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6.12.30 10:38

아름다운 매듭

조회 수 233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매듭.jpg

 

 

 실로 격동의 2016년이 마무리되어 가고 있다. 미국은 대선을 치르느라 분주했고, 한국은 말을 꺼내기조차 두려운 현실이 이어지고 있다. “다사다난!”이란 사자성어가 적합한 한해였던 것 같다. 또한 성경 잠언 16:9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 걸음을 인도하는 자는 여호와시니라” 말씀이 피부에 와 닿는 시간이었다. 사람들은 무엇인가를 성취하기위해 오늘도 달리고 있다. 올라가는 것을 목표로 삼지만 막상 그 자리에 서면 ‘우왕좌왕’하는 것을 본다. 올라갈 때와 내려올 때를 분별하고 실천하는 것이야말로 인생의 덕목이다.

 

 인생을 등산에 비유해 보자! 등산의 목적은 “정상정복”이다. 나는 학생회 전도사 시절에 북한산 인수봉을 몇 번이나 오른 경험을 가지고 있다. 신년 1월 2일이 되면 산에 오르는 것이 섬기던 교회의 전통이었다. “산상신년예배”를 담당 전도사가 인도해야 했기에 부실한 다리를 끌고 함께 등반을 해야만 하였다. 나를 정상에 올려놓기 위해 덩치 좋은 제자들은 죽을힘을 다했다. 어깨동무를 시작으로 나중에는 기마를 만들어 가며 기어코 정상에 올려놓았다.

 

 정상에 올라 바라보는 서울시내는 신비로웠다. 가장 높은 곳에 올랐을 때에 성취감, 폐 깊숙이 파고드는 신선한 공기, 땀을 흘리며 함께 올라온 스승, 제자들의 대견함, 그리고 서로 부둥켜안고 외치는 “야∼호”까지. 예배를 드리고 조별로 음식을 만들어 먹는 시간을 가진다.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김치찌개였다. 학생들이 집에서 가져온 김치에 돼지고기를 ‘숭숭’ 쓸어 넣어 끓이고, 그곳에 라면을 곁들이면 진정 꿀맛이었다.(지금은 산에서 소리를 지르거나 음식을 만드는 행위를 일체 금지됨)

 

 해서 나는 등산하는 분들의 심정을 조금은 이해한다. 문제는 정상은 오래 머무를 수 없는 곳이라는 것이다. 해가 저물기 전에, 날씨가 불순해 지기 전에 속히 하산을 해야 한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그 정상의 희열이 언제까지나 이어질 것으로 착각을 한다. 정상에 오른 기분에 들떠 ‘밍기적’ 거리다보면 그 시기를 놓쳐버리고 생각지 못했던 어려움에 직면하게 된다. 세대는 변한다. 내가 최고인 줄 알았는데 어느 순간에 더 탁월한 재능과 인품을 지닌 인물이 치고 들어온다. 그 흐름을 인정하고 ‘바통터치’를 해 줄 수 있는 사람이 대인이다.

 

 성경 전도서 8:1은 “모든 만물이 피곤하다는 것을 사람이 말로 다 말할 수는 없나니 눈은 보아도 족함이 없고 귀는 들어도 가득 차지 아니하도다.” 그렇다. 사람의 오감은 만족이 없다. 욕구를 위해 사는 사람은 평안이 없다. 어제 정말 맛있고 풍성한 음식을 먹었는데 오늘 눈을 뜨면 다시 배가 고프다. 이해가 안 간다. 그 정도의 음식이면 3일 정도는 먹는 욕망이 자제될 듯 한데 그게 아니다. 그만큼 모았으면 누리며 살아야하지 않을까? 그런데 또 다른 축적을 위해 나선다. 그것도 다른 사람의 마음에 대못을 박으면서까지.

 

 이제 한해가 바뀌는 시점이다. 왜 날(Day), 주간(Week), 월(Month) 그리고 년(Year)이 있을까? “매듭을 지으며 살라.”는 사인이다. 이런 우스개 소리가 있다. 성악가가 노래를 부르다가 숨을 거두었단다. 이유는 악보에 쉼표가 없어서였다나. 맹수는 일단 배가차면 휴식에 들어간다. 금수들도 욕구가 차면 차분해 진다. 사람만 포만감을 느끼면서도 여전히 또 채우려고 기를 쓴다. 사람의 ‘Want’는 영원히 채워지지 않는다. 채우려고 하면 깊은 수렁에 빠질 뿐이다. 'Need'면 족해야 한다. 성경은 말한다. “우리가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은즉 족한 줄로 알 것이니라”(디모데전서 6:8) 행복의 비결은 아주 단순하다.

 

 지난 주간 다운타운 사업처를 심방했다. 위험하다면 위험한 그곳에서 수십년 사업을 운영하며 노년에 접어든 부부가 너무도 커보였다. 항상 활기찬 모습, 긍정적인 마인드, 불경기에도 정시에 문을 열고 닫는 근면함이 나이가 들어도 에너지 넘치는 삶을 살게 하는 원동력인 듯 했다. 먼 미국 땅에 와서 이만큼 살게 된 것이 은혜이다. 이제 한해의 매듭을 짓자.

 떠나가는 ‘2016년’의 등을 두드려주며, 저만치 다가오는 ‘2017년’을 기대에 찬 손짓으로 환영하자. 한 해 동안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새해에는 새 필력으로 보답하겠습니다!


  1. 가족 사진

    “옥한흠 목사님”(사랑의 교회 원로)이 세상을 떠나 하관예배가 진행되는 중에 갑자기 옥 목사의 차남 ‘승훈’씨가 “아버지의 관 앞에서 가족사진을 찍겠다.”고 말했다. 동석한 1,000여명의 성도들은 저으기 당황했다. 집...
    Views24290
    Read More
  2. 행복을 주는 사람

    사람이 살면서 사람을 통해 감동을 받는 것처럼 행복하고 흥분되는 일은 없다. 신학대학에 들어가서 처음 나를 감동시킨 분은 “박윤선 박사님”이셨다. 풋풋한 인상의 교수님은 웃으시면 약간 입이 비뚤어지셨다. 그 옛날 “웨스트민스터&rdq...
    Views21618
    Read More
  3. 까까 사먹어라!

    어린 시절. 방학만 하면 나는 포천 고향집으로 향했다. 지금은 너무도 쉽게 가는 길이지만 그때만 해도 비포장 자갈길을 ‘덜컹’거리며 버스로 2시간은 족히 달려야했다. 때문에 승객들은 거의 차멀미에 시달렸다. 버스에는 항상 차멀미하는 사람...
    Views24259
    Read More
  4. 아, 밀알 30년!

    참으로 감격스러운 순간이었다. 자그마한 밀알 하나가 심기어져 모진 비바람 속에서도 자라나 30년을 맞이하는 날이었기 때문이다. 밀밭의 꿈이 세월의 한 Term을 돌아가며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는 사실이 정말 행복했다. 그것도 화려한 사역이 아니라 가...
    Views22557
    Read More
  5. 뒷담화의 달콤함

    갑자기 귀가 가려울 때가 있다. 그러면 이런 말이 저절로 튀어나온다. “누가 내말을 하나?” 확인할 방법은 없지만 사람은 영적 존재이기에 가능성이 높을 수 있다. 일찍이 나의 장인이 새로운 것을 알려주셨다. “왼쪽 귀가 가려우면 누군가...
    Views23289
    Read More
  6. 깨어나십시오!

    신앙생활을 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깨어난다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지 않은 인생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캄캄한 길을 가는 사람과 같다. 그러니까 평생을 헤매 일 수밖에 없다.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면 눈이 떠진다. 인생이 어디에서 왔으며, 무엇을...
    Views24010
    Read More
  7. 남편만이 아니다, 아내도 변했다

    신혼이 행복하지 않은 부부가 있을까? 얼마나 달콤하면 “허니문”이라고 할까? 그런데 중요한 것은 그날 이후이다. “깨가 쏟아지는” 신혼의 단꿈에서 깨어나며 부부간의 전쟁은 시작된다. 그때 부부가 공통적으로 하는 말은 “속...
    Views23376
    Read More
  8. 애타는 “엘렌”의 편지

    엘렌은 태어날 때부터 시각장애를 가지고 태어났다. 한국명은 “김광숙”이다. 그녀의 생모는 시각장애를 가진 딸을 키우기가 버거웠던지 어느 날 마켓에 버려두고 사라져 버렸다. 엘렌은 고아원으로 인도되어 살게 되었고, 4살 때 미국 볼티모어에...
    Views24201
    Read More
  9. 조금 천천히 가더라도

    꿈을 갖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우리가 어릴 때 아이들의 꿈은 단순하면서도 어마어마했다. 남자애들은 보통 “대통령, 장군” 여자애들은 “공주, 미스코리아”였으니까. 그것에 비하면 지금 아이들의 꿈은 영어로 ‘버라이어티&rs...
    Views23810
    Read More
  10. 스쳐 지나간 사람들 속에 내 모습이 있다

    인생을 길게 살아왔다는 것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는 이야기가 된다. 어린 시절에 만나 긴 세월을 여전히 만나는 사람들. 일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만나는 사람들. 그립고 사랑해서 만나는 사람들. 그냥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 만남의 형태는 다양하다...
    Views23532
    Read More
  11. 행복을 원하십니까?

    새해가 밝자마자 시카고 집회를 다녀와 보니 어느새 1월 중순이다. 시카고의 겨울이 그렇게 매서울지 몰랐다. 집회를 인도하는 동안 온몸을 움츠리고 이동을 해야만 하였다. 5일 만에 돌아오는 비행기 상공에서 바라본 필라는 온통 하얀색이었다. 내가 없는 ...
    Views25364
    Read More
  12. 2017년 첫 칼럼 "미지의 세계로"

    새해가 밝았다. 60년 만에 찾아온 ‘붉은 닭띠 해’라며 사람들은 호들갑을 떤다. “띠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반문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통계학으로 보면 혈액형, 고향, 인종, 띠는 전혀 근거 없는 낭설은 아니다. ‘그런 유형...
    Views23862
    Read More
  13. 아름다운 매듭

    실로 격동의 2016년이 마무리되어 가고 있다. 미국은 대선을 치르느라 분주했고, 한국은 말을 꺼내기조차 두려운 현실이 이어지고 있다. “다사다난!”이란 사자성어가 적합한 한해였던 것 같다. 또한 성경 잠언 16:9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
    Views23348
    Read More
  14. 초심(初心) 지키기

    이제 막 입학한 신학생들의 모습을 꼬집는 ‘조크’가 있다. 처음 입학하면 목사처럼 산다. 처음 신학대학에 입학하던 때가 생각난다. 신기하고 두렵고 희한하고 기분이 묘했다. ‘와우, 내가 신학생이 되다니!’ 걸음걸이도, 말씨도, 마...
    Views24073
    Read More
  15. 흘러가는 세월을 붙잡고

    세월은 흐르는 물처럼 빨리도 지나간다. ‘그런 말은 결코 다시 쓰지 않으리라!’ 다짐을 하건만 이맘때가 되면 또다시 되뇌이게 된다. 젊음이 오랜 줄 알고 그냥 저냥 지내던 20살 때에 고향 ‘포천’에서 사촌 형님이 오셨다. 우리 집...
    Views24221
    Read More
  16. 비바람 너머 별들은 빛나고 있으니

    부르기만 해도 설레이는 단어가 “결혼”이다. 사랑해서 만나고 영원히 헤어지기 싫어 결혼을 한다. 신혼에 행복하지 않은 부부가 어디 있으랴! 환상을 꿈꾸며 가정을 꾸미지만 신혼의 단꿈이 사라지고 결혼이 차디찬 현실로 다가 올 때에 부부는 ...
    Views22521
    Read More
  17. 인생을 3D로 살라!

    바야흐로 3D 시대가 열렸다. 3D란 “Three Dimensions, Three Dimensional”의 약자로 수학에서 공간 내에 있는 점 등의 위치를 나타내기 위해 필요한 축의 개수를 말한다. 평면에 포함된 한 점의 위치를 지정하는 데에는 두 개의 숫자가 필요하다....
    Views25098
    Read More
  18. 내 목소리가 들려?

    사람들은 각자 다른 목소리를 가지고 있다. 각자의 지문이 다르듯이 사람들은 독특한 목소리를 소유하며 살고 있다. 나는 20대 초반, 교회 ‘어린이 성가대’를 지휘한 경험이 있다. 음악적인 재능은 어느 정도 가지고 있었지만 지휘는 ‘문외...
    Views23914
    Read More
  19. 수은주의 눈금이 내려가면 그리움의 온도는 올라간다

    가을이 깊어간다. 어느새 겨울의 반갑지 않은 입김이 서서히 옷깃을 여미게 한다. 서부에 살 때에는 한결같은 청명한 날씨가 지루하게 느껴질 때도 있었지만 동부는 그런 여유를 가질 틈도 없이 계절이 옷을 갈아입고 있다. 흩날리는 가을 낙엽 속에서 불현 ...
    Views26169
    Read More
  20. 시간이 더디갈 때

    나만 그러는 줄 알았다. 약속시간에 늦어 열심히 자동차 페달을 밟아대지만 신호등은 계속 빨갛게 변하며 나를 멈추게 한다. 넉넉히 시간을 잡고 집을 나서서 ‘약속장소에 너무 일찍 도착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하는 순간부터 신호는 왜 그리 녹...
    Views2398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7 Next
/ 27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