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439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utism.jpg

 

 

  우리 밀알선교단은 매주 토요일마다 발달장애아동을 Care하는 <토요사랑의 교실>을 운영한다. 어느새 30년이 가까워오며 이제 아동이란 명칭을 쓰기가 어색하다. 팬데믹으로 거의 1년반을 모이지 못하다가 지난 9월부터 본격적인 대면모임을 시작했다. 하지만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기 힘들기에 출석율은 예전같지가 않아 안타깝다. 장애아를 돌본다는 것이 말처럼 수월하지 않음을 시간이 지날수록 실감한다. 자기 머리를 벽에 박는 아이, 자신의 눈을 찌르는 아이, 매일 한두시간씩 몸부림치며 울부짖는 아이, 나이 열 살이 넘도록 소대변을 가리지 못하는 아이. 그런 부모들은 만나면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편안한 마음으로 어쩌겠어요? 소망을 잃지말고 잘 견뎌내세요라고 느긋하게 말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목욕탕에 가면 사람들은 온탕과 냉탕에 들어간다. 각자 들어가 있는 사람은 같은 공간에서 서로를 마주보고 있지만 전혀 다른 느낌으로 바라볼 뿐 상대의 심정을 알 수가 없다. 다 그렇다고 할 수는 없지만 엄마와 아빠는 자식에 대한 온도가 다르다. 10개월을 임신하여 애를 쓰고 상상을 초월하는 고통속에 아이를 낳는다. 젖을 물려 내 몸에 진액을 쏟아내며 아기를 성장하게 만든다. 실로 엄마의 생명은 아이와 동일하다. 아빠도 양육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아이와 놀아주는 것이 전부로 알고 애를 쓰지만 다른 세상에 살고 있는 존재임을 알아야한다.

 

  기훈(가명)이와 그 어머니에 관한 이야기이다. 기훈이는 열 살의 자폐성 장애가 있는 아이다. 언어 발달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아 유의미한 발화가 거의 없고, 지적장애도 심한 편이어서 읽기나 쓰기도 거의 불가능하다. 의사표현도 몸짓이나 상대방의 손목을 잡아끄는 정도로 필요한 것을 요구하는 정도의 수준에 머물러 있다. 기훈이와 의사소통이나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방법이나 도구는 매우 제한적이다.

 

  그런데 이러한 의사소통의 문제보다 더 주변사람들을 힘들게 하는 것이 있다. 소위 도전적 행동이다. 틈만 나면 입으로 무언가를 물어뜯어 그것에 침을 발라 손으로 반죽하듯 주무르거나 문지르며 만지작거리는 것이다. 그 물건이 무엇이든 상관없다. 그런 물건들을 치워두면 교실의 나무로 된 의자나 책상을 이로 갉아내어 그 부스러기를 가지고 손위에 놓고 침을 발라가며 논다. 이런 행동을 억지로 제지하기라도 하면 그때는 자신의 손을 물어뜯는 자해행동을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월요일이었다. 그날도 기훈이 어머니는 아이들 통학지도를 도와주러 학교에 왔는데, 얼굴이 많이 부어있고 표정도 평소보다 어두워 보였다. 담임선생님이 점심시간에 조심스레 말을 건넸다. “어머님 얼굴이 안좋으세요. 무슨 일이 있으셨어요?” 그러자 어머니는 주말동안 집에서 있었던 사건을 털어놓았다. 사골국을 끓이려고 소뼈를 사다 그릇에 담아 놓았는데 잠깐 아이를 혼자 두고 집 앞의 구멍가게에 채소를 사러 나갔다 온 사이에 기훈이가 그 소뼈들을 꺼내서 방바닥에 놓고는 거기에 소변을 보고 뼈에 붙은 살들을 뜯어 손위에 놓고 문지르며 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어머니는 이야기를 하며 통곡에 가깝도록 눈물을 쏟아냈다.

 

  모성애 중에 가장 극치는 장애아 엄마라고 한다. 남의 팔다리가 잘리는 고통보다 자기 손에 박힌 가시 하나로 평생 아픔을 느끼며 사는 사람이 장애아 엄마인 것이다. 아이들이 학교를 다닐때는 그래도 짐이 가볍다. 장성하면 갈 곳이 없다. 행동이 마일드한 아이는 평생 함께 살수 있다. 하지만 엄마보다 키가 더 커지고 힘이 센 아이를 통제하기는 더 이상 불가능해 진다. 약물처방을 해보지만 한계가 있다. 결국 그룹 홈에 맡겨야 한다. 아이를 그곳에 맡기고 돌아서는 부모의 심정은 얼마나 애닮플까? 생각만 해도 가슴이 저며온다. 이제부터 한국음식은 상상도 못한다.

 

  여기에서 밀알의 한계를 느낀다. 미안하고 답답하다. 그렇게 살아가는 장애아들의 삶을 보며 무한책임을 느낀다. 장애아의 영혼은 해맑다. 언제까지라도 그 미소를 잃지않고 가족과 어우러지며 행복하게 사는 그 모습을 지켜내기 위해 밀알은 오늘도 한걸음씩 내디디고 있다.  

 


  1. 그렇게 父女는 떠났다

    2002년 남가주(L.A.)밀알선교단 부단장으로 사역할 때에 일이다. L.A.는 워낙 한인들이 많아 유력하게 움직이는 장애인선교 단체만 7개 정도이고, 교회마다 사랑부(장애인부서)가 있어서 그 숫자를 합하면 규모가 크다. 감사하게도 선교기관들이 서로 협력관...
    Views12078
    Read More
  2. 고난의 종착역

    고난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아가가 울며 세상에 태어나는 것은 삶 자체가 고난의 연속이라는 사실을 감지했기 때문이리라. 고난이 없는 인생은 없다. 날마다 크고작은 고난을 감내하며 인생이야기는 흘러가고 있다. 고난을 통과하지 않고는 보배를 ...
    Views11749
    Read More
  3. Home, Sweet Home

    사람들은 집값이 치솟았다고 낙담한다. 특히 한국인들은 집에 대한 애착이 대단하다. 젊어서부터 허리띠를 졸라매며 근검절약하여 집을 장만하려 애를 쓴다. 거의 다가갔나 했더니 집 가격이 천정부지로 올라가며 사람들을 좌절케 만든다. 내가 중학교를 졸업...
    Views11702
    Read More
  4. 쪽 팔리게

    칼럼 제목을 정하면서 잠시 망설였지만 이제 이런 표현이 자극적이거나 품격이 떨어지는 단어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과감하게 달아보았다. 내가 어릴때는 ‘겸연쩍다, 민망하다, 부끄럽다’고 표현한 것 같다. 하지만 더 들어가보면 의미는 조금 다...
    Views12580
    Read More
  5. 장애아의 자그마한 걸음마

    누구나 결혼을 하면 아이를 낳는다. 오가며 만나는 아이들을 보며 ‘나에게도 저런 예쁘고 사랑스러운 아이가 태어날 것’을 기대하다가 임신 소식을 듣는 순간 신기함과 감격이 밀려온다. 출산을 준비하고 막상 태어난 아이가 장애를 안고 나왔을 ...
    Views12407
    Read More
  6. Meister

    독일에는 ‘Meister’라는 제도가 있다. 원뜻은 ‘선생’이란 뜻을 갖는 라틴어 마기스터(magister)이다. 영어로는 마스터(master), 이탈리어로는 마에스트로(maestro)이다. 우리말로는 “장인, 거장, 명장”등으로 불리우기도...
    Views12909
    Read More
  7. 그쟈?

    철없던 시절에 친구들끼리 어울려다니며 스스럼없이 얘기를 나누다가 끝에 던지는 말이 있었다. “그쟈?” 무척이나 정겨움을 안기는 말이다. 인생을 살아보니 더딘 듯 한데 빠르게 지나는 것 같다. 지루한 듯한데 돌아보니 까마득한 과거가 되어있...
    Views12527
    Read More
  8. 아빠가 너무 불쌍해요

    새해가 시작되었다. 부부가 행복하려면 배우자의 어린 시절을 깊이 알아야 한다. 한국에서 가정사역을 할 때에 만난 부부이야기이다. 처음 시작하는 즈음에 ‘배우자의 어린 시절 이해하기’ 숙제를 주었다. 마침 그 주간에 대구에서 시어머니 칠순...
    Views12760
    Read More
  9. 2022년 새해 첫칼럼 / 인생열차

    ​ 2022호 인생열차가 다가왔다. 사명을 다한 2021호 기차를 손 흔들어 보내고 이제 막 당도한 기차에 오른다. 어떤 일들이 다가올지 알 수 없지만 오로지 기대감을 가지고 좌석을 찾아 앉는다. 교회에 나가 신년예배를 드림이 감격스러워 성찬을 받는 손길에 ...
    Views13051
    Read More
  10. 새로운 것에 대하여

    오늘은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분기점이다. 여전히 팬데믹은 그 기세를 누그러뜨리지 않고 사람들을 괴롭히고 있다. 실로 평범이 그리워지는 시점이다. 마스크 없이 누구와도 아무 거리낌 없이 만나고 활보하던 일상이 그립다. 그런때가 언제나 올...
    Views12709
    Read More
  11. Merry Christmas!

    오늘은 크리스마스 이브이다. 이제 7일만 지나면 2021년은 역사의 뒤켠으로 사라져 갈 것이다. 팬데믹의 동굴을 아직도 헤매이고 있지만 한해를 보내는 마음은 아쉽기만 하다. 미우나고우나 익숙했던 2021년을 떠나보내며 웃을 수 있음은 성탄절이 있기 때문...
    Views13307
    Read More
  12. 불편했던 설레임

    사람에게는 누구나 첫시간이 있다. 아니 첫경험이 있다. 그 순간은 두렵고 긴장되고 실수가 동반된다. 처음 교회에 나갔을때에 난처했다. 다들 눈을 감은 채 사도신경을 줄줄 외우고, 성경, 찬송가를 척척 찾아 부르는 것을 보면서 모멸감이 느껴졌다. &lsquo...
    Views13172
    Read More
  13. 홀로 산다는 것

    나이가 들어가는 청년들을 만났을 때 “언제 결혼하냐?”고 묻는다면 당신은 상꼰대이다. 시대가 변했다. 결혼을 목표로 공부를 하고 스팩을 쌓던 시대는 이미 지났다는 말이다. 우리가 어릴 때는 대가족 시대였다. 식사 때가 되면 3대가 온 상에 ...
    Views13613
    Read More
  14.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실로 세월은 덧없이 흐르고 있다. 인생을 살아가기도 버겁건만 난데없는 역병이 엄습하면서 여전히 사람들의 어깨를 짓누르고 있다. 백신효과가 나타나면서 조금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살아가는가 했는데 여기저기서 돌파감염자가 나오며 한숨만 높아간다. 도...
    Views13379
    Read More
  15. 짜증 나!

    사람마다 특유의 언어 습관이 있다. 어떤 사람은 누가 무슨 말을 하든 “정말?”이라고 묻는다. 일이 답답하고 풀리지 않을 때 “와, 미치겠네” 혹은 “환장하겠네”라고 내뱉는다. 10년 이상 우울증을 앓고 있는 남성이 있다...
    Views13988
    Read More
  16. 역할

    사람이 자신의 존재가치를 실감하게 되는 때는 바로 내 역할을 깨닫는 시점이다. 매사에 조건과 배경을 따지면서 우열을 가리는 세태가 되면 삶이 피곤 해 진다. 우리 세대는 불행인지 다행인지 중학교, 고등학교 모두 입시를 치러야 했다. 야속한 것은 우리...
    Views14183
    Read More
  17. 신혼 이혼

    나이가 들어가는 선남선녀들의 소중한 꿈은 결혼이다. 인생의 초반은 혼자 살아가지만 장성하면 짝을 만나 부부의 연을 맺어 살아가는 것이 인생의 법칙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정을 나누고 평생을 부부가 되어 살아가기를 결심한다는 것은 참으로 신비한...
    Views14069
    Read More
  18. 어느 자폐아 어머니의 눈물

    우리 밀알선교단은 매주 토요일마다 발달장애아동을 Care하는 <토요사랑의 교실>을 운영한다. 어느새 30년이 가까워오며 이제 아동이란 명칭을 쓰기가 어색하다. 팬데믹으로 거의 1년반을 모이지 못하다가 지난 9월부터 본격적인 대면모임을 시작했다. 하지만...
    Views14395
    Read More
  19. 저만치 잡힐듯한 시간

    가을이 깊어간다. 푸르던 잎들이 각양각색의 색깔로 갈아입으면서 서서히 정든 나무를 떠날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무척이나 춥고 눈이 쏟아지던 겨울. 나무 속에 숨어 기다리던 새싹들이 ‘호호’ 불어대는 봄바람에 살포시 얼굴을 내밀기 시작했...
    Views13946
    Read More
  20. 표정만들기

    나는 항상 많은 사람들을 만난다. 사역 자체가 사람을 만나야 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오랜 시간 만나온 사람도 있지만 새로운 사람을 만나기도 한다. 사람을 처음 만날때에 주력하는 것은 첫인상이다.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나이가 들어가며 첫인상의 촉이...
    Views1467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6 Next
/ 36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