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0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부부.jpg

 

 

 세상에 그냥 되는 일은 없다. 남녀가 만나면 feel이 통하고 그래서 사랑을 하고 무르익으며 결혼을 한다. 결혼은 시작이다. 그런데 많은 부부들이 결혼을 하면 다 된 줄 안다. 젊은 부부를 만나면 노파심에 하는 말이 있다. “노력 없이는 부부생활은 어렵습니다.” 그렇다. 연애할 때의 열정과 눈길로 부부는 끊임없이 상대를 주시하며 애를 써야 한다. 방심하다가는 드라마에서나 보던 일이 나에게 닥칠 수 있다.

 

  소위 널리 알려진 스타 목사의 고백이다. 어느 날, 사모가 나는 따로 집을 얻어 나가겠다고 했다. 목사는 눈을 부라리며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느냐?”며 역정을 냈다. 그렇게 무마되는 듯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실제로 아내는 방까지 얻어놓고 따로 나가 살 준비를 해 놓은 것을 알아차렸다. 사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그제서야 깊이 자신을 돌아보고 사모를 설득하여 겨우 사태를 수습할 수 있었다고 한다. 김 목사의 솔직한 고백을 통해 사람은 다 똑같다는 생각을 하며 위로를 받았다.

 

  노력 없이 되는 것은 없다. 일반 모든 사물에 법칙이 있듯이 부부가 살아가는 일에도 법칙이 있다. 1. 산울림의 법칙이 있다. 한 소년이 엄마 품에 안겨 울먹이며 말했다. “엄마, 산이 날 보고 자꾸 바보라고 해요이야기를 들은 엄마가 물었다. “네가 뭐라고 했는데?” 아이가 대답한다. “, 이 바보야!” 했지. 순간 엄마가 빙그레 웃으며 아이에게 말한다. “그러면 내일은 산에 가서 , 이 천재야!’하고 외쳐 보렴그러자 정말로 산이 소리쳐 주었다. 대접받고자 하는 대로 대접하는 것이 부부의 황금률이다.

 

  2. 실과 바늘의 법칙. 부부란 실과 바늘의 악장이라 할 수 있다. 바늘이 빨리 가면 실이 끊어지고 바늘이 너무 느리면 엉키고 만다. 그렇다고 바늘 대신 실을 잡아당기면 실과 바늘은 따로 놀게 된다. 더구나 실과 바늘은 자신의 역할을 바꿀 수도 없고 바꾸어서도 안된다. 실과 바늘의 조화, 여기에 부부화합의 비밀이 있다. 3. 수영의 법칙. 수영을 배워 물속에 뛰어드는 사람은 없다. 모두들 물속에 뛰어들어 수영을 익힌다. 마찬가지로 사랑의 이치를 다 배워 결혼하게 되는 것이 아니라 결혼을 통해 사랑의 이치를 깨우쳐 가게 된다. 그러므로 피차 미숙함을 전제하고 살아갈때에 인내하게 되고 서서히 하나가 될 수 있다.

 

  4. 타이어의 법칙. 사막의 모래에서 차가 빠져나오는 방법은 타이어의 바람을 빼는 일이다. 공기를 빼면 타이어가 평평해져서 바퀴 표면이 넓어지기 때문에 모래 구덩이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된다. 부부가 갈등의 모래사막에 빠져 헤맬 때 즉시, 자존심과 자신의 고집이라는 바람을 빼야 둘 다 살 수가 있다. 5. 김치의 법칙. 배추는 5번 이상 죽어서야 김치가 된다. 밭에서 뽑힐 때, 칼로 배추의 배를 가를 때, 소금에 절일 때, 매운 고추와 젓갈과 마늘에 양념에 버무러질때에 그리고 입안에서 씹힐 때. 그래서 입안에서 김치라는 새 생명으로 거듭나게 된다. 행복이란 맛을 내기 위해서는 부부도 죽고 죽어야만 한다. 그래야 행복이 피어난다

 

  6. 고객의 법칙. 고객에게는 절대 화를 낼 수 없다. 항상 미소로 맞이해야 한다. 상대방이 무엇을 원하는지 재빨리 파악을 해야 한다. 그리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 부부란 서로를 고객으로 여기며 살때에만 멋진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 배우자를 나의 마지막 고객으로 여겨라. 거기에 부부의 행복을 피워내는 해답이 있다. 이처럼 보이는 듯, 보이지 않는 법칙을 따라 노력할 때에 평생 동반자의 삶을 살 수 있다.

 

  90년대를 대표하는 가요계 전설인 가수가 3년 만에 이혼장에 도장을 찍었다. 실로 국민가수의 타이틀이 전혀 손색이 없는 그의 상대는 우리 시대 유명 가수(목사)의 딸이었다. 늦깎이 결혼을 했기에, 게다가 목사 사위가 되었기에 행복하게 살 것을 기대하였다. 결국 파경을 맞이한 것이 안타깝다. 물론 아무 무리없이 행복하게 사는 부부들이 훨씬 많다. 하지만 둘러보면 상처투성이로 결혼을 마무리한 부부도 적지 않다. 잘 살아야 한다. 끝까지 잘 가야 한다. 아이들을 위해서, 건강한 사회를 위해서 법칙을 따라 서로를 보듬어주며 행복하게 살아야 한다.

 

 

 


  1. 거울 보고 가위 · 바위 · 보

    거울을 보고 가위, 바위, 보를 해보라! 수백 번을 해도 승부가 나질 않는다. 계속 비길 수밖에. 그런데 평생 이런 모습으로 살아가는 부류가 있다. 바로 부부이다. 갈등없이 살아가는 부부가 있다. 모든 것이 너무 잘 맞아서 만족하며 살아가는 부부말이다. ...
    Views4749
    Read More
  2. 영옥 & 영희

    장애아를 둔 학부모들은 일평생 무거운 돌에 짓눌려 있는 듯한 고단한 삶을 살아야 한다. 옆집 아이들처럼 평범하게 자라기를 바라지만 그것은 불가능한 기대임을 실감하면서 말이다. 소중한 내 아이에 대한 사랑은 그 누구보다 진하다. 남들 눈에는 어떻게 ...
    Views4523
    Read More
  3. 아이스케키

    한 여름 뙤약볕이 따갑다. 목이 말라 냉장고에서 시원한 물을 꺼내 마시다가 문득 어린 시절에 추억이 떠올랐다. 나는 초등학교 때 시골에서 살았다. 날씨가 더워지면 냇가로 멱(수영)을 감으러 가서 더위를 식혔다. 배가 고프면 주로 감자나 옥수수를 먹었다...
    Views4764
    Read More
  4. 해방일지 & 우리들의 블루스

    한 교회에서 35년을 목회하고 은퇴하신 목사님이 “이 목사님, 드라마 안에 인생사가 담겨있는 줄 이제야 알겠어요”라고 말해 놀랐다. 일선에서 목회할 때에는 드라마를 볼 겨를도 없었단다. 게다가 그런 것은 할 일이 없는 사람이 보는 것 정도로...
    Views4744
    Read More
  5. 다섯손가락

    얼마 전 피아니스트 임윤찬군의 쾌거 소식을 접했다.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역대 최연소 나이로 우승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그 연주자다. 18살 밖에 안된 소년이 세계적인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모습은 감동 그 자체였다. 나...
    Views4484
    Read More
  6. 행복한 부부생활의 묘약

    세상에 그냥 되는 일은 없다. 남녀가 만나면 feel이 통하고 그래서 사랑을 하고 무르익으며 결혼을 한다. 결혼은 시작이다. 그런데 많은 부부들이 결혼을 하면 다 된 줄 안다. 젊은 부부를 만나면 노파심에 하는 말이 있다. “노력 없이는 부부생활은 어...
    Views5051
    Read More
  7. 은총의 샘가에서 현(絃)을 켜다

    “엄마… 같이 죽자!” 어린 신종호는 면회 온 어머니에게 매달렸다. 엄마의 눈동자가 커지더니 눈이 빨개졌다. 장애가 있어 외할머니 등에 업혀 학교를 다녔는데 할머니가 돌아가시자 생업에 매달려 바쁜 가족들에게 더 이상 짐이 될 수 없...
    Views4806
    Read More
  8. 나는 괜찮은 사람인가?

    사람들마다 자아상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스스로 느끼는 방향과 다른 사람을 통해 받는 평가라고 할 수 있다. 얼마 전, 한국에 나가 대학 동창을 만났다. 개척하여 성장한 중형교회를 건실하게 목회해 왔는데 무리를 했는지 급격히 건강이 악화되어 작년 말....
    Views4437
    Read More
  9. 오디

    날마다 출근하는 아내가 오늘따라 귀가 시간이 늦어지고 있다. 전화기를 만지작거리며 조금 더 기다리다보니 현관문이 열리고 아내가 무언가 잔뜩 담긴 용기를 내어민다. “이거 드셔!” “뭔데?” 들여다보니 ‘오디’였다. &...
    Views4556
    Read More
  10. 파레토 법칙

    <파레토 법칙>을 알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사실 이 용어는 개미를 소재로 한 과학실험에서 나온 말이다. 19세기 이탈리아의 경제학자이자 사회학자인 빌프레도 파레토(Vilfredo Pareto, 1848∼1923)가 개미를 관찰하여 연구하는 중에 개미의 20%만이...
    Views5303
    Read More
  11. 障礙가 長愛가 되려면

    장애를 가지고 평생을 사는 것은 고통이다. 사람은 항상 자신의 수준에서 인생을 생각한다. 건강한 것은 물론 축복이다. 하지만 장애에 대해 절실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장애는 선천성과 후천성이 있다. 사람들은 선천성 장애가 많은것으로 생각한다. 아니...
    Views5898
    Read More
  12. 보내고 돌아오고

    3년 만에 한국을 방문하고 전국을 다니며 집회를 인도하면서 고국의 향취를 진하게 느끼고 있다. 활기차게 움직이는 인파를 보며 한국은 팬데믹 충격에서 벗어나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듯하다. 20년 전, 정들었던 성도들과 생이별을 하며 미국 이민 길...
    Views5318
    Read More
  13. 눈물의 신비

    인체에서는 여러 분비물이 나온다. 그중에서도 눈물은 신비자체이다. 슬퍼서 울 때 나오는 것이 눈물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감동을 받거나 웃을때에도 눈물은 나온다. 우리 세대의 남자들은 눈물 흘리는 것을 금기시했다. 오죽하면 공중화장실 남성 소변기 벽에...
    Views6012
    Read More
  14. 당신도 제주

    어디론가 홀연히 떠나고 싶을 때가 있다. 아무 간섭도 받지 않고 마냥 생각에 잠기고 아름다운 풍경을 좇아 거닐며 내 삶을 깊이 돌아보고 싶은때가 있다. 한민경 씨. 그녀는 어느 날 김치찌개를 먹다 생각했다. “내가 이렇게 사는 게 잘 사는 걸까?&rd...
    Views5652
    Read More
  15. 전신마비 첫 치과의사

    삶에는 시련이 있다. 하지만 극한 장애가 찾아온다면 견뎌낼 사람이 있을까? 그것도 온몸이 마비되는 경우에 말이다. 그런데 그런 드라마에나 나올듯한 상황을 역전시켜 당당히 살아가는 주인공이 있다. 이규환 교수. 그는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과 진료를 하...
    Views6341
    Read More
  16. 하숙집 풍경

    “사람을 낳으면 서울로 보내고 말을 낳으면 제주로 보내라”고 했던가? 내가 고교시절에는 지방에서 서울로 유학(?)을 온 학생들이 꽤 많았다. 집안 형편이 좋은 아이는 하숙을 했고,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자취를 했다. 하숙집에는 많은 학생들이...
    Views5816
    Read More
  17. 철든 인생

    이야기를 나누던 상대방이 갑자기 일어선다. “많이 바쁘세요?” “손자가 학교에서 올 시간이 되어 픽업을 해야 합니다.” 한편으로 부럽기도하고 헛웃음이 나온다. 그렇게 나이가 들어가는 인생의 모습을 본다. 학교에 다녀오던 아이들...
    Views5971
    Read More
  18. 남편과 아내는 무엇이 다른가?

    성인이 된 남녀는 자연스럽게 짝을 찾는다. 나이도 그렇고 상황에 다다르면 결단을 하고 결혼을 하게 된다. 하지만 가슴만 뜨거울 뿐 아무런 지식도 없이 부부의 연을 이어간다. 세상의 법칙은 자격증이 있어야 따라오는 권리를 누릴 수 있다. 운전도 면허증...
    Views6183
    Read More
  19. 행복과 소유

    소낙비가 한참을 쏟아지더니 갑자기 무지개가 떠올랐다. 조금 후 그 위로 또 하나의 무지개가 피어올랐다. 쌍무지개였다. 일곱 색깔 영롱한 무지개를 보며 행복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인생은 순간이다. 머물고 싶어도 오랜시간 지체할 수 없는 현재의 연속이...
    Views6144
    Read More
  20. 불굴의 비너스

    간사 채용 공고를 내고 몇몇 대상자를 인터뷰하게 되었다. 지인의 소개로 모교회에서 사역하는 분과 마주 앉았다. 이력서를 보며 내심 놀랐다. 그는 절단 장애인이었다. 어린 시절 교통사고로 오른쪽 다리를 잃게 된 것이다. 장애인끼리 통하는 기류를 느꼈다...
    Views585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