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5.09 20:31

장모님을 보내며

조회 수 302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장례.jpg

 

 수요일 오후 급보가 날아들었다. 근간 몇 년 동안 숙환으로 고생하시던 장모님이 하나님의 부름을 받은 것이다. 난감한 것은 월요일에 중요한 행사를 앞두고 있었다. 장모님이기에 한국에 나가긴 해야 하는데 너무도 부담스러웠다. 월요일 뉴욕에서 열리는 행사는 내가 없으면 의미가 축소되는 위기 상황이다. 하지만 어쩌랴! 사위도 자식인데, 그것도 맏사위인 내가 멈칫거릴 틈이 없었다. 부랴부랴 표를 예약하여 새벽 비행기에 올랐다. 긴장이 풀리며 10시간을 곯아 떨어져 버렸다.

 

 금요일(3) 새벽녘 인천공항에 비행기가 착륙하기 직전 기장의 안내멘트가 흘러나왔다. “오늘은 53일입니다. 잠시 후 비행기는 ” “, 오늘이 내 생일이네!” 그렇게 금년 생일은 미국에서 한국으로 건너오며 맞이하고 사라졌다. 장례식장에 도착하자 동서들과 처제들이 놀라는 눈으로 나를 맞이해 준다. 국화로 단장된 영정 앞에 서서 머리를 조아렸다. 목사인 사위를 자랑스러워하며 사랑해 주시던 장모님이 유명을 달리한 채 사진 속에서 웃고 계셨다. “어머니~” 금새 흐느끼듯 눈물이 솟구쳤다. 내가 올 때면 너무도 반가워하며 달려 나오시던 장모님의 모습이 어른거렸다.

 

 장모님과 나는 34년 전에 처음 만났다. 당시 50대였던 어머니는 멋쟁이요, 미인이셨다. 항상 당당한 모습이었지만 장애를 가졌기에 아내의 부모님을 처음 만나는 시간은 움추러 들 수밖에 없었다. 7 남매에 맏인 아내를 두 분은 몹시도 자랑스러워하셨다. 훤칠한 키에 예쁘디 예쁜 딸이 결혼하겠다고 통보해 왔을때에 너무도 좋아하셨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상대가 장애인 이라는 사실에 당황하셨다. 며칠 후 장인은 아내를 불러 앉혔다. “우리가 이 결혼을 반대하면 그 전도사님이 실족하겠지?” 아내는 조용히 고개를 끄덕였다. 그렇게 성사된 상견례였다. 경직된 표정으로 만난 그 자리에서 장모님은 호감도 100%로 결혼을 승낙해 주셨다. 그것이 두 분, 아니 장모님에 대해 고마워하는 커다란 이유이다.

 

 신혼여행을 마치고 들른 처가에서 장모님은 그 지방에서 귀한 손님이 올 때만 내 놓는다는 홍어를 상에 올렸다. 자신만만하게 입에 넣었던 삮힌 홍어의 자극적인 맛을 나는 잊을 수가 없다. 그렇게 나는 장모 사랑을 받으며 살았다. 2005. 장인, 장모님이 미국에 처음 방문해 주셨다. 목회의 어려움이 올 때마다 곁에서 기도하시며 버팀목이 되어 주셨던 분들. 미국에 꼭 한번 모시고 미국을 보여 드리고 싶었는데 그 작은 소망이 이루어 진 것이다. 장인, 장모님이 오시기 전날, 아내는 내 귀에 속삭였다. “내일 우리 엄마 온다!” 그날 밤 아내는 잠을 못 이루고 뒤척거렸다.

 

 아내, 아이들, 나는 어린아이처럼 좋아하며 두 분과 함께했다. 꿈같은 시간은 그렇게 흘러가고 한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시간이 다가왔다. 공항으로 가는 길, 이제는 두 분을 떠나보내야 한다는 아쉬움에 차안에는 적막감이 흐르고 있었다. 드디어 짐을 부치고, 두 분이 검색대를 향해 들어가신다. 저만치 두 분의 모습이 사라질 때까지 우리는 두 손을 흔들었고,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옮겼다. 공항을 빠져 나오며 뭔지 모를 서러움에 눈물을 흘렸다. 차가 출발하고 우리 가족은 창밖을 응시한 채 흐느끼고 있었다.

 

 그때 생각했다. ‘지금은 미국에서 한국으로 보내 드리지만 언젠가는 천국으로 보내야 하는 시간이 오고야 말겠지?’ 그런데 세월이 흘러 실로 그 시간이 다가온 것이다. 16녀와 연관된 조문객들은 줄을 이어 들어오고 힘들었지만 장모님을 새기며 장례는 순탄하고 은혜롭게 진행되었다. 온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된 염과 입관은 실로 잔인한 시간이었다. 화장터에서 두 시간 가까운 시간을 기다리니 한줌의 재가 되어 인계되었다. 그렇게 장모님은 주님의 품에 안겼다. 장모님을 그리며 글을 쓰고 있다. 뜨거운 눈물이 뺨을 타고 흐른다. 만나고 헤어지는 것이 인생이라지만 사랑하는 가족을 떠나보내는 것은 살을 에이 듯 아픈 시간이다.


  1. 가정이 무너지고 있다

    정신과 창구에 비친 한국 가족 위기의 실상은 몇 가지 특징적인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고려병원 신경정신과 이시형 박사가 “우리 가족 이대로 좋은가?”라는 발표를 들여다보며 그 사실을 실감한다. 먼저는 남편이 무너지고 있다. 우리가 어릴 ...
    Views27965
    Read More
  2. 삶은 경험해야 할 신비

    어느새 2019년의 끝이 보인다. 금년에도 다들 열심히 살아왔다. 수많은 위기를 미소로 넘기며 당도한 12월이다. 이제 달랑 한 장 남은 캘린더 너머에 숨어있는 2020년을 바라본다. 산다는 것은 참 신비한 일이다. 하지만 인생을 살아갈수록 사람들은 ‘...
    Views25401
    Read More
  3. 고통의 의미

    지난 주간 충격적인 소식을 접해야 했다. 고교시절부터 우정을 나누는 죽마고우 임 목사가 뇌졸증으로 쓰러졌다는 급보였다. 앞이 캄캄했다. 지난 여름 한국에서 만나 함께 뒹굴며 지내다 왔는데. 워낙 키와 덩치가 커서 고교 시절부터 씨름을 하던 친구여서 ...
    Views26908
    Read More
  4. 민들레 식당

    민들레의 꽃말은 ‘사랑’과 ‘행복’이다. 민들레는 담장 밑이나 길가 등 어디에서나 잘 핀다. 늘 옆에 있고 친숙하며, 높은 곳보다 항상 낮은 지대에 자생한다. 잎이 필 때도 낮게 옆으로 핀다. '낮고 겸손한 꽃’ 민들레처럼...
    Views25777
    Read More
  5. 노년의 행복

    요사이 노년을 나이로 나누려는 것은 촌스러운(?)일이다. 워낙 건강한 분들이 많아 노인이라는 말을 사용하기가 송구스럽다. 굳이 인생을 계절로 표현하자면 늦가을에 해당되는 시기이다. 늙는 것이 서럽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삶의 수확을 거두는 시기가 노...
    Views26143
    Read More
  6. 최초 장애인 대학총장 이재서

    지난봄. 밀알선교단을 창립하고 이끌어오는 이재서 박사가 총신대학교 총장에 출마하였다는 소식에 접하게 되었다. 고개를 갸우뚱하였다. “대학교 총장?” 이제 은퇴를 하고 물러나는 시점인데 난데없이 총장 출마라니? 함께 사역하는 단장들도 다...
    Views26702
    Read More
  7. 그래도 살아야 한다

    지난 14일. 배우 겸 가수인 설리(최진리)가 자택에서 사체로 발견되었다. 그녀의 나이 겨우 25살. 이제 막 피어나기 시작한 청춘은 우울증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다. 청순하고 빼어난 미모, 평소 밝은 성격의 그녀가 자살한 것은 커다란 충...
    Views27804
    Read More
  8. 가을, 밀알의 밤

    어느새 가을이다. 낯선 2019년과 친해지려 애쓰던 것이 바로 어제 같은데 겨울을 거쳐 봄, 여름이 지나가고 어느새 초록이 지쳐가고 있다. 여기저기 온갖 자태를 뽐내며 물들어 가는 단풍이 매혹적이기는 한데 애처로워 보이는 것은 내 기분 탓일까? 가을은 ...
    Views27965
    Read More
  9. 생각이 있기는 하니?

    생각? 사람들은 오늘도 생각을 한다. 아니 지금도 생각중이다. 그런데 정작 삶에는 철학도, 일관성도 없다. 그래서 누군가가 “넌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며 사냐?”라고 핀잔을 주면 “나도 나를 모르겠다.”고 대답을 한다. '나는 ...
    Views25962
    Read More
  10. 침묵 속에 버려진 청각장애인들

    “숨을 내쉬면서 혀로 목구멍을 막는 거야. ‘학’ 해 봐.” 6살 “별이”는 엄마와 ‘말 연습’을 하고 있다. 마주 앉은 엄마가 입을 크게 벌리고 “학”이라고 말하면 별이는 ‘하’ 아니면 &...
    Views29535
    Read More
  11. 사랑이란 무엇일까?

    오늘 우리는 왜 살고 있는가? 사랑 때문이다. 사랑을 하고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는 사람은 행복하다. 하지만 그 누구도 사랑할 수 없고, 사랑받지 못하는 사람은 죽지 못해 살아가게 된다. 사람은 사랑으로 태어난다. 한 생명이 태어나기 위해서는 사랑이 필...
    Views25661
    Read More
  12. No Image

    이름이 무엇인고?

    사람은 물론 사물에는 이름이 다 붙는다. 10년 전 고교선배로부터 요크샤테리아 한 마리를 선물 받았다. 원래 지어진 이름이 있었지만 온 가족이 마주 앉아 새로운 이름을 지어 주기로 하였다. 갑론을박 끝에 “쵸코”라는 이름이 나왔다. “...
    Views26857
    Read More
  13. 이혼 지뢰밭

    어린 시절에 명절은 우리의 꿈이었고 긴긴날 잠못자게 하는 로망이었다. 가을 풍경이 짙어진 고향산천을 찾아가는 기쁨, 집안사람들을 모두 만나는 자리, 또래 친척 아이들을 만나 추억을 만드는 동산, 모처럼 산해진미를 맛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기 때문...
    Views26772
    Read More
  14. 시각장애인의 찬양

    장애 중에 눈이 안 보이는 어려움은 가장 극한 고통일 것이다. 그러나 시각장애인 중에서 모든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고 존경의 대상이 될 만한 인물들이 속속 배출된 것을 보면 고난은 오히려 아름다운 꽃을 피워내는 끈질긴 내성을 키워내는 것 같다. 한국이...
    Views27095
    Read More
  15. 칭찬에 배가 고팠다

    어린 시절 가장 부러운 것이 있었다. 부친을 “아빠”라고 부르는 친구와 아빠에게 칭찬을 듣는 아이들이었다. 라디오 드라마(당시에는 TV가 없었음)에서는 분명 “아빠”라고 하는데 우리 집에서는 항상 “아부지”라고 불러...
    Views28032
    Read More
  16. 늘 푸른 인생

    한국 방송을 보다보면 나이가 지긋한 분들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이 늘어나는 것을 본다. 부부가 출연하는 것이 대부분이고, 때로는 홀로 나오기도 한다. “인생살이”에 대한 진솔한 대담은 현실적 삶의 현장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이 드신 ...
    Views27820
    Read More
  17. 핸드폰 없이는 못살아

    언제부터인가 사람들의 손에는 핸드폰이 들려 있는 시대가 되었다. 모든 세대를 초월하여 핸드폰 없이는 사는 것 자체가 의미 없는 세상이 된 것 같다. 눈을 뜨면서부터 곁에 두고 사는 새로운 가족기기가 탄생한 것이다. 이제는 기능도 다양해져서 통화영역...
    Views31406
    Read More
  18. 부부의 사랑은~

    아이들은 혼자서도 잘 논다. 그러다가 친구를 알고 이성에 눈을 뜨며 더 긴밀한 관계를 알아차리게 된다. 사춘기에 다가서는 이성은 등대처럼 영롱하게 빛으로 파고든다. 청춘에 만난 남 · 녀는 로맨스와 위안, 두 가지만으로 충분하다. 눈을 감고 내 ...
    Views26075
    Read More
  19. 장애인들의 행복한 축제

    어느새 27회를 맞이한 밀알 사랑의 캠프(25일~27일)가 막을 내렸다. 실로 역동적인 캠프였다. 마지막 날은 언제나 그렇듯이 눈물을 가득 담고 곳곳을 응시하며 다녀야 했다. 철없는 10대 Youth 친구들이 장애아동들을 돌보는 모습 자체가 감동으로 다가오기 ...
    Views29846
    Read More
  20. 쾌락과 기쁨

    사람들은 만나면 인사를 한다. “요즈음 재미 좋으세요?” 재미, 복합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한마디로 사는 맛이 있느냐는 것이다. 대답은 갈라진다. “그저, 그렇지요.” 내지는 “예, 좋습니다.” 사실 사람은 재미를 찾아 ...
    Views329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5 Next
/ 35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