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7.07.22 16:39

아내 말을 들으면…

조회 수 570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유쾌한 부부.jpg

 

 결혼을 하고 처음부터 아내 말에 귀를 기울여 듣는 남편은 거의 없다. 가부장적 배경 속에 서 성장한 남자들은 자신도 모르게 여자에 대해 급을 낮춰보는 경향이 있다. “어디 여자가? 여자가 뭘?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해요!”등 흔히 들었던 소리에 세뇌되어 있는 것이다. 게다가 여자가 말하는 대로 움직이면 무능해 보이는 듯한느낌이 들어서일지도 모른다. 내가 어릴 때는 사방을 둘러보아도 남자들뿐이었다. 진정 여자들은 조신하게 집에 들어앉아있는 존재였다. 초등학교, 중학교는 간간히 만났지만 고등학교 때는 양호선생님 외에는 여선생님이 거의 없었다. 해서 요사이 남녀공학을 하는 세대가 부럽기 그지없다.

 

 먼 길을 가면 대개 남편들이 운전대를 잡는다. 남자들은 공간지각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아내 앞에서 네비게이션을 조작하는 쪼잔한모습을 보이지 않는다. 대충 머릿속에 그려서 출발을 한다. 단번에 목적지에 도달하는 대업을 완수한 남편의 얼굴을 본적이 있는가? 아주 큰일이라도 한 것처럼 목에 힘을 주고 거드름을 피운다. 지혜로운 아내는 그런 남편을 향해 엄지척을 내어밀며 격려한다. 남편은 마냥 행복하다. 민퉁이 아내는 아니꼽다는 표정으로 하차를 한다. 그런 아내를 둔 남편은 그래서 외롭다.

 

 위에 경우처럼 목적한 곳이 순탄히 나와 주면 좋으련만 초행이라서 그런지 헤매이기 시작한다. 그때 남편은 길을 잘못 찾아서 당황하기보다 자존심의 상처를 입기 시작한다. 아내는 곁에서 단순한 조언을 한다. “여보, 차세우고 물어봐요?” 남편은 들은 척도 안한다. ‘길치인 아내의 말이 들릴 리가 없기 때문이다. 아내가 몇 번 다그치는 소리가 당신은 무능해라는 소리로 번역해 들려온다. 아내는 답답하다. 모르면 물어서 가면 될 것을, 왜 땀을 흘리며 시간을 낭비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 그렇다. 남자는 별것 아닌 것에 자존심을 걸고 목숨을 거는 희한한 속성을 가지고 있다.

 

 나는 36살 때부터 담임목회를 시작했다. 그때는 자신만만했지만 요사이 후배 목사들을 보면 너무 이른 나이에 목회에 뛰어들었음을 깨닫는다. 부교역자 생활을 제법 큰 교회에서만 했기에 모든 것에 겁이 없었다. 금방 될 줄 알았다. 내가 마음만 먹으면 목회는 술술풀릴 줄 알았다. 처음 자작 부흥회(나 스스로 강사)를 개최하면서 사람들이 많이 오면 어쩌나?’ 걱정을 하며 준비를 했다. 수천 장의 안내장을 돌리고 부흥회를 열던 첫날을 나는 잊지 못한다. 안모여도 그렇게 안보일까? 맥이 풀릴 정도로 예배 분위기는 허전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하루 7시간씩 기도를 하고 틈만 나면 아파트를 누비며 전도지를 돌렸다. 조금씩 좋아지는 교회의 모습을 보이며 가슴이 뛰었다. 그런데 그게 속도가 붙질 않았다. 아내의 잔소리는 늘어갔다. 사실 잔소리가 아닌 충언이었지만 아예 귀를 닫았다. 나중에는 아내에게 그럼 당신이 목회를 해!”하며 역정까지 냈다. ‘사모여, 잠잠하라!’는 선배목사님들의 가르침을 철저히 실천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며 아내의 말이 들어맞아가는 것을 깨달았다. 내가 미처 감지하지 못하는 것을 아내는 이미 알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면서 자존심은 상하지만 서서히 아내를 동역자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이 시점에 느낀 것은 아내라는 존재는 참 현명 하구나였다.

 

 성경은 분명히 말한다. “남자가 독처하는 것이 좋지 못하니.” 때문에 더불어 살아야 한다. 남자들은 기억해야 한다. 부부가 나이가 들어 아내가 세상을 떠나면 남편은 평균 3년을 넘기 못한다는 것을. 하나님께서는 여자를 인형이나 의 목적으로 남자에게 주신 것이 아니다. 남자를 돕는 배필”(E-zer)로 여자를 주셨다. 남자는 여자의 도움 없이는 그 인생이 결코 완성될 수 없음을 의미한다. 남자 홀로 자기 인생을 완성할 수 있다면, 하나님께서 구태여 남자에게 돕는 배필을 따로 지어 주시지는 않았을 것이다. 남자의 인생은 오직 여자의 도움 속에서만 결실되는 것이다.

 

 아내 말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

 

 

 

 


  1. 여자가 나라를 움직일 때

  2. 백년을 살다보니

  3. No Image 05Jan
    by
    Views 47524 

    <2019년 첫 칼럼> 예쁜 마음, 그래서 고운 소녀

  4. No Image 29Dec
    by
    Views 40263 

    새벽송을 그리워하며

  5. No Image 21Dec
    by
    Views 40986 

    월급은 통장을 스칠 뿐

  6. No Image 14Dec
    by
    Views 43140 

    “오빠”라는 이름의 남편

  7. No Image 10Dec
    by
    Views 42508 

    영웅견 “치치”

  8. No Image 30Nov
    by
    Views 45571 

    행복은 어디에?

  9. No Image 23Nov
    by
    Views 40930 

    별들의 고향으로!

  10. No Image 17Nov
    by
    Views 48787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11. No Image 09Nov
    by
    Views 41446 

    어르신∼

  12. No Image 02Nov
    by
    Views 48112 

    가을 한복판에서 만나는 밀밤

  13. No Image 27Oct
    by
    Views 41963 

    심(心)이 아니고, 감(感)이다

  14. No Image 19Oct
    by
    Views 44509 

    내 나이가 어때서

  15. No Image 13Oct
    by
    Views 44550 

    외로운 사람끼리

  16. No Image 06Oct
    by
    Views 43498 

    밀알의 밤을 열며

  17. No Image 28Sep
    by
    Views 50703 

    하늘

  18. No Image 21Sep
    by
    Views 47045 

    당신의 성격은?

  19. No Image 15Sep
    by
    Views 44437 

    쇼윈도우 부부를 만나다

  20. No Image 07Sep
    by
    Views 43352 

    목사님, 세습 잘못된 것 아닌가요?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6 Next
/ 36

주소: 423 Derstine Ave. Lansdale., PA 19446
Tel: (215) 913-3008
e-mail: philamilal@hot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