 해주고 남을 알게 해준다. 창문과 거울을 통해 삶에 대한 이중적 시각으로 자신의 삶을 모색하게 할 뿐아니라 인류의 삶을 새롭게 인도하게 되는 것이다. 날마다 나를 찾아가는 작업을 창문과 거울을 통해 거듭해야 할 것이다.

 


  1. 지연이의 효심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당사자도 고통스럽지만 그 모습을 바라보고 사는 가족들의 아픔은 말로 표현이 안된다. 우연히 마트에서 손에 약봉지를 든 지인과 마주쳤다. “누가 아파요?” “제 아내가 루게릭병으로 힘들게 살고 있습니다.” ...
    Views6
    Read More
  2. 1회용

    바야흐로 1회용품이 상용화된 시대이다. 컵부터 시작하여 세면용품, 밴드, 도시락, 가운, 렌즈, 면도기, 카메라, 기저귀, 주사기, 다양한 모양의 그릇까지 요즘에는 일회용으로 만들지 않는 것이 없다. 실로 1회용품 홍수시대이다. 1회용품 중에는 한번 쓰고 ...
    Views347
    Read More
  3. 라떼는 말이야~

    나는 라떼를 좋아한다. 블랙은 매번 도전을 해 보지만 취향이 아니고 아직은 촌스러워서 달달한 커피가 좋다. 에스프레소에 우유를 갈아서 만드는 라떼는 부드럽고 단맛이 혀 끝에 닿으며 기분을 up 시켜 주어 좋다. 지인들은 첨가물 없이 커피를 즐기며 한마...
    Views485
    Read More
  4. 미묘한 결혼생활

    가정은 소중하다. 천지창조 시 하나님은 교회보다 가정을 먼저 만드셨다. 그 속에는 가정이 첫 교회라는 비밀이 숨겨져 있다. 하나님은 가정을 통해 참교회의 모습을 계시하셨고 파라다이스를 경험하게 하셨다. 하나님이 아담을 지으신 후 “독처하는 것...
    Views638
    Read More
  5. 그것만이 내 세상

    우리 밀알선교단에는 다수의 장애인들과 장애아동들이 있다. 장애를 가지고 살아가는 것은 힘겨운 일이다. 아울러 가족 중에 장애인이 있는 것도 삶이 평탄하지 않음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18년 전, 밀알선교단 단장으로 부임하였을때에 전신마비 장애인이 ...
    Views926
    Read More
  6. 그 애와 나랑은

    갑자기 그 애가 생각났다. 아무것도 모른 채 무거운 책가방을 들고 진학의 꿈을 향해 달리던 그때, 그 애가 나타났다. 초등학교 6학년이 되면서 전근을 자주 다니던 아버지(경찰)는 4살 위 누이와 자취를 하게 했다. 그 시대는 중학교도 시험을 쳐서 들어가던...
    Views1011
    Read More
  7. 창문과 거울

    집의 경관을 창문이 좌우한다. 창문의 모양과 방향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진다. 창문 밖으로 펼쳐지는 장면은 시야로 흡수되고 느낌을 풍성히 움직인다. 영화의 한 장면처럼 통유리가 있는 집에 살고 싶었다. 창을 통해 시원하게 펼쳐진 정원을 바라보는 것이 ...
    Views1081
    Read More
  8. 나무야, 나무야

    초등학교 1학년. 당시 아버지는 경기도 양평 지제(지평)지서에 근무중이셨다. 이제 겨우 입학을 하고 학교생활에 흥미를 가지게 될 5월초였다. 방과 후 집에 돌아와 친구랑 자치기를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아버지가 나타나셨다. 그 시간이면 한창 근무할 때인...
    Views1058
    Read More
  9. 컵라면 하나 때문에 파혼

    팬데믹으로 인해 결혼식을 당초 예정일보다 5개월 늦게 치르게 된 예비 신부와 신랑. 결혼식 한 달을 앞두고 두 사람은 신혼집에 거주하면서 가구와 짐을 정리하며 분주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주말에 신혼집을 찾은 예비 신부가 집 정리를 끝낸 시간은 자...
    Views1182
    Read More
  10. 우리 애가 장애래, 정말 낳을 거야?

    결혼을 하고 자녀를 낳는 것은 모든 부부의 바램이다. 임신소식을 접하며 당사자 부부는 물론이요, 가족들과 주위 사람들이 다 축하하며 즐거워한다. 그런데 태아에게 장애가 발견되었을때에 부부는 당황하게 된다. ‘낳아야 하나? 아니면 다른 선택을 ...
    Views1260
    Read More
  11. 반 고흐의 자화상

    누구나 숨가쁘게 삶을 달려가다가 어느 한순간 묻는 질문이 있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무엇을 위해 그토록 애를 쓰며 살아왔을까? 사람들은 나를 어떻게 볼까?”라는 정체성에 관한 것이다. 화가들이 최고의 경지에 이르면 자화상을 그린다. 뒤...
    Views1315
    Read More
  12. 버거운 이민의 삶

    교과서에서 처음 배운 미국, 스펙터클 한 허리우드 영화, ‘나성에 가면’이라는 노래로 그리던 L.A. ‘평생 한번 가볼 수나 있을까?’ 고등학교 때부터 함께 뒹굴던 친구가 졸업하자마자 미국으로 떠나버린 날, 강주와 나는 자취방에서 ...
    Views1452
    Read More
  13. 기찻길

    사람은 누구나 자기가 자란 동네에서 어릴 때부터 익숙하게 접하는 것이 있다. 바닷가 근처에 살았다면 푸른 바다와 그 위를 유유히 가르며 다니는 크고 작은 배들. 비행장 근처에 살았다면 헬리콥터로부터 갖가지 모양과 크기에 비행기를 보며 살게 된다. 나...
    Views1656
    Read More
  14. “안돼” 코로나가 만든 돌봄 감옥

    코로나 19-바이러스가 덮치면서 우리 밀알선교단은 물론이요, 장애학교, 특수기관까지 문을 열지 못함으로 장애아동을 둔 가정은 날마다 전쟁을 치르고 있다. 한국도 마찬가지이다. 복지관과 보호센터가 문을 닫은 몇 달간 발달장애인 돌봄 공백이 생기면서 ...
    Views1802
    Read More
  15. 인생은 집 짓는 것

    어쩌다 한국에 가면 좋기는 한데 불안하고 마음이 안정되지 않는다. 정든 일가친척들이 살고 있는 곳, 그리운 친구와 지인들이 즐비한 곳, 내가 태어나고 자라나며 곳곳에 추억이 서려있는 고국이지만 일정을 감당하고 있을 뿐 편안하지는 않다. 왜일까? 내 ...
    Views1888
    Read More
  16. 그러려니하고 사시게

    대구에서 목회를 하고 있는 절친 목사에게 짧은 톡이 들어왔다. “그려려니하고 사시게”라는 글이었다. 그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대형교회를 목회하고 있다. 부친 목사님의 연세가 금년 98세이다. “혹 무슨 화들짝 놀랄만한 일이 생기더라도...
    Views1966
    Read More
  17. 부부는 『사는 나라』가 다르다

    사람들은 결혼식을 올리고 혼인 신고만 하면 부부인 줄 안다. 그것은 부부가 되기 위한 법적인 절차일 뿐이다. 오히려 결혼식 이후가 더 중요하다. 결혼식은 엄청나게 화려했는데 몇 년 살지 못해 이혼하는 부부들이 얼마나 많은가? 왜 그럴까? 남편과 아내는...
    Views2003
    Read More
  18. 다시 태어나도 어머니는 안 되고 싶다

    장애를 가지고 생(生)을 산다는 것은 참으로 힘겨운 일이다. 건강한 몸을 가지고 살아도 힘든데 장애를 안고 산다는 것이 얼마나 버거운지를 당사자가 아니면 짐작하지 못한다. 나는 장애인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말한다. “목사님은 장애도 아니지요? ...
    Views1958
    Read More
  19. 지금 뭘 먹고 싶으세요?

    갑자기 어떤 음식이 땡길 때가 있다. 치킨, 자장면, 장터국수, 얼큰한 육개장, 국밥등. 어린 시절 방학만 하면 포천 고향 큰댁으로 향했다. 나이 차이가 나는 사촌큰형은 군 복무 중 의무병 생활을 했다. 그래서인지 동네에서 응급환자가 생기면 큰댁으로 달...
    Views2013
    Read More
  20. 인내는 기회를 만나게 된다

    건강도 기회가 있다. 젊을 때야 돌을 씹어 먹어도 소화가 된다. 그런데 나이가 들어가며 조금만 과식을 해도 속이 부대낀다. 그렇게 맛있던 음식이 땡기질 않는다. 지난 주간 보고 싶었던 지인과 한식당에서 얼굴을 마주했다. 5개월 만에 외식이었다. 얼굴이 ...
    Views21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