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4.04.05 10:13

아, 정겨운 봄날이여!

조회 수 33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40314_180732.jpg

 

 

 “어느 계절을 가장 좋아하세요?”라고 물으면 취향은 다양하다. 하지만 춥고 지루하고 변덕스러운 겨울을 지나 맞이하는 봄은 누구나에게 포근함을 안겨준다. 봄은 희망이다. 봄은 말 그대로 봄(view)이다. 죽은 듯 보이던 대지에서 파아란 새싹이 기지개를 켜고 얼었던 땅을 비집고 고개를 드러낸다. 얼마나 신기하고 예쁜지. 얼었던 시냇물이 졸졸소리를 내며 흐르기 시작한다. 가는 곳마다 다채로운 꽃들이 향연을 벌인다. 화창한 봄날의 햇살은 실눈을 뜨게 만들고 저만치 피어오르는 아지랑이가 잊혀 젖던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우리 집 안마당에는 꽤나 큰 개나리가 자리하고 있다. 보름전이던가? 아직 기온이 찬데 성질 급한 나무가 노오란 꽃망울을 터뜨리며 흐드러지게 피어났다. 몇해 전, 꽃이 피자마자 폭설이 내려서 피어보지도 못하고 시들해진 때가 있어서 걱정을 했는데. 아직까지도 그 자태를 마음껏 뽐내며 노란 광채를 뿜어내는 모습이 대견스럽다. 피어난 개나리를 보며 동요가 흥얼거려졌고, 이내 봄날은 간다를 열창하기에 이르렀다. 봄에 느끼는 정겨움과 평화로움은 어머니의 얼굴과 오버랩되어 그리움이 가슴에 번져왔다. 포근함, 수수하고 정겨운 그런 얼굴말이다.

 

  나는 어린 시절을 시골에서 보냈다. 누구보다 겨울과 봄의 교차점을 또렷하게 체험하며 자랐다. 긴장되던 몸이 나른해지고, 악동들이 들로 산으로 뛰어다닐 수 있는 계절이 봄이다. 잠시 휴식을 취하던 농부들이 정성들여 뿌린 씨앗을 보슬비로 보듬어 주는 것도 봄이다. 하늘거리는 버들가지가 바람에 날리면 가지를 꺾어 버들피리를 불어보는 그때도 봄이다. 겨우내 닫아두었던 창문을 활짝 열어젖히고 틈새에 쌓인 먼지를 털어내며 한껏 공기를 들이마시는 시간도 봄이다. 이리저리 거닐다보면 멋진 그림이 나올것만 같은 계절도 봄이다.

 

  봄은 온갖 상상력을 펼치게 만드는 마력이 있다. 싱싱함, 소풍날 아침에 설레임. 무지개를 쫓아가는 신비감 등등. 봄이 아름답고 고마운 것은 겨울을 지났기 때문이다. 겨울을 꿋꿋하게 견뎌낸 사람만이 봄의 풋풋함에 감사한 마음을 품을 수 있다. 우리는 학창시절 중간고사와 학기말 고사를 치르고 난 후에 후련함을 안다. ‘시험이라는 말만 들어도 답답하고 암담하지만 그 시간들을 인내하며 학점을 땄고, 학년이 올라가며 졸업의 기쁨을 누렸다.

 

  계절중에 봄은 속도가 가장 빠르다. 오는가하면 여름의 더운 기운이 엄습한다. 사실 봄은 느낄 겨를이 없다. 아직 겨울인가 하는데 따스함이 귓볼을 간지린다. 꽃의 향연에 들뜨고, 세상이 초록색으로 번져가는가 싶으면 어느새 여름이 무서운 기세로 밀고 들어온다. 하기에 봄을 느끼고 만져줄 때는 바로 지금이다. 바쁘고 분주하지만 봄이 오는 소리에 귀를 기울여 주는 것이 봄에 대한 예의가 아닐까?

 

  김신영 시인은 봄에게 미안하다. 이미 당도해 있는데 벌써 와 있었다는 부드러운 전언이라고 읊조린다. 봄은 이미 왔다. 꽃샘추위로 잠시 움츠러들었지만 봄은 깊숙이 자리를 잡고 그 향기를 뿜어내고 있다. 젊을때는 몰랐다. 봄이 이렇게 소중한 줄을. 나이가 들어 곳곳에 피어있는 꽃을 마주하며 탄성을 지른다. 와우! 정말 멋지다. 옆집에 자그마한 벚나무는 봄을 기다리며 우산처럼 가지를 뻗고 있다가 제철을 맞아 그림처럼 피어나 자태를 뽐내고 있다. 무척이나 고상해 보인다.

 

  산 너머 조붓한 오솔길에 봄이 찾아온다는 노래 가사가 있다. 조붓하다? 사전을 찾아보니 조금은 좁은 듯 하다이다. 그렇다. 크고 화려한 곳에는 정겨움이 없다. 산업이 발달하다보니 이제는 내 고향에도 조붓한 봄기운은 찾아보기 힘들다. 내가 뛰어놀던 동산에는 아파트가 산마루를 점령하고 있다. 미국에서 조붓한 봄을 느끼기에는 모든것이 넓기만하다. 그래도 곳곳에 공원이 있으니 다행스럽다. 그 공원 기슭에서 조붓한 봄맞이를 해야 할 것 같다.

 

  봄이 오는 소리를 들어보라! 살랑거리는 봄바람에 마음을 가만히 실어보자. 힘차고 생기 있게 움직이면서도 결코 흐트러짐이 없는 질서와 리듬이 있다. 봄과 함께 지난날의 모든 쓰라림과 차가움은 겨울의 땅속에 묻혀 질 것이다.

 

 <꽃필 날>

 “내게도 꽃필 날 있을까? 그렇게 묻지마라. 언제든 꽃은 핀다.

                             문제는 가슴의 뜨거움이고, 그리움, 기다림이다”(나태주)

 

 


  1. No Image

    누구나 생각나는 스승이 있다

    5월 15일은 스승의 날이다. 스승의 노래는 이렇게 시작된다. “스승의 은혜는 하늘 같아서 우러러 볼수록 높아만 가네♬” 홀로 선 인생이 어디 있으랴! 기억에서는 희미 해 가지만 어리디 어린 나이로부터 겹겹이 쌓여진 세월과 함께 나를 가르치고...
    Views462
    Read More
  2. No Image

    부부의 날

    어느 강좌 시간에 교수가 한 여성을 불러낸다. 그리고는 “앞에 나와서 칠판에 아주 절친한 사람 20명의 이름을 적어보세요.” 요구를 했다. 여성은 잠시 고개를 갸웃하더니 교수가 주문한대로 ‘가족, 이웃, 친구, 친척’등 20명의 이름...
    Views1172
    Read More
  3. No Image

    발달장애 가족 이야기

    작년 가을, 밀알 소풍을 가는 날이었다. Park로 출발하기 앞서 밀알선교센터에 모이기 시작했고 부모의 차를 타고 장애아동들이 당도하고 있었다. 한 어머니가 아들을 라이드하고 돌아서는 순간. 밀알에 나와 봉사하던 한 분이 놀란 눈으로 어머니의 손을 움...
    Views1717
    Read More
  4. No Image

    숨겨져 있는 것에 소중함

    모든 것이 빨리 드러나기를 바라는 조급증이 사람들 마음에 도사리고 있다. 애를 쓴 만큼 열매가 맺어지기를 기대하며 인생은 달리고 있다. 학생들은 공부한 만큼 좋은 성적이 오르기를 애타게 갈망한다. 부모는 어린 자녀들이 속히 성장하여 앞가름하며 살기...
    Views1940
    Read More
  5. No Image

    상처는 스승이다

    인생은 철모르는 어린아이 때 기대했던 것처럼 그리 녹록지 않았다. 굽이굽이 고비를 넘어야 했고, ‘이제 편한 세상이 되었나보다!’하면 어느새 무엇인가 꿈틀거리며 다가와 찔러 댔다. 생존은 마치 전쟁터 같은 느낌이 든다. 게다가 우리는 이민...
    Views1952
    Read More
  6. No Image

    아버지를 만나야 한다

    그의 아버지는 항상 완고했다. 때로는 가정폭력을 행하기도 하였다. 그래서 그는 아버지가 싫었다. 나이가 들어가며 아들로 기본예의는 갖추었지만 누구처럼 아버지에게 살갑게 다가가지 못했다. 결국 그는 상담을 받게 되었고, 조언을 받아들여 아버지와의 ...
    Views2853
    Read More
  7. 아, 정겨운 봄날이여!

    “어느 계절을 가장 좋아하세요?”라고 물으면 취향은 다양하다. 하지만 춥고 지루하고 변덕스러운 겨울을 지나 맞이하는 봄은 누구나에게 포근함을 안겨준다. 봄은 희망이다. 봄은 말 그대로 봄(view)이다. 죽은 듯 보이던 대지에서 파아란 새싹이...
    Views3366
    Read More
  8. No Image

    ‘호꾸’와 ‘모난 돌’

    갑자기 중 · 고 시절 입던 교복이 생각났다. 까만색 교복에 모자까지 눌러쓰고 다녀야 하는 세월이 무려 6년이었다. 하복은 그렇다치고 동복에는 ‘호꾸’라는 것이 있었다. 하얀색 얇은 플라스틱으로 된 칼라를 목 안쪽에 장착하고 채워야...
    Views3069
    Read More
  9. No Image

    데이모스의 법칙

    삶은 생각이라 할 수 있다. 사람은 잠에서 깨어나면서 하루 종일 생각하며 산다. 과연 내 삶을 스치는 생각은 얼마나 될까? 우리나라 말에 “오만가지 생각이 다 난다”는 표현이 있다. 그렇다. 묘하게도 사람은 하루에 5만~6만 가지 생각을 한다. ...
    Views3204
    Read More
  10. No Image

    결혼하고는 완전 다른 사람이예요!

    결혼 3년 차에 접어든 새댁이라면 새댁이 내뱉은 말이다. 연애할 때는 그렇게 친절하고 매너가 좋았는데. 그래서 ‘이 남자하고 살면 마냥 행복할 줄 알았는데’ 결혼해 살아보니 “말짱 꽝”이다. 연애 할 때는 이벤트로 깜짝깜짝 놀라...
    Views4007
    Read More
  11. No Image

    H-MART에서 울다

    희한하다. 딸은 나이가 들어가며 엄마를 닮아간다. 사춘기 시절 엄마가 다그칠때면 “난 엄마처럼 안 살거야” 외쳐댔다. 그런데 지금 내 모습이 엄마를 너무도 닮았다. 아이들을 야단치며, 거친 말을 내뱉을 때 스스로 놀란다. 그렇게 듣기 싫은 ...
    Views4234
    Read More
  12. No Image

    이런 인생도 있다

    지극히 평범한, 아니 처절하리만큼 모진 삶을 살다가 미국 한복판에서 미군 고급장교로 인생을 마무리했다면 어떤 생각이 들까? 서진규 씨의 기사를 접하고 혀를 내둘렀다. 학력이 뛰어났다든가? 어릴때부터 머리가 명석했다든가? 명문가문에서 태어난 분이 ...
    Views3845
    Read More
  13. No Image

    하트♡

    우리가 사용하는 말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단어가 “사랑”이다. 사람을 사랑속에 태어나 사랑을 받고 사랑으로 양육되어진다. 간혹 어떤 분들은 “자신은 사랑을 받아본 적이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면밀히 삶을 돌이켜보면...
    Views3944
    Read More
  14. No Image

    있을 수 없는 일?

    가끔 정신이 ‘멍’해지는 뉴스를 접할때가 있다. 상상이 안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지면 사람들은 “있을 수 없는일이 벌어졌다”고 말한다. 밀알선교단 창립 45주년 행사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다. 지인과 서울을 오가다가 성수대교를...
    Views3714
    Read More
  15. No Image

    “자식”이란 이름 앞에서

    누구나 태어나면 자녀로 산다. 부모가 능력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그 그늘 아래에 사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나이가 들어서야 깨닫게 된다. 철없이 투정을 부리고 때로는 부모의 마음을 속타게 하며 자라난다. 장성하여 부모가 되고 나면 그분들의 노고와 ...
    Views3905
    Read More
  16. No Image

    오체불만족

    일본인 ‘오토다케’는 태어날 때부터 팔다리가 없이 태어났다. 산모가 충격을 받을까봐 낳은 뒤 한 달 후에야 어머니와 첫 만남을 가지게 된다. 그런데 그의 어머니는 놀라지도 않고 “귀여운 우리 아기”라고 말하며 아가를 끌어안는다...
    Views3647
    Read More
  17. No Image

    화장은 하루도 못가지만

    낯선 사람과 마주치며 느끼는 감정이 첫인상이다. 어떤 실험 결과에 의하면 첫인상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는 ①복장(服裝) ②헤어스타일 ③얼굴 표정 ④목소리 톤, 말투 ⑤자세로 밝혀졌다. 첫인상과 관련해서 ‘6초의 법칙’이라는 것이 있다. 겨우 6...
    Views3253
    Read More
  18. No Image

    '무’(無)

    옛날 옛날 아주 먼 옛날에 한 왕이 태어났다. 그의 이름은 ‘무’(無)라고도 하고 ‘영’(靈)이라도 했다. ‘그’라고 부르기는 하겠지만 그는 남자도 여자도 아니었다. 형체도 모양도 없었다. 실제는 그의 이름도 없었다. &ls...
    Views3528
    Read More
  19. No Image

    이제, 희망을 노래하자!

    새해가 밝았다. 새해가 되면 누구나 펼쳐질 미지의 세계에 대해 기대감을 가진다. 더 나아지고,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것이다. 하지만 연초에 쏟아지는 예측은 사람들의 희망을 앗아간다. 무엇보다 예민한 것은 경제전망이다. 꼭 맞아떨어지는 것도 아닌데 그...
    Views4083
    Read More
  20. 윤슬 =2024년 첫 칼럼=

    아버지는 낚시를 즐기셨다. 공직생활의 여유가 생길때마다 도구를 챙겨 강을 찾았다. 지금처럼 세련된 낚시가 아닌 미끼를 끼워 힘껏 강으로 던져놓고 신호를 기다리는 “방울낚시”였다. 고기가 물리면 방울이 세차게 울린다. 아버지는 잽싸게 낚...
    Views403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