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7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강물.jpg

 

 

  나는 어린 시절 남한강 줄기에서 자랐다. 강은 보는 각도에 따라 모양과 느낌을 달리한다. 언덕 위에서 볼 때는 마냥 푸르고 잔잔해 보이지만 모래사장에 내려서면 잔잔히 출렁이는 물결이 건너편을 저만치 밀어낸다. 물가에서 보면 만만해 보이지만 일단 몸을 담그고 헤엄을 치기 시작하면 강폭은 넓어져만 간다. 아침 햇살에 반사되는 강물은 마치 물고기들의 향연처럼 보이고 한낮에 강물은 청춘처럼 푸르르다. 오후가 되면 짙은 감청색으로 변해가다가 노을이 지면 불꽃처럼 붉게 물들어 온다. 예쁘고 매끄러운 돌을 골라 비스듬이 던지면 지나가며 예쁜 포물선을 마냥 그려낸다.

 

  처음에는 자그마한 샘물로 시작되었으리라. 샘물이 모여 내를 이루고 강물이 되어 묵직한 침묵 속에 바다를 향해 흘러간다. 강가에 앉아 노래를 흥얼거리고 이름모를 풀잎을 낙아채 입에 문 채 자갈 위에 앉으면 바람 소리를 타고 들려오는 청아한 새들의 노래가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었다. 때로는 두팔을 펴고 누운채 하늘을 본다. 저만치 떠가는 구름, 바쁘게 날아가는 비행기, 눈부시게 푸르른 하늘의 넉넉함이 어린 내 가슴에 동화처럼 스며들었다. 끊임없이 흘러들어오고 흘러가는 강물처럼 세월도 쉼 없이 흘러 익숙해진 2020년을 저만치 흘려보내려 하고 있다.

 

  불혹의 나이가 훨씬 넘어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들었다. “또 하루 멀어져 간다 내뿜은 담배 연기처럼 작기만한 내 기억 속에 무얼 채워 살고 있는지/ 점점 더 멀어져 간다 머물러 있는 청춘인 줄 알았는데 비어가는 내 가슴 속엔 더 아무 것도 찾을 수 없네그렇다. 언제까지 청춘으로 살 줄 알았다. 서른 살, 나는 아내와 결혼을 했다. 이듬해 태어난 아가. 나를 닮은 새생명과 함께 오로지 목회에 전념했다. 신학대학에 들어가기 전까지 실로 자유분방하게 살았던 내게 서른은 어른이 되는 길목이었다. 나는 모태신앙을 가진 사람이 제일 부럽다. 하지만 세상을 마음껏 즐겼던 10~20대 초반의 삶이 결코 후회스럽지는 않다. 부끄럽기는 하지만 말이다.

 

  세월이 더디흐른다고 생각할 때가 있었다. 직장도, 갈 곳도 없어 오로지 기타와 라디오를 친구삼아 지내던 20대 초반, 세월은 안가는 듯 속도가 나질 않았다. 더벅머리를 하고 낮에는 다방에서 턴테이블을 돌리고,(DJ) 밤에는 언더그라운드에서 노래를 부르며 술과 담배에 찌들어 살던 20대 초반. 내 시계는 멈춰있었다. 도대체 내가 왜 살고 있는지? 무엇을 위해 존재해야 하는지? 앞이 보이질 않았다. 복음으로 새롭게 태어나고 나를 무척이나 아껴주시던 멘토목사님의 강력한 권고로 신학을 시작하면서 앞만 보고 달리며 세월의 속도가 붙었다.

 

  목사가 된지 어느새 35. 일반목회와 장애인목회를 하다보니 옛어른들이 말하듯 나이만큼 세월이 총알같이 달려가고 있다. 2020. 기대가 컸다. 숫자가 그랬고 내게 주어진 책무의 무게가 가슴을 설레게 했다. 적어도 3월초까지는 그 기대대로 흘러가는 듯 하였다. 하지만 불어닥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그 모든 꿈들을 처참하게 짓밟아버렸다. 아무도 만날 수 없고, 아무 곳에도, 아무 음식도 마음대로 먹을 수 없는 희한한 세상이 되었다. 한동안 세월이 정지한듯한 적막감이 내 뇌를 하얗게 만들었다. 하지만 세월은 쉬지 않고 있었다. 봄인가 했더니, 여름, 가을이 왔나 했더니 눈발이 쏟아지고 2020년이 서서히 사라지고 있다.

 

  세월은 사람들의 느낌과 상황에 구애받지 않고 흐르고 있다. 바람처럼 들어와 바람따라 나간다. 세월따라 너도가고 나도 간다. 한세대가 가고 한세대가 온다. 학문은 배우고 익히면 되지만 연륜은 반드시 밥그릇을 비워내야 한다. 나이는 거저 먹은 것이 아니다. 손이 커도 베풀 줄 모른다면 미덕의 수치요. 발이 넓어도 머무를 곳이 없다면 부덕의 소치이다. 세월에 걸맞는 멋진 생각, 인격의 사람이 되자.

 

 한해동안 매주 글을 읽어준 애독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아듀, 2020!

 


  1. 나빌레라

    딸에게서 톡이 왔다. “아빠, 아빠가 좋아할 듯한 드라마 소개할께요. 나빌레라” 일단 “댕큐”라고 답을 하고 한참이 지난 후에 드라마를 보았다. 금방 빠져들었다. 주인공 노인이 발레에 도전하는 획기적인 줄거리였다. 연기파 박인환...
    Views65
    Read More
  2. 시장 인생

    나는 시장 영상을 즐겨본다. 신경을 곤두세울 필요없이 때로는 놀라는 표정으로, 때로는 고개를 끄덕이며 시장 분위기를 감상한다. 무엇보다 사람 사는 냄새가 물씬 풍겨서 좋고, 수를 헤아릴 수 없을만큼 다양한 직종의 시장 사람들이 날마다 똑같은 패턴으...
    Views683
    Read More
  3. 시각장애인의 아픔

    “버스정류장의 안내 음성이 들리지 않아 버스를 잘못 탄 적이 있습니다. 민원에 따라 소리를 줄이면 시각장애인인 저는 출근을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 서울시에 거주하는 제모(32세· 시각1급)씨는 2년 전부터 출근길이 불안하기만 하다. ...
    Views709
    Read More
  4. 습관

    사람은 누구나 독특한 습관이 있다. “피는 못 속인다”고. 대를 이어 가는 습관도 있다. 알코올에 찌들어 살던 아버지로부터 그렇게 상처를 받고 살았으면서 그 추한 모습을 대물림한다. 도박에 빠진 아버지를 그렇게 증오하던 자식이 여전히 그 ...
    Views818
    Read More
  5. 아무리 익숙해 지려해도 거절은 아파요

    인생은 끊임없는 도전으로 이어진다. 반복되면 능숙해지기도 하련만 고비를 넘어서면 더 높은 능선이 길을 막는다. 그 과정을 거치며 때로는 성취감에 행복해하기도 하지만 실패의 아픔을 겪으며 뒹굴어야만 한다. 거절과 실패는 익숙해질 수 없는 끈질긴 친...
    Views900
    Read More
  6. 아무도 모르는 둘만의 세월

    세월의 흐름은 두려울 정도로 빠르다. 팬데믹에도 한해가 바뀌고 또다시 봄기운이 움트고 있다. 눈과 강풍, 날마다 번져가는 역병. 살면서 이렇게 답답하고 곤고한 때가 있었을까? 초반에는 당황함으로, 시간이 지나며 현실을 받아들이며 체념하다가도 희망의...
    Views1039
    Read More
  7. 장애의 벽 넘어 빛나는 졸업장

    한국은 바야흐로 졸업시즌이다. 하지만 금년은 COVID-19 여파로 빛이 바랬다. 4년의 학업을 마치고 졸업하는 모습은 가족들이나 주위 사람들의 눈에도 귀해 보이거니와 스스로도 커다란 성취감을 맛보는 소중한 시간이다. 하지만 험난한 시국을 만나 영상으로...
    Views1161
    Read More
  8. 저만치 다가오는 그해 겨울

    눈이 온다. 근래 큰 눈이 오지 않아 푸근한 겨울을 꿈꾸었건만 2월에 접어들며 벼르기라도 한 듯 폭설이 일주일 간격으로 퍼붓고 있다. 나는 처음 로스앤젤레스로 이민을 왔다. 낯선 미국 땅에서 처음 만나는 사람들. 희미하게 잊혀졌던 사람을 먼 미국 땅에...
    Views1199
    Read More
  9. 금수저의 수난

    지난 2월 5일.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이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 당사자로 나서게 되었다. 김희국 의원이 물었다. “지금 버스 · 택시 요금이 얼마입니까?” 장관이 즉각 답변을 못하면서 분위기가 얼어붙었다. 나중에는 “카...
    Views1264
    Read More
  10. 아내 말만 들으면

    우리 세대는 가부장적 분위기에서 자라났다. 아버지의 존재는 실로 무소불위였다. 가정 경제의 키를 거머쥐고 모든 결정을 아버지가 내렸다. 엄마는 뒤에서 뭔가 궁시렁거릴 뿐 그 권세 앞에 아무 힘도 쓰질 못했다. 그 기세가 아들인 우리들에게도 이어질 줄...
    Views1314
    Read More
  11. 다리없는 모델 지망생 “구이위나”

    사람이 위대한 것은 어떤 장벽도 넘어설 수 있음을 꿈꾸며 도전한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속담에 “올라가지 못할 나무는 쳐다보지도 말라”가 있다. 불가능한 일은 아예 엄두도 내지 말라는 의미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환경을 탓하며 주저앉는...
    Views1455
    Read More
  12. 삶은 소중한 선물

    신년벽두 아가 ‘정인’의 죽음이 많은 사람들을 충격에 몰아넣었다. 천진난만한 미소로 재롱을 부리는 아가의 모습, 겨우 18개월밖에 살지 못하고 떠나간 생명을 보며 세상이 얼마나 악해졌는가를 실감했고 그렇게 태어나 떠나가는 아이들이 더 있...
    Views1723
    Read More
  13. 나만 몰랐다

    “김치만 먹는 개”라는 영상을 보았다. 개는 늑대의 후손이다. 과거에는 사람들이 먹고 남은 찌꺼기를, 이제는 사료를 먹지만 개는 사실 육식동물이다. 그런데 이 개는 김치만 먹는다. 그것도 아주 매운 김치만. 어떻게 이럴 수 있을까? 그 이유가...
    Views1630
    Read More
  14. 군불

    새벽녘에 잠이 깨었다. 무서운 꿈을 꾼 것도 아닌데 갑자기 단잠이 달아나 버렸다. 추적거리며 내리는 겨울비가 금방 잠이 깬 내 의식을 또렷하게 만들었다. 불현듯 고향 사랑방 아궁이가 화면처럼 다가왔다. 어린 시절, 나는 방학만 하면 고향으로 향했다. ...
    Views1767
    Read More
  15. 시간을 “먹는다”와 “늙는다”

    새해가 밝은지 8일 째다. 비상시국이기에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여 예배를 드림으로 새해맞이를 하였다. 이럴때는 내가 목사라는 것에 자긍심을 느낀다. 성찬식도 거행했다. “지난 한해동안 성찬을 전혀 대하지 못했다.”는 딸의 말이 마음에 걸렸...
    Views1776
    Read More
  16. 2021년 첫칼럼 / 마라에서 엘림으로!

    새해가 밝았다. 듣도 보도 못한 역병이 창궐하며 지난해는 암흑으로 물들여졌었다. 사람들은 물론이요, 어느 장소, 물건을 가까이 할 수 없는 희한한 세월을 보냈다. 문제는 아직도 진행 중이라는 것이다. 언제 끝나게 될지 모를 절박한 상황이 새해라는 희망...
    Views1630
    Read More
  17. 세월은 쉬어가지 않는다

    나는 어린 시절 남한강 줄기에서 자랐다. 강은 보는 각도에 따라 모양과 느낌을 달리한다. 언덕 위에서 볼 때는 마냥 푸르고 잔잔해 보이지만 모래사장에 내려서면 잔잔히 출렁이는 물결이 건너편을 저만치 밀어낸다. 물가에서 보면 만만해 보이지만 일단 몸...
    Views1783
    Read More
  18. 테스형

    지난 추석 KBS는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라는 야심 찬 기획을 세운다. 무려 11년 동안 소식이 없던 그가 다시 무대에 선다는 것 자체가 커다란 이슈였다. 이혼과 조폭 연루설로 인해 힘들어하던 시기 대중 앞에서 “바지를 내리겠다”고 외치며 ...
    Views1848
    Read More
  19. It is not your fault!

    인생이란 무엇일까? 왜 사람들은 평생 그렇게 바쁘게 돌아치며 살고 있을까? 분명히 뭔가 잡으려고 그렇게 달려가는데 나중에는 ‘허무’라는 종착역에 다다르게 되는 것일까? 세상의 모든 것을 원 없이 누렸던 솔로몬은 유언처럼 남긴 전도서에서 ...
    Views1786
    Read More
  20. 지연이의 효심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당사자도 고통스럽지만 그 모습을 바라보고 사는 가족들의 아픔은 말로 표현이 안된다. 우연히 마트에서 손에 약봉지를 든 지인과 마주쳤다. “누가 아파요?” “제 아내가 루게릭병으로 힘들게 살고 있습니다.” ...
    Views197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